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4421-64430 / 65,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상화폐 실명확인 개시…거래자들 "통장 만들고 적금 취소" 편법 시도

      약 300만 명으로 예상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실명확인 절차가 30일부터 시작된다. 이번에 시행되는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는 거래자의 계좌와 가상화폐 거래소의 계좌가 동일한 은행일 때만 입출금을 허용한다. 거래소 거래은행에 ... 가서 계좌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신규 개설 절차가 까다로워 소득증명이 어려운 주부나 학생, 취업준비생 등이 가상화폐 거래 시장에서 밀려날 가능성이 크다. 때문에 가상화폐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적금을 들면서 통장을 만들었다가 ...

      한국경제 | 2018.01.28 11:04

    • 가상화폐 실명확인 개시…주부·학생 등 퇴출 예고

      300만명에 달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실명확인 절차가 시작되면서 적지 않은 혼란이 예고됩니다.금융당국과 시중은행에 따르면 오는 30일부터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가 시행됩니다.이번에 시행되는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는 거래자의 계좌와 가상화폐 거래소의 계좌가 동일한 은행일 때만 입출금을 허용합니다.예를 들어 거래소 업비트의 거래은행은 기업은행만 해당돼 기업은행 계좌가 없는 업비트 고객들은 기업은행에 가서 계좌를 만들어야 합니다.통장 신규 개설 절차가 까다롭고 ...

      한국경제TV | 2018.01.28 09:29

    • thumbnail
      한국당, 지방선거 대비 지역별 맞춤 공약 발굴 나선다

      ... 공약을 확정할 계획이다. 특히 예산으로 뒷받침이 가능한지, 법을 개정할 필요는 없는지, 포퓰리즘 공약은 아닌지도 당 차원에서 면밀히 분석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이처럼 세밀하게 공약 개발에 나선 것은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논란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유치원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정책 번복 등 정책 혼선을 잇달아 빚으면서 지지율마저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안 야당으로 차별화에 나서겠다는 전략적 의미도 포함된 것으로 풀이된다. 각 지역별 유권자의 ...

      한국경제 | 2018.01.28 09:19 | YONHAP

    • thumbnail
      300만 가상화폐 거래자 실명확인 시작…혼란 불가피

      까다로운 통장개설절차 '복병'…신규투자 당분간 어려울 듯 은행들,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으론 계좌개설 해주지 않기로 30일을 기해 많게는 300만 명에 달하는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투자자들의 실명확인 절차가 시작된다. 실명확인은 가상화폐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범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필수적이지만, 통장 신규 개설 절차가 까다롭고 시행 초기 계좌개설 신청이 폭주하는 만큼 상당한 ...

      한국경제 | 2018.01.28 09:18 | YONHAP

    • thumbnail
      거래소·투자자 은행 같아도 거래소 실명확인 거쳐야

      실명확인 계좌 등록 후 새 가상계좌 받아야 입출금 가능 오는 30일부터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 실명제가 시행됨에 기존 가상화폐 투자자는 실명확인 절차를 거쳐야 자금을 자유롭게 입출금할 수 있게 된다. 28일 금융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 이용자가 투자금을 입금하려면 거래소가 거래하는 은행과 같은 은행에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업비트는 기업은행, 빗썸은 농협은행과 신한은행, 코인원은 농협은행, 코빗은 신한은행과 ...

      한국경제 | 2018.01.28 09:18 | YONHAP

    • thumbnail
      가상화폐 거래용 계좌개설 불가…주부·학생 실명확인 비상

      ... 지점에 금융거래목적 확인 강화 지침 목적 불분명하면 한도계좌만 허용…우회수단 성행할 듯 은행들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 목적의 계좌 신규 개설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계좌개설 때 진행하는 ... 했다. 이는 가상화폐 거래 실명확인만을 위한 계좌개설을 은행들이 사실상 거부하겠다는 의미다. 오는 30일부터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가 시행되면 거래자는 원칙적으로 거래소와 계약한 은행에 계좌가 있어야 한다. 계좌가 없는 사람은 ...

      한국경제 | 2018.01.28 09:17 | YONHAP

    • thumbnail
      누구도 금지하지 않았지만 금지된 가상화폐 신규투자

      ...ip;은행들은 규제에 부담감 "신규 투자금 못 들어오고, 기존 투자금도 못 나가는 상황" 가상화폐 실명확인 시스템이 오는 30일 개시되면 그동안 가상계좌 발급 중단으로 길이 막혔던 가상화폐 신규 투자가 가능해진다. ...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들은 30일 예정대로 가상화폐 거래 계좌에 실명확인 시스템을 시작한다. 그러나 기존 가상계좌를 실명 시스템으로만 전환할 뿐, 가상화폐 투자용 개인계좌를 발급하거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법인계좌를 터주는 데는 ...

      한국경제 | 2018.01.28 09:17 | YONHAP

    • [가상화폐 뉴스] 일본 가상화폐 해킹, 5천억원 날아갔다

      일본에서 역대 최대인 580억엔(약 5천648억원)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발생하면서 혼란이 커지고 있다.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일본의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체크는 이날 ... 맡겨둔 580억엔 상당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을 가져갔다"고 말했다.코인체크는 이어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가 사라지지는 않았다"면서 "좀 더 정확한 조사를 위해 모든 가상화폐의 엔화 인출 및 거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코인체크에 ...

      한국경제TV | 2018.01.27 20:29

    • thumbnail
      일본서 사상 최대 가상화폐 해킹, 5천 800억 원 규모 'NEM 실종'

      일본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일어났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의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체크가 해킹을 당해 580억 엔, 우리돈 5천 800억 원 상당의 돈이 빠져나갔다. 이는 지난 2014년 ... 코인체크 측은 "시스템에 외부인이 접속해 넴(NEM) 코인을 모두 가져갔다"면서 "좀 더 정확한 조사를 위해 모든 가상화폐의 엔화 인출 및 거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인체크는 일본의 주요 가상화폐 거래 회사로 지난 2012년 ...

      스타엔 | 2018.01.27 13:04

    • thumbnail
      일본서 '사상 최대' 가상화폐 해킹…5700억 규모 코인 실종

      일본의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코인체크가 해킹당해 5억3000만달러(5700억원) 상당의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이 사라졌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WSJ는 "이는 지금까지 알려진 사상 최대의 가상화폐 절도 사건으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열풍을 냉각시킬 수도 있다"고 전했다. 코인체크 측은 "시스템에 공인받지 않은 외부인이 접속해 고객들이 맡겨둔 NEM 코인을 모두 ...

      한국경제 | 2018.01.27 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