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801-16810 / 17,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영웅재중에 흐르는 예능인의 피, 유재석도 인정

      ... 했다. 이에 유재석은 "내일 일본 또 가야한다던데, 한 일주일만더 있으면 안되느냐? 버라이어티쇼에 좀 더 출연해 주면 좋겠다"라며 영웅재중의 끼와 재치를 인정했다. 유재석은 영웅재중은 버라이어티계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며 탐냈다. 영웅재중은 "안그래도 강호동형이 밑으로 들어오라고 했다"라고 밝혀 '큰웃음'을 안겨줬다. 디지털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saram001

    • thumbnail
      강호동 공격적 진행 논란 ‥ '이것이 무릎팍의 묘미‥' 옹호론도

      ... 100년이나 지켜온 국적을 버려야만 했던 그의 인생사에 가슴아프고 짠했다' '3년동안이나 운동하던 장소에서 일장기를 가슴에 달고 일본대표로 한국선수와 싸워야했던 그맘이 어땠을지 미안하고 눈물이 났다' 는 등의 소감을 남겼다. 한편 강호동의 비아냥거리는 듯한 표정과 다소 공격적인 진행이 거슬렸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그러나 게스트의 아픈 부분을 들추어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내는 '무릎팍도사' 프로그램의 특징에 잘 맞았다는 옹호론도 만만치 않다. '추성훈의 마음을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saram001

    • thumbnail
      스포츠계 파벌문제는 관심밖 ‥ 강호동 진행에만 '시끌시끌'

      ... 연예계에서 '카리스마 시호'라고 불리며 173cm의 키에 빼어난 미모로 뭇 여성들의 선망이 되고 있는 톱 모델이다. '무릎팍도사'에서 추성훈은 운동계 전반에 만연된 파벌문제와 지연 문제등도 거론했지만 방송직후 시청자 게시판은 MC 강호동의 진행방식에만 촛점이 맞춰졌다. 시청자들은 '유도선수였다가 지금 격투기 선수로 활동하고있다는 정도로 알고있었는데 편견과 유도계의 학벌 지연을 이기지 못하고 100년이나 지켜온 국적을 버려야만 했던 그의 인생사에 가슴아프고 짠했다'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dong

    • thumbnail
      '무릎팍도사' 강호동, 진행 논란 ‥ "사회자 배려 부족" vs "무릎팍 답다"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의 추성훈편에서 MC 강호동의 진행이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27일 방송된 '무릎팍도사' 강호동이 추성훈의 과거를 언급하며 추성훈을 난처하게 했다며 강호동 진행에 논란이 일고 있다. 강호동의 발언이 문제가 된 것은 이러한 이야기를 전하는 추성훈에게 "(2002 부산아시안게임 때) 시상식에서 태극기를 봤냐? 일장기를 봤냐?" "(한국에) 복수하고 싶었냐?" "100년동안 지켜온 국적을 한국생활 3년만에 귀화한거는 아이러니하다"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dong

    • thumbnail
      '무릎팍도사' 강호동, 하루 만에 '최고-최악' 극과극!

      '무릎팍도사' 강호동이 하루 만에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강호동은 27일 PD들이 뽑은 최고 진행자로 선정되는 기쁨을 안았다. 특히 이번 수상은 유재석, 탁재훈, 이휘재 등을 제치고 선정된 쾌거로, 강호동은 MBC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 코너와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KBS 2TV '해피선데이'의 '1박2일' 코너 등 다양한 방송에서의 진행 능력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게됐다. 그러나 같은 날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saram001

    • thumbnail
      '풍운아' 추성훈 " 한국에 복수할 마음은 없었다 "

      '풍운아' 추성훈이 27일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한국인으로도 일본인으로도 살아갈 수 없었던 지난날의 설움을 털어놨다. 추성훈은 이날 '대마도와 부산 사이에 다리를 놓고 싶다'는 고민으로 강호동을 찾았다. 유도선수 출신인 아버지 밑에서 세살 때뿌터 유도를 시작해온 추성훈은 자연스럽게 유도 명문 세이후 고등학교에 입학하며 유도인으로서의 길을 택했다. 하지만 당시 추성훈의 현실은 '재일교포'. 일본에 거주하지만 그의 국적은 한국 이였고,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saram001

    • thumbnail
      '추성훈 1살 연하 여친' 야노 시호, 일본 모델로 화제

      ... 있다. 야노 시호(矢野志保)는 1994년 NTT '덴보' CF로 데뷔했으며 잡지, CF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2003년 일본 여성지에서 세미누드를 찍어 화제를 모은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MC 강호동은 추성훈에게 "한국어를 정말 잘한다"며 "한국 가요를 부를수 있냐"며 노래를 불러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추성훈은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중저음의 음색으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여 MC들을 놀라게 했다. '황금어장'의 시청자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dong

    • thumbnail
      추성훈 '하나의 사랑' 열창 눈길 ‥ 모델여친 '야노 시호' 화제

      이종격투기에서 맹활약중인 추성훈이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으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이종 격투기에서 활약 중인 추성훈이 출연했다. MC 강호동은 추성훈에게 "한국어를 정말 잘한다"며 "한국 가요를 부를수 있냐"며 노래를 불러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추성훈은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중저음의 음색으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여 MC들을 놀라게 했다. 뛰어난 노래실력을 뽐낸 추성훈은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saram001

    • thumbnail
      '풍운아' 추성훈 여자친구 '야노 시호' 화제

      ... "한국에서 선수 생활할 때 유독 판정으로 패하는 일이 잦았다"며 "파벌 때문에 아시아에서 1등을 차지하고도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번번이 탈락했다. 백그라운드가 없으면 국가대표가 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억울하지 않았냐"는 강호동의 질문에는 "너무 답답했다. 무조건 참고 실력을 더 쌓는 수밖에 없었다. 자꾸 이런 일이 겹쳐 유도가 싫어질 뻔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성훈은 "유도를 계속하기 위해선 일본으로 귀화할 수 밖에 없었다. 1등으로 일본 국가대표가 돼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saram001

    • thumbnail
      추성훈 여자친구 야노시호 관심‥드라마틱한 인생에 시청자들 '뭉클'

      ... 생활하던 시절 매일 훈련했던 곳에서 한국 선수와 금메달을 놓고 맞붙게 됐다. 이 경기에서 판정승으로 한국선수를 이기고 금메달을 차지한 추성훈은 "운명이라고 생각했다"고 그때의 심정을 밝혔다. "한국에 복수하고 싶었냐"고 강호동이 묻자 그는 "그런건 전혀 없었다. 그저 단지 한국의 감독들이나 유도 관계자들이 '성훈이를 일본에 뺐겨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시청자들에게 뭉클함과 감동을 준 추성훈은 동시에 재치있는 입담으로 ...

      한국경제 | 2008.02.2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