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671-11680 / 13,0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개혁방안 주요내용

      ... 참여시켜 밀실에 의한 인사운용이라는 비판을 불식시킨다는 방안. 법무부는 그간 자문기관에 불과하던 인사위의 권한을 대폭 강화, 심의기구로 격상시킨 뒤 인사위에서 논의된 사항은 실제 검찰인사에 전면 반영키로 했다. 또 관할 고등검찰청 검사장이 검사들의 업무능력과 근무자세, 지휘능력 등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도록 하는 고검장 복무평가제도를 도입, 검사들의 근무평가를 다원화하기로 했다. ◇특별수사검찰청 설치 = 국민적 의혹이 큰 권력형 대형비리사건을 전담할 특별수사검찰청이 신설된다. ...

      연합뉴스 | 2001.10.12 15:12

    • 박주선씨 징역 1년6월 구형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8일 이른바 '옷로비 의혹사건'과 관련, 경찰청 사직동팀 보고서를 김태정 당시 검찰총장에게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 등)로 기소된 박주선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현 민주당 의원)에 대해 징역 1년6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논고문을 통해 "법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사정 책임자로서 공정한 내사를 진행했다면 한때 나라를 들끓게했던 희대의 옷로비 의혹사건은 없었을 것"이라고밝혔다. 박 의원은 최후진술을 통해 "최초보고서를 ...

      연합뉴스 | 2001.10.08 16:23

    • 검사장들, 검찰위기 대처방안 논의

      대검은 8일 신승남 검찰총장 주재로 전국 지방검사장의 분기별 정례모임인 전국지검장 간담회를 개최,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있는 검찰개혁 문제와 `이용호게이트'에서 비롯된 검찰 위기상황 등 현안을 폭넓게논의했다. 특히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 사건을 계기로 대두된 특별검사제 도입과관련, 신 총장과 일선 지검장 간에 다양한 의견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서는 또 검찰 자체적으로 추진중인 개혁방안 중 `특별수사검찰청' 신설,사회지도층 ...

      연합뉴스 | 2001.10.08 10:31

    • 보물선사업 개입 이용호씨 청탁여부 조사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7일 국가정보원 김형윤(구속) 전 경제단장이 이씨의 청탁을 받고 보물선 인양사업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를 위해 내주초 김 전 단장과 지난해 1월 보물선 탐사작업에 관여했던국정원 관계자들을 대검청사로 소환, 당시 국정원이 보물선 사업을 검토했던 경위와김 전 단장의 개입여부를 집중 추궁키로 했다. 그러나 이씨를 비롯해 보물선 인양 사업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대부분 ...

      연합뉴스 | 2001.10.07 16:09

    • 이용호-김형윤 커넥션의혹 수사(종합)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6일 국가정보원 김형윤(구속) 전 경제단장을 상대로 보물선 인양사업 관여 여부 등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금명간 김 전 단장을 소환, 이씨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보물선 인양 사업에 관여했는지 여부 및 민간업체 이양 과정에서의 역할 등을 집중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김 전단장이 이씨의 고교 선배로 평소 돈독한 친분 관계를 유지해 왔다는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진정 ...

      연합뉴스 | 2001.10.06 15:12

    • 이용호-김형윤 커넥션의혹 수사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6일 국가정보원 김형윤(구속) 전 경제단장을 상대로 보물선 인양사업 관여 여부 등 의혹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이날 김 전 단장을 대검청사로 소환, 이씨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보물선 인양 사업에 관여했는지 여부 및 민간업체 선정 과정에서의 역할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단장이 이씨의 고교 선배로 평소 돈독한 친분 관계를 유지해 왔고,이씨의 진정 사건 ...

      연합뉴스 | 2001.10.06 10:51

    • 신용장 사기대출 대우 전간부 5명 적발

      ... BFC에 수천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대우 전직 고위임원 등 5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또 이 과정에 외국기업이 연루된 의혹이 있다며 예금보험공사가 이례적으로 외국기업에 대해 수사를 의뢰, 검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5일 무역거래를 가장, 은행으로부터 신용장을 발급받은 뒤 이를 외국기업에 담보로 제출, 1억5천만달러(1천950억원)를 대출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대우그룹 전 기획조정실장 서모(65)씨 등 2명을 불구속기소하고 대우 ...

      연합뉴스 | 2001.10.05 15:58

    • `보물선 인양' 민간업체 이양경위조사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5일 이씨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보물선 인양 사업을 국정원이 사전 검토 작업을 벌이고 민간업체에 이양하게 된 경위 등을 집중 조사중이다. 검찰은 국정원이 당시 보물선 인양사업의 타당성 조사 과정에서 관련 정보비 등 일부 예산을 투입하고 민간업체 선정에도 깊이 관여한 단서를 포착, 국정원 관계자들을 소환해 당시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이씨와 함께 보물선 인양 사업을 ...

      연합뉴스 | 2001.10.05 10:30

    • 신용장 사기대출 대우 전간부 5명 기소

      신용장을 이용한 사기대출로 금융당국의 눈을피해 해외 비밀금융조직인 BFC에 수천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대우 전직 고위임원 등5명이 무더기로 기소됐다.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5일 무역거래를 가장, 은행으로부터 신용장을 발급받은 뒤 이를 외국기업에 담보로 제출, 1억5천만달러(1천950억원)를 대출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대우그룹 전 기획조정실장 서모(65)씨 등 2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대우 분식회계 사건으로 1심에서 ...

      연합뉴스 | 2001.10.05 09:41

    • 김형윤씨 '보물인양' 개입여부 수사

      G&G그룹 이용호 회장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4일 국가정보원 김형윤 전 경제단장이 이씨의 보물선 인양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국정원이 작년초 보물선 인양사업에 관한 검토작업을 했다가 중단했고김 전단장이 이씨뿐 아니라 이씨에게 보물선사업을 소개한 이형택 예금보험공사 전무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김씨가 이씨의 사업인수 과정에 가교역할을 했는지를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 ...

      연합뉴스 | 2001.10.04 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