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981-17990 / 18,8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데스크칼럼] 연습용 정부조직 개편 .. 박영균 <경제부장>

      ... 뺀다는게 첫번째였다. 다른 하나는 민간인을 채용해 새로운 피를 수혈하겠다는 것이었다. 전자는 산업자원부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등 일부 부처를 통폐합한다고 제법 구체화되기도 했다. 그러나 얼굴만 내밀다 백지화됐다. 후자는 고위 공직자의 30%를 민간에서 뽑는다는 개방형 임용제로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이도 저도 별로 기대할 바가 없을것 같다. 일이 되어가는 낌새가 그렇다. 줄도 빽도 없는 공무원 몇명 내보내는데 그치지 않을까 걱정된다. 이번 조직개편소동을 ...

      한국경제 | 1999.03.22 00:00

    • [정치면톱] 2여권, 조직개편안 시각차 '뚜렷'

      ... : 기획예산부로 변경(예산청 통합) - 자민련 : 폐지(예산청은 재경부로) 산자/과기/정통부 통합 - 국민회의 : 통합안에 찬성 - 자민련 : 반대 노동/복지부 통합 - 국민회의 : 통합안에 찬성 - 자민련 : 반대 고위공직자 30% 개방인사제도 - 국민회의 : 공무원 경쟁력 강화위해 필요하나 개방폭은 크게 축소 - 자민련 : 공무원 신분보장문제 및 사기저하 우려로 반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9일자 ).

      한국경제 | 1999.03.18 00:00

    • [정부조직 개편안 논란] 정부개편 반대 .. 자민련/한나라

      자민련과 한나라당이 10일 3급이상 고위공직자의 30%를 민간전문가에게 개방하는 등의 정부조직 개편안에 반대하기로 당안을 확정함에 따라 정부 조직법 개정안의 국회 처리에 상당한 진통이 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자민련은 특히 중앙인사위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반대하기로 했다. 자민련은 이날 총재단회의에서 개방형 인사제도는 공직사회의 안정을 크게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개편안에 이같이 반대키로 했다. 논란을 ...

      한국경제 | 1999.03.10 00:00

    • [정치면톱] 정부조직 개편 '따로가는 공동여당'

      ... 채용하는 등 공무원 사회의 개혁을 위해서는 각 부처와는 독립된 중앙인사위의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 30% 개방인사제 =자민련이 내각제 개헌을 저지하기 위한 방편으로 해석, 강력히 반발하는 부분이다. 고위공직자 ... 기획예산위에 편입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이다. 그러나 국민회의는 정부안에 대해 긍정적이다. 정책위의 한 고위 관계자는 "기획예산부를 신설해 예산편성권을 갖게 하고 재경부는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담당하는게 바람직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9.03.09 00:00

    • "이젠 TK가 DJ 사랑해야" .. 김중권 실장, '국민화합' 역설

      ... 지역은 최소한 여태까지 김 대통령이 TK에 쏟아온 사랑만큼은 김 대통령을 사랑해야 한다"며 "TK의 DJ사랑"을 호소했다. 특히 김 실장은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지역갈등으로 최대 이익을 얻는 세력은 정치권력자 대기업경영자 고위공직자 등이 서로 결합해 권력을 독점하고 국가자원을 왜곡 배분하려는 집단"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반대로 최대의 피해자는 나누어 가질 권력이나 부귀.명예도 없는 서민계층"이라고 지역갈등의 폐해를 직설적으로 지적했다. 김 실장은 아울러 ...

      한국경제 | 1999.03.09 00:00

    • [여론광장] (제언) 공직자 납세실적도 공개를 .. 조유동

      주유동 최근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고위공직자 1천58명의 지난 1년동안 재산증감 상황을 공개했다. 공개대상의 약 80%가 재산이 늘었다. 전국민이 지난 1년간 혹독한 IMF시련을 겪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특히 1억원이상 ... 1백39명에 이르렀다. 국가부도의 위기속에서 1인당 국민소득이 거의 절반수준으로 떨어진 대다수 국민들을 감안하면 고위공직자들은 역시 대단한 능력자(?)임에 틀림없다. 지난 1년간 대부분의 공무원 급여가 상당폭 삭감되었던 점을 고려할 때 ...

      한국경제 | 1999.03.08 00:00

    • [종합면톱] '사정 비웃는' 공직 비리 .. 지난해 24.5% 급증

      지난 한해동안 비위 공직자 수가 그 전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지난해 국민의 정부가 들어선 이후 지속적인 사정을 펼쳐왔다는 점에서 더더욱 그렇다. 국무총리실이 5일 밝힌 "98년도 비위 공직자 ... 늘어난 것도 특징이다. 감봉과 견책등의 경징계비중은 76.8%에서 67.3%로 감소했다. 직급별로는 4급이상 고위 공직자의 비리가 97년 65명에서 89명으로 36.9%나 크게 늘었다. 6급이하 중.하위직의 경우는 22.9% ...

      한국경제 | 1999.03.05 00:00

    •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 '경제관료 재테크 패턴'

      고위공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재태크는 안전성과 수익성을 겸비한 금융 상품 이용. 경제부처 관료들은 월급과 퇴직금등을 은행 투신 보험등 각종 금융기관에 맡긴 반면 위험성이 큰 주식 매입이나 본격적인 하락기를 맞은 부동산 투자는 대체로 꺼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철환 한국은행 총재는 봉급및 공무원연금, 퇴직금등을 국민은행 하나은행 산업은행등에 저축, 지난해중 재산이 2억6백66만원이 늘어났다. 산업은행 이근영 부총재는 퇴직금과 연금수령액을 ...

      한국경제 | 1999.02.27 00:00

    • 고위공직자 'IMF 무풍' .. 지난해 83% 532명 재산 늘어

      고위공직자에게 IMF한파는 없다. 전국민이 실직및 소득 감소등의 고통을 겪었던 지난 98년 한해동안 고위 공직자의 83.3%가 재산이 늘어났다고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김대중 대통령등 1급이상 공무원, 정부투자기관 사장, 감사등 재산공개대상자 6백39명의 지난 1년간 재산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재산증가자가 5백32명인데 비해 감소자는 94명에 불과했다. 변동이 없다는 공직자는 13명이었다. 지난 97년 ...

      한국경제 | 1999.02.26 00:00

    • [공직자 재산변동 내역] 1억원 이상 증가 모두 81명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재산변동 내역을 보면 지난 98년 한해동안에도 고위공직자들은 서민들과 달리 IMF 충격을 거의 받지 않았음을 알수 있다. 수억원대의 금융자산을 갖고 있는 공직자들은 금리및 주가상승의 혜택을 톡톡히 입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 증가요인으로 부동산 매각과정에서 실제 매도 금액과 기존 등록가액과의 차액 발생 주가 상승 금리 인상에 의한 예금 이자수입 증가 환차액 임대료 수입및 토지수용 본인및 ...

      한국경제 | 1999.0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