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041-21050 / 25,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교육개방 정부-교육계 또 갈등 우려

      ... 정부와 교육계, 교육계 내홍의 원인이 된 NEIS와 교단갈등등에 대한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터져 나온 것이어서 조기에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교육계 전반의 큰 혼란이 우려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등은 7일 정부가 추진중인 경제자유구역 관련 특별법.농어촌 특별법 제정 등은 참여정부의 공교육 살리기와교육개방 반대 등에 배치된다며 이를 막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교육부가 제정을 추진 중인 ...

      연합뉴스 | 2003.10.07 00:00

    • 서울지역 도시형 대안학교 확대

      ... 위탁기관으로 추가 지정하며 민간 대안교육도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또 공연예술, 인터넷 게임, 컴퓨터 그래픽, 실용음악 등 특화된 프로그램도 개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안교육종합센터를 확대, 개편하고 대안교육을 위한 교원연수 프로그램 강화와 이를 지원하는 각종 조례와 교육규칙 등 법적, 제도적 장치도 마련할방침이다. 대안학교 등이 확대되면 현재 고교생 280명에 그치고 있는 위탁교육 대상자도중,고생 600명 정도로 늘어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인해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정년차별 철폐' 국가인권위원회 제소

      ... 정년을 5급이상 60세, 6급이하 57세로 규정해 하위직 공무원에 대해 정년차별을 하고있다"며 "이는 계급으로 반상을 정하고 인격과 능력을 평가하는 게급주의의 산물이며 인권차별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공무원노조는 또 "이에 반해 교원은 상하직급 모두 62세, 외교통상부도 60세로 통일시키고 있으며 선진국에서도 정년평등제를 채택해 고령화 사회에 대비하고 있고 민간 기업들도 상위직의 정년이 하위직에 비해 오히려 낮은 실정"이라며 "하위직의 경륜도 충분히 활용하는 차원에서라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해양부, 대국민 사과문 발표

      ... 아프게 한데 대해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해양부 전 직원은 혼연일체가 되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해양수산 본연의 업무에만 충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 전 장관의 경질에 결정적인 요인이 됐던 한국교원대 특강을 감안한 듯 사과문에 "열심히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많은 선생님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했으리라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포함시켰다. 해양부는 사과문 게재에 앞서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최 전 장관에 관한 글 1천여건을 ...

      연합뉴스 | 2003.10.06 00:00

    • 초중고 月1회 週5일수업 내년 1천개교로 확대

      ... 이에 따라 월1회 주5일 수업학교는 올해 우선시행학교 26곳과 연구학교 1백36곳 등 모두 1백62개교에서 내년에는 전국 1만3백여개 초.중.고교의 10%인 최소 1천곳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서 희망학교의 학부모와 교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학교별 토요 프로그램 운영계획 등을 심사해 11월까지 우선시행학교를 선정,2004학년도부터 월1회 주5일 수업을 시행토록 할 계획이다. 이방실 기자 smi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0.03 00:00

    • 최 해양, '교원대 발언' 공식 사과

      최낙정(崔洛正)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1일 한국교원대에서의 강의 내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최 장관은 2일 `교원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글을 통해 "강의내용과 관련해 평생 교직에 몸담아 오신 40만 교원의 자존심과 교권을 실추시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국민이 저의 주인이고 국민을 위해 무한히 봉사하는 것을 공무원의기본이라고 생각해 왔다"며 "이런 공직자의 자세에 비춰 교육공무원들도 교육서비스의 대상인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교육위, 최낙정 장관 증인 채택

      국회 교육위는 2일 전체회의를 열어 전날 교원대특강에서 교사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최낙정(崔洛正) 해양수산부장관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교육위는 이날 대한교원공제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과 민주당 간사협의를 갖고 한나라당의 요구를 받아들여 최 장관을 오는 10일 교육인적자원부 국감에증인으로 출석시키기로 합의했다. 한나라당 교육위 간사인 박창달(朴昌達) 의원은 "교사에 대한 부정적인 개인 기억을 교사들 앞에서 거론하면서 교원 전체를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法 제정과정서 논란일듯 ‥ 경제특구內 교육시장 전면개방

      ... 졸업해도 국내 학교와 동등한 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같은 특별법 제정안은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추진되고 있는 부산과 광양 등에까지 확대 적용될 예정이어서 교육계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교원단체와 학부모단체 등 교육 관련 단체들은 "외국 교육기관의 설립기준과 내국인 입학기준 완화는 경제자유구역에만 적용된다고 하지만 사실상 국내 교육 전면개방과 같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송원재 대변인은 "교육부의 ...

      한국경제 | 2003.10.02 00:00

    • 최장관 발언에 교직단체 강력 반발

      최낙정 해양수산부 장관의 교원대 해프닝에 대해 교직단체와 교사들이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2일 성명을 내고 "최 장관의 발언은 교권을 흔들고 교사를 모독하는 것으로 장관으로써 기본적인 자질을 의심케하는 행위"라며 40만 교원과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하고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교총은 "최 장관의 비 이성적인 발언은 교단안정과 교육발전을 바라는 국민적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 심각한 교권유린 행태"라며 ...

      연합뉴스 | 2003.10.02 00:00

    • 초중고 月1회 週5일수업 내년 1천개교로 확대

      ... 이에 따라 월1회 주5일 수업학교는 올해 우선시행학교 26곳과 연구학교 1백36곳 등 모두 1백62개교에서 내년에는 전국 1만3백여개 초.중.고교의 10%인 최소 1천곳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에서 희망학교의 학부모와 교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학교별 토요 프로그램 운영계획 등을 심사해 11월까지 우선시행학교를 선정,2004학년도부터 월1회 주5일 수업을 시행토록 할 계획이다. 이방실 기자 smi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0.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