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180 / 1,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쟁·불법 반출 아픔에도…간절함으로 지킨 '기록 문화의 꽃'

      ... 상서로운 곳이었다고 전한다.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설명에 따르면 1606년에 세운 오대산 사고는 참봉(參奉·조선시대 종9품 관직) 2명과 군인 60명, 승려 20명이 관리하고 사고를 지키는 사찰이 있을 만큼 중요한 장소였다. 그러나 ... 9월 발생한 간토(關東) 대지진으로 오대산 사고본 상당량이 불에 탔고, 가까스로 화마를 피한 27책이 1932년 경성제국대학으로 돌아왔다. 시민단체와 불교계, 정부의 끈질긴 요구 끝에 반환 논의가 본격화한 건 2000년대 들어서다. ...

      한국경제 | 2023.11.09 09:29 | YONHAP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사투리에 온전한 자유를 주라

      ... 등장했다. 한국 표준어의 역사는 일제강점기 1912년 보통학교 언문철자법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여기서 ‘경성말(서울말)’을 명문화했다. 이 ‘표준어’는 일본 영문학자 오카쿠라 요시사부로가... 파편해야 한다. 표준어는 전보(電報) 시절의 소통 산물이다. 지금은 뱅크런조차 손가락 끝에서 순식간에 이뤄지는 시대다. 문해력이 문제지 지역·시간 제약 때문에 소통에 어려움을 느끼지는 않는다. 사투리를 공문서와 교과서에 ...

      한국경제 | 2023.11.08 18:10 | 김지홍

    • thumbnail
      '현대적 한국 춤'으로 재탄생한 100년 전 한국풍속화 '엘리자베스 기덕'

      ... 글자가 한자로 덧입혀져 있다. 이 작품은 키스가 1919년 봄, 식민지 조선에 처음 방문했을 때부터 1934년 경성에서 연 두 번째 전시회 때 ’기덕‘이란 한국식 이름으로 낙관을 변경했을 무렵까지 다룬다. 이 ... 군무’가 대표적이다. 이 작품에서 가장 많은 인원인 17명의 무용수가 함께 추는 이 춤은 내용적으로는 시대상과 민족의 열망을 담아내는 듯하면서도, 정형화되지 않은 현대적인 동작으로 키스의 마음도 대변한다. 100년 전 ...

      한국경제 | 2023.11.03 18:29 | 송태형

    • thumbnail
      우리나라 최초의 '공예 디자이너' 이순석 [성문 밖 첫 동네, 충정로 이야기]

      ... 설립한다. 명래제약에서 판매한 고약을 80년대까지 전 국민이 사용했다. 명래제약은 관철동에 있었다. 이용재는 경성여의전(고려대 의대 전신)을 졸업한 의사로 신민당 총재와 고려대 총장을 지낸 ‘현민 유진오’의 ... 맡은 월탄 박종화(月灘 朴鍾和) 선생님은 "의사당을 화재에서 예방하려면 해태상을 세워야 합니다. 전에 조선시대 경복궁이 화재로 전소된 뒤 복원공사 때 해태상을 세워 이후 화재를 예방한 바 있습니다. 그러니 의사당에도 해태상을 ...

      The pen | 2023.11.02 17:50 | 한이수

    • thumbnail
      복지에 진심인 영등포구…장학재단 대신 '미래교육재단' 만든다

      ... 추정된다고 영등포구청 홈페이지는 안내하고 있다. 거기에 한강 변이므로 포(浦)가 결합했다는 설명이다. 영등포구는 조선시대에는 경기도 시흥으로 분류되던 곳이다. 다만 여의도는 한성부에 속해 있었는데 그때는 말을 키우는 공간이었다고 한다. ... 시흥군의 '군청'을 영등포리에 두면서 교통이 좋아지고 상업시설이 늘었다. 이후 1936년 일제가 경성부를 확대하면서 동부, 서부, 영등포 세 곳에 출장소를 설치했는데 이것이 현재 영등포구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1973년에 ...

      한국경제 | 2023.10.26 12:00 | 이상은

    • thumbnail
      양구백자박물관, 탈북 도예가 리상철 특별전 27일부터 열어

      ... 양구에서 통일을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기획됐다. 이번 전시 작가인 리상철 도예가는 북한 함경북도 회령 출신으로 경성도자기단과대학을 졸업하고 도자기를 만들다가 2004년 탈북했다. 그는 한국에 온 뒤로 20년간 도예 작업을 하지 ... 기쁘다"며 "다시 살아있음을 느낄 정도로 행복하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27일 오후 2시 양구백자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서흥원 군수와 박귀남 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해 통일백자 시대의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10.25 10:48 | YONHAP

    • thumbnail
      독일 훔볼트포럼 日촬영 추정 가슴 드러낸 조선여성 사진 철거

      ...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과 함께 전시됐었다. 하지만 실제론 이 사진은 일본인이 찍은 것으로 추정되며, 1890년대 중반부터 유통됐고, 1907년에는 일본인이 운영하는 경성사진관이 발행한 한국풍속풍경사진첩에 수록돼 있다. 이 사진 앞에 설명에는 '자랑스러운 어머니들'이라는 제목 아래 조선시대 중기부터는 아들만 유산상속을 받을 수 있고 가문을 이을 수 있어 여성들이 아들을 낳으면 매우 자랑스러워했다며 하류 계층 여성들은 항아리를 든 이 여성처럼 수유하는 ...

      한국경제 | 2023.10.21 05:35 | YONHAP

    • thumbnail
      오디 야심작 '일 테노레' 12월 개막…홍광호·박은태·서경수 주연

      ...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일 테노레'는 이탈리아어로 '테너'를 뜻하는 말로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경성을 배경으로 조선 최초의 오페라 테너를 꿈꾸는 윤이선과 오페라 공연을 준비하는 독립운동가 서진연, 이수한 세 사람을 통해 비극적이고 어두운 시대 속 꿈을 향해 달려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 오페라의 선구자인 테너 이인선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시작된 이 작품은 한국 최초로 오페라 공연을 ...

      연예 | 2023.10.18 12:14 | 김수영

    • thumbnail
      독일 훔볼트포럼 한국유물특별전서 日머리장식 한국비녀로 소개

      ... 소개했다. '식민주의 반성'을 기치로 내건 훔볼트포럼이 맥락 없이 19세기 독일 외교관이나 상인들이 사 온 조선시대 유물을 양반, 군복, 여성용품, 모자, 탈 등으로 분류, 단순 소개해 19세기 타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조선을 여과 ... 여성 사진이 전시됐다. 하지만, 이 사진은 1880년대 중반 일본인이 찍은 것으로 추정되며, 일본인이 운영하는 경성사진관이 발행한 한국풍속풍경사진첩에 수록돼 있다. 역사학자 석지훈(연세대 박사과정)씨는 "이 사진은 1890년대 ...

      한국경제 | 2023.10.17 08:10 | YONHAP

    • thumbnail
      1930년대 제비 다방·경성 거리…딥페이크로 되살아난 작가 이상

      ... 선보여 6m 높이 조형물·천장·벽 활용한 '관동별곡' 미디어 영상 눈길 "저는 이상이라 합니다. 2023년 경성의 모습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이곳은 제비 다방인데요. 콜록, 콜록." 말쑥한 옷차림을 한 젊은 남성이 화면 ... 인상적이다. 도서관이 소장한 자료 6천여 점의 모형으로 꾸민 '지식의 물결'과 천장, 기둥, 벽면 너머로 조선시대 문인인 송강 정철(1536∼1593)이 쓴 가사 '관동별곡'(關東別曲)이 펼쳐진다. 영상은 정철이 45세 되는 ...

      한국경제 | 2023.10.12 1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