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381-58390 / 60,3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면톱] 수출 최악수렁에 빠져 .. 이달들어 10%이상 감소

      ... 6월 마이너스 5.6%를 기록했던 수출증가율이 이달들어선 마이너스 10%선을 위협하고 있다. 2-3개월후 수출을 가늠케하는 신용장내도액도 지난 10일 현재 27.7%나 줄었다. 정부의 연초 수출전망은 빗나간지 오래됐다. 이대로가면 올해 연간 수출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60년대 수출주도형 경제정책이 추진된이후 수출이 감소하는 최악의 사태를 처음으로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산업자원부는 올해 수출목표를 작년보다 8.3% 증가한 1천4백75억달러로 ...

      한국경제 | 1998.07.30 00:00

    • [다시 짜는 재테크] '변화 읽으면 돈이 보인다'..변수 속출

      ... 24만2천원을 세금으로 징수당한다. 손에 쥐는 돈이라곤 고작 75만8천원. 적다고만 할수 없는 돈이다. 재테크도 이젠 "세금전쟁"이 된 셈이다. 4대변수 돌파법 =각개 격파방법은 의외로 쉽다. 변수의 내용을 숙지한 뒤 그것을 피해가면 그만이다. 중요한건 변수의 내용을 속속들이 알아야 한다는 점.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새로운 예금자보호제도와 금융기관 구조조정에 대한 확실한 대응법은 안전한 금융기관 고르기다. 거래 금융기관이 멀쩡하기만 하면 예금자보호제도가 ...

      한국경제 | 1998.07.30 00:00

    • [다시 짜는 재테크] 금리하락 : '엇갈리는 금리전망'

      ... 채권을 사거나 만기가 긴 정기예금에 들거나 개발신탁등에 가입하면 된다. 그러나 혼란기일 땐 자금을 짧게 굴려야 한다는게 재테크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조언이다. 단기상품들의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도 있지만 짧게 끌고 가면서 향후 추이를 지켜보는데는 단기상품이 제격이기 때문이다. 다시말해 지금 투자방식을 섣불리 결정하지 말고 몇개월 후로 미루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단기"의 개념을 3개월미만으로 보고있다. 그 정도기간이면 향후 금리추이의 ...

      한국경제 | 1998.07.30 00:00

    • '아시아 통화'론 확산 .. 아세안 외무회담 폐막

      ... 하지만 이런 움직임이 그냥 주저앉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역내의 무역결제및 외환보유통화로서 달러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60%. 지금 그대로라면 언제든지 "달러"의 공격을 받을 수 있다. 상황이 조금씩 나아져 가면서 반발은 더욱 심해지는 추세다. 이렇게 볼때 일반 실생활에서도 사용되는 명실상부한 단일통화는 아니더라도 무역결제및 외환보유통화로서의 제한적인 "준단일통화" 도입은 가능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늘어나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다산칼럼] 법의 영역은 어디까지인가 .. 신상민 <논설실장>

      ... 못하지않을까. 노부모 입장에서 생각해봐도 경우에 따라서는 문제가 있다. 경제력이 있는 노부모중에는 자식들과 따로 살고싶어하는 이들도 결코 적지 않다. 가족에 대한 인식은 노부모들도 전같지않은게 현실이다. "손주는 오면 반갑지만 가면 더 반갑다"는 게 꼭 우스갯 말만은 아니다. 바로 그런 노부모에게 효도상속제가 불편을 줄 가능성은 없다고 하기만도 어렵다. 지금은 "나는 따로 사는게 편하다"는 말을 부담없이 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그렇지 못할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천자칼럼] 여성 기업인

      ... 주인공 로렐(우피 골드버그)은 여자라는 이유로 승진에서 밀리자 사표를 내고 회사를 차린다. 그러나 흑인여자사장과 거래하려는 고객은 한명도 없다. 로렐은 커티라는 가상의 백인남성파트너를 만들어내 성공하지만 커티만 찾는 사람들때문에 가면을 쓰고 나타났다가 곤경에 처한다. 영화는 여성이 사업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여실히 보여준다. 아무리 좋은 사업계획서를 내밀어도 대답은 한결같다. "나는 괜찮은데 동업자가..." 그러나 영화속 로렐의 승리에서 엿볼 수 있듯 세상은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대전 정부청사 시대] (6) '음식상권 형성된다'

      공무원들은 은근히 미식을 즐긴다. 타지에서 마땅한 음식점을 찾지 못할때 택시기사나 공무원들이 자주 들르는 곳으로 가면 여간해서 실패하지 않는다. "공무원 가는 곳에 특색있는 수준급 음식점 있다"는 "법칙"은 아마 대전청사에도 그대로 적용될 것이다. 실상 대전청사 주변에는 맛있는 음식 골라먹을 곳이 지천에 널려있다. 팔도음식이 모두 포진해있는데다 아무리 멀어도 차편으로 20분 이내다. 가격도 아직은 수도권에 비해 크게 저렴한 편이다. ...

      한국경제 | 1998.07.28 00:00

    • "예순일곱에 다시 찾은 무대" .. 여성국극인 김진진씨

      ... 관객들을 울고 웃겼다. 동생 경수와 혜리도 무대위에서 함께 어울렸다. "관객반응이 대단했어요. 관객틈에 낀 임산부가 공연장에서 출산한 사실이 라디오 뉴스를 통해 보도된 적도 있지요" 여성국극은 그러나 그가 29살때 시집을 가면서 활동을 접은 후 쇠락의 길을 걸었다. 영화의 위력에 밀렸고 5.16쿠데타후 전통예술이 아니란 이유로 푸대접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대로 끝낼수는 없다는 생각에 올초 탤런트이자 연출가인 이정섭씨를 찾았어요. 여성국극의 ...

      한국경제 | 1998.07.27 00:00

    • [대전 정부청사 시대] (5) '일자리가 늘어난다'

      ... 창출된다는 한은 통계도 있다. 이 수치를 적용한다면 대전지역에는 적어도 3,4천명의 일자리가 생긴다는 계산을 할 수있다. 물론 이 지역 전체 실업자수 3만7천여명에 비하면 결코 만족할만한 숫자는 아닐 것이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곳에 가면 기회가 있다"는 인식이다. 새 일자리의 많고 적음을 떠나 청사 이전이 극심한 IMF취업난을 다소나마 극복케할 한줄기 햇살임에는 틀림없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8일자 ).

      한국경제 | 1998.07.27 00:00

    • [독자마당] 자동차보험 이익금 가입자에 돌려줘야 .. 강희원

      ...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결국 가입자의 권리를 침해하겠다는 얘기다. 한마디로 행정편의적이며 부처이기적 발상이라고 생각한다. 1천만 자동차보험 가입자가 낸 보험료는 당연히 가입자의 몫이다. 경제불황의 골이 깊이를 더해 가면서 가계를 꾸려가기가 점점 힘든 상황 이다. 이러한 때 정부가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것은 "국민의 정부"가 할 일이 아니라고 본다. 강희원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8일자 ).

      한국경제 | 1998.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