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611-128620 / 141,8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지단, 허벅지 부상

    프랑스 대표팀의 플레이메이커 지네딘 지단이 26일 한국과의 평가전 도중 허벅지에 부상을 당했다. 로제 르메르 프랑스 대표팀 감독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지단이 왼쪽 허벅지 뒷부분 근육에 통증을 호소해 교체시켰다"며 "우리 팀 닥터의 말로는 근육을 다치면회복과 치료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르메르 감독은 "우리는 23명으로 왔지만 지금은 우리 팀이 22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지단의 부상이 심상치않은 상태임을 시사했다. 지단의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월드컵] 포르투갈.브라질 마지막 평가전 승리

    ... 벌어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상대 골키퍼의 실수에 편승, 누누 고메스와 파울레타가 후반 연속 골을 터뜨려 홈팀인 중국을 2-0으로 완파했다. 이날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세계적 미드필더 피구는 발목 부상이 완치되지 않은 가운데도 후반 30분 교체 투입돼 컨디션을 점검했다. 중국의 거친 수비에 막혀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하고 전반을 득점없이 비긴 포르투갈은 후반 5분 중국 수문장 안치가 무모하게 전진, 골문을 비운 틈을 타 고메스가 헤딩슛, 선제골을 터뜨렸다. 포르투갈은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한.프랑스평가전] 르메르 프랑스 감독 인터뷰

    ... 올라올 줄은 몰랐다. 1년전에는프랑스의 경기가 잘풀렸다. 하지만 진짜 실력은 오늘 경기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히딩크는 재능있는 선수들로 훌륭한 팀을 만들었다. --오늘 뒤가리를 지단 대신 플레이메이커로 기용했는데 ▲뒤가리는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던 옵션이었다. 오늘 3명의 선수만 교체할 수있었다면 결과를 장담할 수 없었을 것이다. 뒤가리는 오늘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모두 보여줬으며 승리의 주역이었다. (수원=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한.프랑스평가전] 진땀 뺀 아트사커

    ... 포백라인은 최태욱, 설기현의 빠른 측면 돌파에 번번이 허점을 보였고 지네딘 지단과 티에리 앙리, 다비드 트레제게의 공격 삼각편대도 한국의 압박수비에 자주 차단 당했다. 프랑스는 전반 16분 트레제게의 그림같은 오른 발 시저스킥과 후반 교체 투입된 크리스토프 뒤가리의 헤딩골, 후반 종료직전 수비수 프랑크 르뵈프의 골로 진땀승을 따냈으나 여유있는 승리감을 맛보며 개막전에 출정하려던 로제 르메르 감독의 희망은 한풀 꺾였다. 프랑스는 플레이메이커 지단을 중앙에 놓고 앙리와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한.프랑스평가전] 佛 선수들, "한국 상당히 발전"

    특별취재단 =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접전끝에 어렵게 승리한 프랑스대표팀 선수들은 한국의 전력이 지난해 보다 상당히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후반 교체투입됐던 공격수 지브릴 시세는 "한국팀에 대해 잘 모르지만 조직력이상당히 좋은 팀 같다"며 "특히 10번(이영표)의 플레이가 돋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이 포르투갈, 폴란드, 미국과 한 조에 속해있다는 말을 들은 뒤 "충분히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프랑스의 중앙 수비수로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월드컵] 홍명보.김남일, 발 부상 비상

    ... 상대 선수의 발끝에 채여 왼쪽 발 안쪽에 심한 타박상을 입었다"며 "뼈에는 이상이 없지만 2~3일 정도 집중적인 치료와 휴식이 필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박사는 또 전반 종료 직전 들것에 실려 나간 다음 후반에 이을용과 교체된김남일의 몸 상태에 대해 "오른쪽 발목이 조금 삐끗한 정도로 3일 정도 회복하면 정상훈련에 참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명보는 후반 7분 프랑스의 동점골로 이어진 프리킥을 내줄 때 뒤가리와 충돌하면서 다친 뒤에도 10분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한.프랑스평가전] 킬러로 거듭난 설기현

    ... 잃어 오랫동안 `킬러구실'을 못했지만 히딩크 감독의 믿음은 집요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3월20일 핀란드전에서 설기현을 최전방 원톱으로 선발기용했지만 이렇다할 활약을 못하자 3월27일 터키전에서는 후반종료직전 최용수 대신 교체투입하는 충격요법을 쓰며 그를 단련시켰다. 결국 설기현은 월드컵을 코앞에 두고서야 자신을 향한 히딩크 감독의 오랜 기다림에 보답했다. 지난 달 코스타리카전과 중국전에 잇따라 투입되고도 계속 결정적인 찬스를 무산시켜 히딩크 감독의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월드컵] 라르손, '죽음의 조' 스웨덴의 희망

    ... 어느면에서도 부족함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라르손의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는 타고난 성실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번이 본인에게 마지막 월드컵이 될지도 모른다는 이유도 없지 않다. 라르손은 자신의 첫 월드컵이었던 94년 대회에서 주로 교체 멤버로 뛰면서 1골을 넣었고 98년 프랑스대회에서는 스웨덴이 예선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출전하지 못해 월드컵에 대한 욕심과 미련이 많았다. 트레이드 마크이기도 한 흰 머리띠를 맨 긴 머리를 완전히 밀어 버린 것만 보더라도 이번 월드컵에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한.프랑스평가전] 한국 히딩크감독 인터뷰

    ... 세계 최정상급인 상대의 미드필더들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했다. 이 때문에 우리 공격수들에게 상대 공격수를 1차로 저지하라고 주문했고 이를 잘 해 줬다. 상대 공격수들이 상당히 짜증내는 것을 여러분도 봤을 것이다. --중앙수비수를 교체한 이유는 ▲후반전에 교체투입된 선수들은 부상으로 인해 오랫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선수들이다. 이들에게 경기감각을 익힐 기회를 주기 위해 기용했다. 어떤 상황에도빨리 적응하는 것이 우리 선수들의 특징이다. 따라서 중앙수비수도 주저없이 ...

    연합뉴스 | 2002.05.26 00:00

  • "獨야당 정권탈환 가능성 점점 커져"..슈피겔

    독일 야당인 기민-기사당 연합과 자민당의지지율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오는 9월 총선에서 정권이 교체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 온라인이 25일 보도했다. 이 잡지는 여론조사 기관 NFO의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 기민-기사당 연합과 자민당의 지지율이 52%를 기록한 반면, 집권 `적-녹연정'을 구성하고 있는 사민당과녹색당의 지지율 합계는 3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총선에서 야당의 낙승이 예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2.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