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4661-24670 / 25,9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사태 악화에 진출기업 '비상'] 상가 모두 철시…비즈니스 중단

      ... 뚫어왔는데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생각하면 두렵기만 합니다." 바그다드에 머물고 있는 한국 기업인들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전자전문점 등 상가가 30% 정도만 문을 열고 나머지는 모두 철시,사실상 비즈니스 활동이 중단됐다고 ... 아픔을 겪은 오무전기도 대부분 근로자들은 이라크 밖으로 철수시켰으며 남은 6명의 인력은 베이지에 있는 미군기지내 캠프와 바그다드 호텔에 체류토록 했다. 회사측은 이라크가 내전수준으로 급박하게 진행되고 있어 모든 재건공사가 중단된 ...

      한국경제 | 2004.04.09 00:00

    • 부영 이중근 회장 영장청구

      대검 중수부(안대희 부장)는 29일 중견 건설업체인 ㈜부영 이중근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불법 대선자금 수사와 관련, 기업인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손길승 전 ... 10월 한나라당 서청원 의원에게 채권 10억원을 직접 건넸는 지 여부, 한화측이 대선때 한나라당과 노무현 후보 캠프측에 각각 40억원과 10억원을 불법 제공하는데 관여했는 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대선자금 수사 ...

      연합뉴스 | 2004.03.29 00:00

    • 궁색한 이라크 파병지 변경 이유

      ... 내보냈다. 키르쿠크를 방문한 폴 울포위츠 미 국방부 부장관 일행이 키르쿠크 주정부 청사에서 회의를 마치고 미군캠프로 향하던 시점에 저항세력의 로켓공격이 이뤄졌다는사실도 아울러 전했다. 특히 미군의 수니 삼각지대(바그다드-팔루자-티크리트)에 ... 초래할수 있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파병지 변경 때 군사적 측면만 고려했다. 정치.외교.경제적문제는 정부 차원에서 판단하고 대응할 것"이라고만 밝히고 지난달 보고서에서 밝힌명분이 앞으로도 지켜질지 여부에 대해서는 ...

      연합뉴스 | 2004.03.19 00:00

    • 민주 "盧 불법자금 입장 밝혀야"

      민주당은 9일 검찰의 불법대선자금 중간 수사 결과 노무현(盧武鉉) 후보 캠프의 불법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된 것과 관련, "노 대통령은 빠른 시일내에 입장을 밝혀야 하며,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때"라고 ... 탄핵논란을 매듭짓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검찰의 기업인 불구속수사 방침에 대해 "기업인들을 불구속하는 것은 경제를 위해 그런다지만, 돈 받은 사람과 준 사람은 똑같이 처벌해야 한다"며 원칙론을 폈다. 김영창(金泳暢) 부대변인은 ...

      연합뉴스 | 2004.03.09 00:00

    • 한나라 823억 · 盧캠프 113억 불법모금

      한나라당과 노무현후보 캠프측이 대선때 삼성등 주요 대기업 등에서 불법 모금한 자금은 각각 823억2천만원과 113억8천700만원인 것으로 8일 잠정 집계됐다. 특히 노 캠프의 불법자금 규모는 한나라당과 비교해 `10분의 1'을 ... 끝나지않아 계속 수사키로 했다. 다만 검찰은 이번 수사가 정치권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대한 것인 점과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을 고려, 불법자금 제공 기업에 대해서는 가급적 불구속 수사하거나 처벌 범위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검찰은 또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불법대선자금] 총선이후엔 정치권 수사에 초점

      ... 대한 수사가 미진해 4월 총선이후 마무리 수사를 하겠지만 기업인 사법처리는 불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하겠다고 밝혀 경제상황과 대외신인도등을 감안해서 기업에 대해 배려한 흔적이 역력했다. 검찰은 그러나 불법자금 수수가 서정우 변호사,안희정씨등 ... 15억원 가량을 모금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당의 불법 대선자금은 한나라당 8백23억원,노 캠프 1백13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이른바 '10분의 1'을 둘러싼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대선 때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비즈쿨 시범학교 80개교 선정

      ... 조직내 역할과정 학습, 자기탐색과 적극적인 직업개척 과정 등을 사례.체험 중심으로 교육하게 된다. 특히 올해에는 시범학교별 중소기업 탐방, 지역별 비즈쿨 페스티벌, 테마 캠프등을 통해 현장성 있는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으며 하계 방학 중 3차례에 걸쳐한.일 고교생 비즈니스 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비즈니스'와 `스쿨'의 합성어인 비즈쿨(Bizcool)은 청소년에게 건전한 직업관과 경제관을 심어주기 위해 지난 2002년 실업계 고등학교에 도입됐으며 ...

      연합뉴스 | 2004.03.08 00:00

    • [선택 4.15 총선 열전지역 D-41] (3) 서울 관악을ㆍ수원 영통

      ◆서울 관악을 지난 2002년 노무현 대선캠프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4선의 열린우리당 이해찬 의원과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이 맞붙는다. 여기에 경선을 통해 한나라당 공천을 받은 김철수 양지병원장이 도전장을 냈다. 이 의원은 이 ... 열린우리당 모두 이 지역을 수도권 전진기지로 삼는다는 방침에 따라 공천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열린우리당이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57)를 '징발'해 이 지역에 투입하자 한나라당은 건교부 출신으로 경기도정을 잘 알고 있는 한현규 전 경기도 ...

      한국경제 | 2004.03.04 00:00

    • [다산칼럼] 검찰 칼날의 '외부효과'..朴孝鍾 <서울대 정치학 교수>

      대선 불법자금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정치도 죽고 경제도 활력을 잃고 있는데, 검찰의 칼가는 소리만 요란하게 들리는 기이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온 나라가 검찰의 일거수 일투족에 숨을 죽이고 일희일비하는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 과연 ... '이적료'니 '복당비'니 하는 용어를 검찰이 스스럼없이 쓰는 것도 이미 정치적 판단이 들어가 있다는 증거다. 노무현 캠프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대해 검찰은 "기다려달라"고 말한다. 하지만 '시간은 돈'일뿐 아니라 '정의'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04.03.02 00:00

    • [다산칼럼] 대통령 취임 1주년, 국민의 고민..金秉柱 서강대 명예교수

      ... '우리'세력은 어떠한가? 엊그제 2002년 대선자금 수사를 담당한 검찰이 지구당 지원 불법자금이 한나라당 4백10억원, 노캠프 42억원이었다고 발표했다. 용하게도 10분의 1 수준과 엇비슷하게 맞추어진 느낌이다.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이 ... 사회 핵심가치를 가려내 지켜가는 슬기가 있어야 한다. 무엇이 한국의 핵심가치인가. 그것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이다. 바로 이 같은 핵심가치를 창달하는 개혁이어야 국민의 지지 폭을 넓히고 굳게 다질 수 있고 세계 만방에 태극기를 ...

      한국경제 | 2004.0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