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491-12500 / 12,9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예우등 고심..소환임박 검찰표정

    ... 법률"에 의거, 퇴임후에도 노전대통령의 경호를 맡아온 연희동측 경호원들과 구체적인 경호 경비문제에 대해 협의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번째 문제는 누가 조사를 담당할 것인지 문제. 검찰은 전직 대통령신분을 감안, 안강민중수부장(검사장)이 직접 조사 하는 방안과 이 사건 주임검사인 중수2과 문영호과장(부장검사)이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최종적으로 문과장이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12.12사건및 5.18사건 당시 소환조사가 아닌 서면조사에 불과했지만 전두환.노태우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노씨 내주 한차례 더 소환 조사...대검, 비자금 수사

    노태우전대통령의 비자금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29일 노 씨를 늦어도 1일까지 자진출두형식으로 조사한 뒤 다음주중 한차례 더 소환, 확인조사를 거쳐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또 노씨를 상대로 대선지원자금에 대해서도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또 노씨조사가 끝나는대로 돈을 건넨 관련기업인을 차례로 불러 자 금제공경위등을 조사키로 했다. 안강민중수부장은 "노씨가 전직대통령이라는 신분을 감안, 1차로 조사를 한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검찰, 6공비자금수사 재계 전반으로 확산

    검찰의 6공비자금수사가 재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30일 한보그룹 정태수총회장이 노태우 전대통령비자금중 3백억원이상을 금융실명제 실시직후 변칙실명화한 사실을 확인,정회장을 조만간 소환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정회장에 대한 조사를 시작으로 노씨에게 돈을 건넨 기업인들을 차례로 소환,조사한 뒤 돈의 액수와 뇌물제공여부에 따라 이번 주말께 부터 사법처리 대상자를 선별키로 했다. 검찰은 일단 모든 관련기업에 대해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검찰,이번주중 노씨및 관련기업인 직접 조사 본격화

    6공비자금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29일 노태우전대통령을 금명 소환,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위반 등 혐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노전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이번주말께 노전대통령에 돈을 건넨 관련기업인에 대한 조사도 벌일 계획이다. 이에따라 이번주에는 노전대통령 등 관련인사에 대한 검찰의 직접조사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검찰의 한 관계자는 "검찰의 조사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나 노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1995.10.29 00:00

  • 1,700억 전액 몰수 추진 .. 검찰, 비자금 2천160억 확인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28일 노전대통령이 쓰고 남은 돈이라고 밝힌 1천7백억원을 전액 몰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를 위해 인천시 세도사건이후 제정된 "공무원범죄에 관한 몰수 특례법"을 적용, 조만간 1천7백억원에 대한 몰수보전절차를 밟기로 했다. 지난 1월5일 제정된 이 법이 적용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의 이같은 방침은 노전대통령이 1천7백억원에 대한 자진 국고헌납 의사표명을 하지 않았고 전두환 전대통령이 ...

    한국경제 | 1995.10.29 00:00

  • 노씨 내주초 소환 조사 .. 뇌물수수죄 적용 검토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27일 노태우전대통령을 내주초 소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김기수검찰총장은 이와관련, "노전대통령이 율곡비리 신공항건설 등 대형 국책사업에서 부당한 이권의 대가로 기업주로부터 비자금을 받았을 경우 "뇌물죄"적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혀 사법처리방침이 사실상 굳어졌음을 시사했다. 검찰은 그러나 뇌물수수혐의외 정치자금법위반 혐의도 아울러 검토하고 있다. 뇌물수수혐의가 ...

    한국경제 | 1995.10.28 00:00

  • 확인된 비자금 1천억원 육박 .. 동아투금 268억 추가 등

    6공비자금 수사와 관련, 현재까지 확인된 노태우전대통령의 비자금 규모가 1천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26일 신한은행 서소문지점의 4개 계좌에 대한 정밀검토 결과, 이 지점에 예치된 비자금 규모는 당초 알려진 4백 85억원을 훨씬 넘어선 7백22억원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이태진 전청와대 경호실 경리과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노전대통령이 동아투자금융 어음관리구좌(CMA)에 2백68억원의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1면톱] 노씨 금명 직접조사 .. 동아투금에도 비자금 268억

    6공비자금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26일 이태진 전청와대경호실 경리과장을 철야조사한 결과, 노태우전대통령의 비자금 2백68억원이 동아투자금융 어음관리구좌(CMA)에 차명으로 예치돼 있는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이로써 지금까지 검찰이 밝혀낸 노전대통령의 비자금 규모는 신한은행 서소문지점의 4개 계좌 4백85억원을 포함,모두 7백53억원으로 늘어났다. 검찰에 따르면 2백68억원중 99억원은 지난 91년5월~12월 사이에 ...

    한국경제 | 1995.10.26 00:00

  • [사회면톱] "364억 수표바꿔치기"..검찰, 비자금 발표내용

    6공비자금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25일 "노태우 전대통령의 비자금이 신한은행외에 다른 은행에도 예치돼있다"는 진술을 이태진전청와대경호실경리과장(49)으로부터 확보했다. 검찰은 또 24일 노전대통령의 신한은행 차명예금 4백85억원 가운데 1백45억원짜리 계좌를 제외한 3개계좌의 3백64억원 전부가 수표바꿔치기 수법으로 돈세탁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전날 소환한 이씨를 철야조사한 결과,"이현우전경호실장의 지시에 따라 돈을 ...

    한국경제 | 1995.10.25 00:00

  • [1면톱] 노 전대통령 조사키로..검찰, 비자금 직접조성 확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23일 신한은행 차명계좌에 예치된 노태우 전대통령의 정치자금은 4개계좌에 모두 4백85억원에 이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또 노전대통령이 재임시 이 돈을 직접 조성했다는 진술을 이현우 전청와대경호실장(57)으로부터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검찰은 노전대통령을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노전대통령의 조사방법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노전대통령에 대한 조사방법으로 방문조사 또는 서면조사하는 ...

    한국경제 | 1995.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