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771-9780 / 10,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가로수 가지치기 '불허' .. 서울시, 위반땐 훼손부담금 부과

    ... 서울시내에서 가로수 가지치기는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위반시에는 훼손부담금을 물게 된다. 서울시는 28일 조례규칙심의회를 열고 이같은 조경시설관리조례 등을 공포키로 확정했다. 또 공유재산관리조례를 개정해 시가 수의계약으로 불하할수 ... 최고 면적을 기존 4백평방m에서 7백평방m로 확대했다. 한편 녹지보전문제로 논란을 빚은 도시재개발사업조례와 건축조례 개정안에 대해서는 결정을 보류,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할수 있는 6월9일까지 재검토 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7.05.29 00:00

  • 건축조례 개정안 놓고 고민..'녹지보전이냐 규제완화냐'

    ... 놓고 고민에 빠졌다. 문제의 발단은 시의회가 지난주 본회의에서 "풍치지구내에 아파트를 지을수 없다"라는 시건축조례안과 도시재개발사업조례에 있는 "주택 재개발구역을 지정하기전에 자연녹지지역 등을 미리 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해야한다"는 ... 절차를 밟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녹지훼손의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28일 시조례규칙심의회를 열고 이 두가지 조례개정안을 공포할 것인가, 시의회에 재의를 요구할 것인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시가 의회와의 ...

    한국경제 | 1997.05.28 00:00

  • [종합면톱] 유상증자 물량제한 폐지 .. 규제개혁추진회의

    ... 공동의장인 고건총리와 김상하 대한상의회장 주재로 제3차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경제규제개혁방안''을 심의 확정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마련, 이날 확정된 "경제규제개혁방안"에 따르면 계열사 합계 싯가총액의 4%로 제한하고 ... 했다. 회의는 이밖에 지금까지 주거지역내에서는 바닥면적 2백평방m 미만의 비공해 제조공장 설립만 가능했으나 건축법시행령을 개정, 공장 규모를 5백평방m 미만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5.26 00:00

  • [수도권면톱] 충청로3가/순화동 67일대 '재개발사업 본격화'

    서대문구 충정로3가의 "마포로 5-6지구"와 중구 순화동 67일대 "서울역~ 서대문 1-11지구"의 건축계획변경안이 확정돼 도심재개발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21일 제4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26개 안건을 심의, 원안가결 4건 조건부 가결 4건 부결 1건 수권(수권)소위원회 회부 17건 등의 조치를 내렸다. 이에따라 조합이 사업시행자인 마포로5-6지구 1천7백24평에는 지상 12층 지하 6층의 ...

    한국경제 | 1997.05.22 00:00

  • [수도권면톱] 200배수 3,538가구 공급 .. 서울 3차 동시분양

    ... 3천5백38가구가 공급된다. 이중 1천9백4가구는 채권상한액이 적용된다. 서울시는 20일 공동주택 채권 및 분양가격 심의위원회를 열어 공급가구의 분양가격과 채권상한액을 결정하고 청약배수를 2백배수내로 확정했다. 주변시세보다 분양가가 ... 가입자들이 신청할 수 있다. 청약저축 가입자들이 신청할 수 있는 전용면적 18평 이하 아파트도 묵동 장 미연립 재건축조합 등 5개지구 5백24가구가 공급된다. 3차 동시분양은 오는 28일 입주자 모집공고에 이어 다음달 4일부터 무주택 ...

    한국경제 | 1997.05.21 00:00

  • '아파트 좀 짓자는데..' .. 양천구 신정3동 넓은들마을 주민

    ... 1천6백가구 규모의 아파트단지를 짓기로 하고 지난해 말 구에 사업허가를 신청했다. 그러나 양천구는 서울시의 경관심의를 거쳐 최근 반려했다. 주민측이 신청한 23층 규모의 아파트단지 대신 15층 규모로 용적률 2백50%까지만 허용하겠다는 ... 마찰을 빚어오는 바람에 93년에야 준공허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노후주택지구이면서도 준공후 일정기간이 지나야 재건축 추진이 가능한 재건축 조건에 맞지 않아 주민 공동명의로 아파트단지 조성을 추진해 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05.20 00:00

  • 서울 신정동 넓은들마을 주거환경 개선사업 난항

    ... 1천6백가 구 규모의 아파트단지를 짓기로 하고 지난해 말 구에 사업허가를 신청했다. 양천구는 이를 서울시의 경관심의를 거쳐 최근 반려했다. 주민측이 신청한 용적률 3백20%에 23층 규모의 아파트단지 대신 15층 규모 용적률 ... 주민들과 마찰을 빚어오다 93년에야 준공허가가 났다. 이에 따라 노후주택지구이면서도 준공후 일정기간이 지나야 재건축 추진이 가능한 재건축 조건에 맞지 않아 주민 공동명의로 아파트단지 조성을 추진해 왔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교통영향평가' 대상/절차 간소화 .. 건교부, 지침 개정

    교통영향 평가를 받는 심의대상과 절차가 대폭 간소화돼 사업주 부담이 크게 완화될 전망이다. 9일 건설교통부는 교통영향평가제의 실효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사업주의 부담을 덜기 위해 교통영향평가 지침을 개정, 고시하고 오는 8월1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새 지침에 따르면 건축물을 일정 규모(업무용빌딩 경우 1만2천5백평방m) 이내에서 증축할 경우 사업주는 기존의 일반평가 대신 약식 평가만 받으면 된다. 약식평가란 교통대책을 강구해야 ...

    한국경제 | 1997.05.10 00:00

  • [수도권면톱] '공용차고지' 조성 난항 .. 서울시

    ... 것은 억지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관계자는 "공영차고지조성사업은 건교부의 1백대 교통과제중 하나"라며 조속한 행위허가를 요청했다. 시는 내년까지 7곳에 공영차고지 조성을 완료하겠다고 공표했으나 부지선정이 난항을 거듭함에 따라 사업추진이 어렵게 됐다. 시는 현재 은평권역외에 송파구장지동 566의1 송파권역을 이달중 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건교부에 그린벨트내 건축허가를 요청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05.07 00:00

  • 폐기물 처리 등..6월 임시국회 상정 '경제 법률 제/개정안'

    ... 연구재원의 10%이상을 벤처기업 기술개발에 사용토록 의무화. 개발된 기술로 시제품을 만들고 사업화해 제품을 우선 구매토록 일관지원 체제 구축. 테크노파크 벤쳐타운 벤처빌딩등에 대해선 수도권정비계획법 건축법 국유재산법등의 입지관련 규정을 필요한 범위내에서 배제. 벤처기업활성화위원회 설치=재정경제원 장관이 위원장되며 관계부처 장관들로 구성. 벤처단지 지정에 필요한 승인.협의등은 위원회의 심의로 대체.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8일자).

    한국경제 | 1997.05.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