•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31-140 / 162건

    토지거래허가제 경제용어사전

    ... 투기적인 거래가 성행하거나 성행할 우려가 있는 지역과 지가가 급격히 상승하거나 상승할 우려가 있는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 으로 지정하여 계약 전에 허가를 받고 거래하도록 하는 제도로 1979년 도입됐다. 거래당사자들은 토지의 이용목적과 규모·가격 등을 명시, 관할 시·군에 허가를 신청해야 하며, 시·군은 이를 심사해 25 일 이내에 허가 또 는 불허처분 결정을 통보해줘야 한다. 근거 법령은 국토이용관리법이며 허가구역은 5년 단위로 지정된다.

    적격심사낙찰제 경제용어사전

    정부 발주 공사에 대한 입찰에서 가장 낮은 가격으로 입찰한 업체부터 계약이행 능력과 입찰가격을 종합심사해 낙찰자를 결정하는 제도로 1995년 7월 6일에 도입됐다. 이 제도가 도입된 것은 그 이전에 시행된 제도인 최저가낙찰제도가 부실공사의 원인으로 지적되었기 때문이다. 적격심사제 또는 종합낙찰제 라고도 한다.

    국제계약심사기준 경제용어사전

    ... 특허권 등 지적 재산권 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지적재산권의 사용 계약내용이 국내기업에 불리하게 돼 있거나 부당한 경우도 발생한다. 이같은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 가 지적재산권 사용계약에 대한 불공정 여부를 심사한다. 이 기준이 국제계약심사기준이다. 국제계약심사기준은 1990년 7월 5일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 에 관한 법률 제32조 2항 규정에 의해 고시됐다. 불공정한 국제계약 규제 기준을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다. 기술도입자가 수출을 ...

    감사보고서 [audit report] 경제용어사전

    ... 정보가 포함되어 있다. 특히 경영분석 참고자료에는 공인회계사의 감사를 거쳐 기업회계기준에 맞게 수정된 재정재무제표를 기초로 계산된 주요 재무비율 과 함께 산업평균비율 및 회사의 전년도 수치가 비교, 표시되어 있다. 감사보고서는 이처럼 많은 정보를 담고 있기 때문에 투자자의 투자결정, 금융기관 의 대출심사, 주식상장 때 기준가격 결정, M&A 관련 기업평가 등 기업과 관련된 의사결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자료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보험료율 [premium rate] 경제용어사전

    보험 가입 금액에 대한 보험료 의 비율이다. 보험사가 보험상품을 출시하기 위해서는 보험개발원의 보험료율 검증을 거쳐 금융감독원에서 상품 인가 여부를 심사받아야 한다. 보험개발원은 보험업법에 따라 보험사가 보험료율의 적정성 확인을 요청하면 적정하게 산출됐는지를 확인한다.

    물적분할 [physical division] 경제용어사전

    ... 참여권과 현재 및 장래 이익에 대한 청구권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두 가지 가치가 잘 보장되지 않는 자본시장은 투자자들이 높게 평가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2022년 9월 4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물적분할 자회사 상장 관련 일반주주 권익 제고 방안'을 4일 발표하고 2022년 하반기부터 물적분할 기업 개인 주주들을 대상으로 △주식매수청구권 도입 △공시 강화 △상장심사 강화 등 3중 보호장치를 통해 일반주주의 권익을 보호하기로 했다.

    명령상장 [listing by order] 경제용어사전

    유가증권 의 상장은 증권거래소가 유가증권의 발행인 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 후 증권관리위원회 의 승인을 얻어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재정경제부 장관이 공익 또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유가 증권시장 에 상장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 증권거래소에 당해 유가증권의 상장을 명령함으로써 이루어지는 상장방식을 명령상장이라고 한다.

    대출금 출자전환 [debt-equity swap] 경제용어사전

    ... 은행부채가 너무 많아 재무상태가 취약한 기업의 재무구조 를 개선하기 위함이다. 은행이 기업의 일정 지분을 소유함으로써 대기업집단 등의 소유를 분산시키는 효과도 있다. 또 은행이 기업의 주주가 되어 기업경영정보 등을 공유할 수 있어 대출심사 등 은행 본연의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게 되는 장점도 있다. 그러나 대출이나 출자 모두 해당 기업이 어려워지면 은행이 부실화되는 것과 마찬가지지만 주주일 때 부실에 따른 피해가 더 크다는 단점이 있다.

    기업분할명령제 경제용어사전

    ... 종류가 있다. 이같은 기업결합으로 등장한 기업집단은 시장을 독점해 경쟁질서를 무너뜨리고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크다. 따라서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우리나라의 공정거래위원회 에 해당하는 기관이 기업간 결합이나 합병 등을 엄격히 심사, 경제 전체의 효율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경우 분할명령을 내릴 수 있게 돼 있다. 또는 투자를 회수토록 하는 투자회수명령을 내리기도 한다. 1980년대 초 미국에선 대형 통신회사인 AT&T가 분할명령을 받기도 했다.

    부분보증제 경제용어사전

    ... 금융기관 의 까다로운 대출조건을 맞추지 못한 기업은 신용보증 기관으로부터 전액보증을 받아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렸다. 부분보증제는 이같은 제도를 응용해 신용보증기관이 대출금의 일정부분만 보증하고 나머지는 금융기관이 신용으로 빌려주는 제도다. 금융기관은 자체 신용평가를 통해 대출하기 때문에 여신심사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 기업 입장에선 보증수수료가 줄고 보증기관도 전액보증을 설 때보다 지원자금에여유가 생겨 더 많은 중소기업에 보증을 서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