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411-58420 / 59,7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저/관광] 탈도시 '과수원 나들이' 각광 .. "정취 만끽"

    ... 의 장"도 된다. 현지 경락가(시중가의 70%선)에 구입한 과일을 안고 귀경할땐 장보기의 즐거움이 더한다. 부근에 명승지를 낀 과일 단지 몇 곳을 소개한다. 예산사과단지 =충남 예산군에서 사과나무가 많은 곳은 신암면과 오가면 이다. 양지바른 낮은 구릉지대마다 사과나무를 심지 않은 곳이 없다. 속칭 여름사과로 알려진 "아오리"가 한창 나오고 있어 지금 이곳을 찾아 가면 충분히 맛볼수 있다. 초가을 햇살아래 익어가는 "후지"는 10월 초순에서 중순에 ...

    한국경제 | 1996.09.12 00:00

  • [보험이야기] 모르면 연락하세요

    보험은 파고들수록 어렵다. 계약자는 가입할 때 생활설계사로부터 보험용어를 들으면 그런대로 이해가 간다. 하지만 시간이 가면 자신이 든 보험상품의 특징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엔 해당 보험사에 연락하면 자세히 알 수 있다. 표준약관은 물론 지금까지 판 모든 보험상품의 약관과 상법이나 보험관계 법령의 변경에 따른 변천과정까지 안내받을 수 있다. 교보생명이 고객서비스 확대차원에서 지난 94년 업계 처음으로 개발한 "보험약관 안내시스템"은 ...

    한국경제 | 1996.09.11 00:00

  • [최염순의 성공지름길] '직원과 함께 일하는 상사'

    ... 하기 위한 자원 방법 노하우 등을 제공한다. 그는 직원들이 하는 일에 대해 글씨가 틀렸다, 줄이 잘못 되었다는등 시시콜콜 간섭해 직원들의 일을 방해하진 않는다. 최영수 부장은 직원들의 특별한 재주와 강점에 대해 메모를 해가면서 잘 기억한다. 프로젝트가 생길 때마다 어느 직원이 그 일을 잘 처리할 것인가를 판단해 적합한 직원에게 모든 일을 위임했다. 직원들은 그들이 가진 특별한 기술과 노하우를 발휘해 프로젝트를 즐겁게 수행한다. 직원들은 자신의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해외유머] '칵테일파티'

    ... "Let''s go over to your place, and I''ll show you." constant : 부단한 companion : 상대, 짝 coo : 달콤하게 속삭이다 in my place : 내 처지에 (여자는 "내집에 가면"으로 해석한 모양) ---------------------------------------------------------------------- 칵테일파티에서 저녁시간을 내내 보낸 그 사내는 매력있는 여자손님에게 마누라에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홍루몽] (518) 제12부 낙엽 진 뜨락에 석양빛 비끼고 (14)

    "어머님, 제가 이번에 지방으로 부임해 가면 몇 해나 지난후에 집으로 돌아올지 알 수가 없습니다. 어머님과 집안 식구들을 떼어놓고 가야 하는 제 마음 무겁기 그지 없습니다. 하지만 나라의 부름이니 어찌 하겠습니까. 보옥의 일은 어머님께 전적으로 맡기겠으니 모든 것을 어머님 뜻대로 진척시키십시오. 그리하시면 저도 조금이나마 마음의 부담을 덜고 부임지로 내려갈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설씨댁은 집안의 기둥이라 할 수 있는 설반이 아직 옥에서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지구촌 이모저모] '고급외제차 홍콩서 사세요'..싼값 매력

    "아시아의 소비 수도" "동양의 진주"로 불리는 홍콩에 가면 고급 외제자동차를 싼 값에 살 수 있다. 홍콩을 찾는 연간 약 1,000만명의 외국인들은 여행을 마치고 떠날 때는 잊을수 없는 추억과 함께 가방에 가득찬 선물을 갖고 간다. 그중 일부는 아예 컨테이너에 선물을 가득 채워 가기도 하는데 그 선물이 고급자동차라면 놀랄 것이다. 본래 홍콩의 수출품 주종은 수십억달러의 수입을 안겨주는 의류 섬유 보석과 기타 여러가지 제조품이지 자동차는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Y-파일] "튀는 패션만큼 생각도 자유롭다"..신세대 옷차림

    ... 입지 않는 회사에 다니는 그녀의 동창들은 다양한 옷차림으로 한껏 멋을 내고 다닌다. 항상 정장차림이어서 다소 불만인 그녀는 그러나 블라우스나 스카프만으로도 자기를 표현할수 있다고 귀띔한다. 신세대들의 패션이 더욱 세련돼 가면서 중간세대와 구세대 직장인들도 옷차림에 신경쓰기 시작했다. 무쓰는 어렵더라도 컬러 와이셔츠와 향수정도는 따라하기 시작한 것. 보수적인 엄상욱씨의 직장상사들도 언제부턴가 토요일이면 캐주얼복장을 하기 시작했다. 일부 회사에서는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사회I면톱] 농어촌 국민연금제 겉돈다..가입/징수율 낮아져

    ... 징수율도 73%에 그치고 있다. 농어촌국민연금은 도입초기에는 가입율이 96%에 달했었다. 이처럼 도입초기보다도 농어촌국민연금의 가입율이 낮아진것은 최근 도농 복합지역으로 지정된 농어촌지역과 도시자영업자들이 농촌지역으로 전입해 가면서 국민연금에 가입하지않고 있어서이다. 도시자영업자를 대상으로한 국민연금제도는 오는 98년부터나 시행될 계획 으로 있어 이들의 국민연금에 대한 이해가 부족,국민연금가입도 부진한 것으 로 분석된다. 복지부관계자는 국민연금은 일종의 ...

    한국경제 | 1996.09.08 00:00

  • [코오롱, 불황대책 사장단회의] 고비용 저효율구조에 '메스'

    ... 사장단회의를 주재하는가 하면 그룹별로 체질개선을 위한 대책을 적극 강구할 게 분명하다. 삼성그룹의 경우 이미 "거품끄기"를 통해 원가절감과 조직합리화를 통한 경영혁신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화그룹은 김승연회장이 직접 "이대로 가면 모두 망한다"는 위기의식을 강조하고 있어 조만간 구체적인 대책이 나올 전망이다. 김회장은 특히 6일 배포된 사보를 통해 "그룹전반에 관료화와 2류의식이 만연돼있다"며 최고경영자에서부터 평직원에 이르기까지 "충격적인 개혁"을 통해 ...

    한국경제 | 1996.09.06 00:00

  • [금주의책] '자연주의자' .. 사회생물학자 윌슨 자서전

    ... 생물지리학과 사회생물학의 태두로 불리는 에드워드 윌슨의 자서전. 1975년 인간행동이 유전자에 의해 영향받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 학계의 관심을 끌기 시작한 윌슨교수(하버드대)는 그후 저서"생명의 다양성"을 통해 이대로 가면 2020년에는 생물 종의 20%가 사라질 수 있다며 생태계의 위기를 경고했다. 1부"앨라배마의 여명"은 작고 조용한 곤충들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유년기의 독특한 경험과 멕시코와 남태평양, 플로리다에서 이뤄진 젊은 ...

    한국경제 | 1996.09.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