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081-121090 / 142,0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康법무 "대상자가 인사배경 말하기는 부적절"

      ... "법무.검찰이 함께 노력해서 방향을 잡고 개혁과제를 정착하는데 내역할을 충분히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시작이지만 검사들이 원하는 방향의 인사제도를 갖추도록 한 것이 가장 뜻깊은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갑작스런 교체 배경에 대해 "물처럼 흐르듯이 하는 게 좋지 않느냐.인사대상자가 인사 배경을 말하기는 적절치 않다"며 "주어진 역할이라 생각해서 (법무장관으로) 왔고 주어진 역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임 중 아쉬웠던 일에 대해 그는 "최근 ...

      연합뉴스 | 2004.07.28 00:00

    • 근로자는 재충전 설비는 업그레이드

      ... 진행되는 이번 설비공사는 올해 유럽 등지로 본격 수출되고 있는 렉스턴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생산물량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쌍용측은 라인개조로 렉스턴 생산량을 월 2천대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노후설비 교체와 장비 점검을 통해 하반기 생산목표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라며 "직원들의 휴식공간 확대 등도 추진,생산성을 높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더존디지털 대표이사 육근승씨

      경영정보 솔루션 업체인 더존디지털웨어는 28일 새 대표이사 전무로 육근승 상무(44)를 선임했다. 김재민 전임 사장은 경영고문으로 물러났다. 회사 관계자는 "이달 초 임시 주주총회에서 유임됐던 김재민 전 사장이 개인적인 이유로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대표이사를 교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임 육 대표이사는 더존디지털웨어의 창업 멤버로 중소기업(SMB)사업본부장 개발본부장 등을 지냈다. 고성연 기자 amazing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송종국, 장딴지 부상 아테네행 '먹구름'

      ... 차출 포기를 논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 "정확한 부상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오늘 밤 다시 통화를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본선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 있어 일단 송종국의 몸 상태를 지켜본다는 생각이나 최악의 경우 엔트리 교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이 주전 오른쪽 미드필더로 점찍어 뒀던 송종국은 '김호곤호'의 경유지인 프랑스 파리에서 올림픽팀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김 감독은 "이런 예상치못한 일 때문에 멀티플레이어인 박지성(에인트호벤)의차출을 ...

      연합뉴스 | 2004.07.28 00:00

    • 新사업 할만한게 있어야…기업 62% "투자계획 없다"

      ... 3백개 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기업 투자부진의 주요 요인'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앞으로 1∼2년내 새 사업에 진출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62.3%에 달했다. 또 '기존 설비를 확장하거나 교체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64.1%에 이르러 기업들의 투자심리 제고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특히 응답기업중 하반기에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은 35.5%에 그친 반면 해외투자를 예정하고 있는 기업의 비중은 ...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반도체ㆍIT 하반기 수출 '맑음'‥산자부, 업종별 경기 전망

      ... 3년만에 흑자구조로 돌아설 전망이다. 하반기중 반도체 내수와 생산도 디지털가전 모바일통신기기 생산 증가와 맞물려 각각 8.6%, 20.6%씩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정보통신 업종은 IT(정보기술)경기 회복과 무선통신기기 교체로 인한 수요 증가 등으로, 가전은 디지털TV 수요 확대와 아테네올림픽 특수 등으로 수출규모가 작년 하반기보다 각각 32.4%, 19.1%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 자동차 내수 회복 기대 지난 상반기 마이너스 성장(-25.6%)을 ...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기업 67.3%, "마땅한 신사업 투자처 없다".. 상의

      ... 따르면 새로운 사업 진출을 모색중이나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기업이 전체의 67.3%에 달했다. 그러나 `향후 1-2년내 새로운 사업에 진출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62.3%), '향후 1-2년내 기존 설비의 확장이나 교체 필요성이 낮다'(64.1%) 등의 응답도 절반을 훨씬 넘어 기업 투자심리 자체가 매우 위축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 위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마땅한 투자처 부재(37.5%) ▲기존 설비의 확장.교체 필요성 부재(27.7%) ...

      연합뉴스 | 2004.07.28 00:00

    • '수사독립ㆍ인사 객관화'에 기여.. 康법무 평가

      ... 줄줄이구속하는 등 전례없는 `자유'를 누렸다. 사시 선배인 송광수 검찰총장과 인사를 둘러싼 갈등이 없지 않았지만 다소 고집스러우리 만큼 자신의 인사 방식을 관철해 나가면서 검찰 인사의 폐쇄성을 완화시켰다는 평이다. 인사면에서 세대 교체를 지나치게 강조, `예측 불가' 상황을 유발한게 아니냐는지적이 있긴 하지만 `귀족 검사' 관행은 상당부분 사라지는 긍정적인 효과를 유도했다. 개별 검사의 소신있는 일 처리에 장애 요인으로 꼽힌 `상명하복' 규정을 없애고검사의 이의제기권을 ...

      연합뉴스 | 2004.07.28 00:00

    • [법무 등 3개 장관(급) 인사] 盧대통령 고교선배 국방 임명

      ... 청와대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 반기문 외교장관과 국가안보회의(NSC) 출신들도 통일부와 국정원의 차관(급)으로 다수 포진해 나가 청와대 참모들이 외교안보라인에 속속 자리잡아가는 것도 주목된다. ◆ 강 법무 '경질이냐, 단순교체냐' 강금실 장관은 앞서 사의를 표명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날 교체인사는 다소 전격적이라는 평이다. "경질인가, 단순 교체인가"라는 질문에 정찬용 수석은 "우수인력의 지방교류, 여성 아동 이주노동자 등 사회적 약자에 ...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JP모건,"모비스 순익 2.1% 상향-비중확대"

      JP모건이 현대모비스에 대해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28일 JP는 모비스 2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10.8% 성장할 것으로 추정한 반면 순익 부문은 전분기대비 소폭 감소한 1천684억원을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교체사업부문의 견고한 성장성 유지와 모듈 부문 모멘텀 증가 등을 기대하고 올 순익 추정치를 2.1% 올려 잡았다. 안정적 사업구조와 모듈 사업 향상 기대감속 비중확대 의견을 지속.목표주가 6만4,000원.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

      한국경제 | 2004.07.28 00:00 | park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