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91-4900 / 5,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北美노선 빠르면 16일께 정상화

    ... KE 094편은 인천공항을 향해 14일 오후 2시 13분 이륙했다. 한편 지난 11일 미국 테러 참사 당시 승객 1백95명을 태우고 경유지인 앵커리지로 가던 인천발 뉴욕행 대한항공 여객기가 미 공군에 의해 피랍항공기로 오인돼 격추될 뻔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부시 행정부의 신임 합참의장 지명자인 리처드 마이어스 공군대장은 13일(현지 시간)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인준 청문회에서 테러공격에 대한 미군의 대응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문을 받는 과정에서 이런 ...

    한국경제 | 2001.09.14 17:47

  • 미군, 테러 대응 지연 해명

    ... 공격당한 지 40분 가량 흐르도록 워싱턴 상공에는 미군기가 한 대도 없었다고 말했다. 사고 이후 미군은 고도 경계령을 발동한 상태에서 한국발 미국행 대한항공 여객기를 테러범에 납치된 다른 오객기로 오인해 잘못된 경보를 내놓는 실수만을 저질렀다. 마이어스 대장은 이밖에 군이 펜실베이니아에 추락한 납치 여객기를 격추했느냐는 소문에 대해 "군은 어떤 여객기도 격추한 바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kjh@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9.14 15:02

  • 러' 공군총장 "모스크바 하늘도 테러에 취약"

    ... 공군은 군용기에만 사격을 가할 수 있으며, 일반 여객기의 경우는 해당기가 테러범에 납치됐고 인질이 없다는 것이 확인될때만 요격이 가능하다"면서 "테러범들이 항공기에 폭탄과 인질을 함께 싣고 크렘린궁으로 직행한다면 국방장관의 허락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 1983년 9월 대한항공기 격추사건 이후 공군 사격지침을 대폭 강화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이봉준 특파원 joon@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9.13 22:11

  • 이라크, "미.영 전투기 이라크 공습"

    ... 영국 전투기들이 미국 테러참사 이후 처음으로 자국 남부지역을 공습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라크 관영 INA통신은 "미국과 영국 전투기들이 13일 남부 와셀지방에 공습을 가해 가옥 수채를 파괴했다"고 보도했다. 이라크는 지난 11일에도 이라크 남부 상공을 비행중이던 미군 무인 정찰기를 격추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영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라크측의 공습 보도와 관련, "전혀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바그다드.런던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3 21:29

  • WTC 자살충돌 막을 수 없었나

    ...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뉴욕 세계무역센터(WTC) 쌍둥이 건물에 대한 피랍기 자살충돌을 막을 방법은 전혀 없었을까. 항공보안 전문가들은 공중납치는 어쩔 수 없다손 치더라도 F-16 전투기가 제때 출격했더라면 충돌 직전 여객기를 격추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물론 무고한 승무원과 탑승객의 희생을 전제로 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겠으나 더 큰 희생을 줄인다는 차원에서 격추도 대안이 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미 NBC 방송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F-16 ...

    연합뉴스 | 2001.09.13 18:09

  • 환율 1,286.10원, 달러가치 급락 "시장 예측불허"

    ... 1,280∼1,290원 범위는 유지될 것"이라며 "내일은 달러/엔에 의해 1,282∼1,287원을 주거래범위로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 달러화 가치의 급락 = 미국 전역이 테러의 먹구름속으로 휩쓸리면서 달러화는 힘없이 격추당했다. 테러 발발 직전 121.80엔으로 122엔대 상향 돌파의 기대에 부풀었던 달러/엔 환율은 한때 118.55엔까지 번지점프를 했다. 무조건 반사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달러화를 팔아제낀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도쿄장에서 폭락세를 진정시키면서 ...

    한국경제 | 2001.09.12 17:05

  • 환율 오전 9.80원 하락, "시계 제로"

    밤새 벌어진 미국의 동시 다발 테러사태가 환율을 격추시켰다. 개장초 우려감이 고조됐던 외환시장은 정상적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으나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다른 외부요인보다는 향후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지배하고 있다. 심리적으로 거의 공황(패닉)상태에 빠져 있는 상황이지만 실질적으로 환율의 하락폭은 크지 않다. 시장 거래가 위축됐다는 점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미 거래 범위는 다 보지 않았냐는 견해가 우세하다. 12시에 개장하는 주식시장이 ...

    한국경제 | 2001.09.12 12:06

  • 국내외 충격적 사건은 예외없이 주가하락 초래

    ... 10.2% 떨어졌다. 이밖에 사건별 하락률과 하락일수는 ▲74년 8월15일 육영수여사 피격사건 2.0%,12일 ▲76년 8월18일 판문점 도끼만행사건 2.0%, 6일 ▲80년 12.12사태 4.0%, 2일▲83년 9월1일 KAL기 격추 1.7%, 2일 ▲87년 6.10사태 2.3%, 8일 ▲91년 8월16일 소련 쿠데타 4.6%, 2일 ▲93년 8월12일 금융실명제 8.1%, 2일 등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이 걸프전에 버금가는 충격을 국내시장에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연합뉴스 | 2001.09.12 09:17

  • 美, 콜롬비아지원 파월방문으로 새전기

    ... 지원대책을 강구, 마약진압부대 훈련강화와이를 위한 헬기 등 군사장비 제공, 미군지원하의 마약퇴치 정찰비행 재개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미국은 지난 4월 미 선교사를 태운 비행기가 페루상공에서 마약운반비행기로 오인돼 격추된 이후 마약재배및 밀거래지역에 대한 정찰비행을 중단한 바 있으나 콜롬비아와 페루당국은 미측이 지원하는 정찰비행 재개를 계속 촉구하고 있다. 이에 앞서 마크 그로스먼 국무차관은 지난달말 고위 대표단을 이끌고 콜롬비아를 방문해 파스트라나 ...

    연합뉴스 | 2001.09.10 22:26

  • 호텔옥상서 발칸포 오발, 인명피해 없어

    ... 관계자는 "육군 정비업무 전담 운영관(하사)이 업무를 충분히 숙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장비조작 실수를 빚어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발칸포는 저공침투하는 적의 항공기를 격추하는 것이 주임무이기 때문에 인명사고 확률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육군은 월 1회 전 화포에 대해 월간정비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날 사고는 12가지 정비 항목중 사격기능 점검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발칸포는 ...

    연합뉴스 | 2001.08.07 1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