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1-210 / 28,9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의원' 배출시킨 화성을…개혁신당 '구세주' 등극

      ... 현황에 따르면 개혁신당은 화성을(개표율 100% 기준) 3만4840표를 얻어 득표율 15.16%를 기록했다. 이는 개혁신당의 경기도 득표율 4.07%, 전국 득표율 3.61%보다 약 4배 높은 수치다. 또 화성을과 가장 가까운 선거구인 화성갑에서도 개혁신당은 득표율 4.07%에 그쳤다. 화성을의 상당수 유권자가 비례정당 투표에서 개혁신당을 택하면서 개혁신당 비례대표 후보들의 원내 입성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현재는 1번을 받은 이주영 총괄선대위원장의 당선이 확실시됐다. ...

      한국경제 | 2024.04.11 10:02 | 홍민성

    • thumbnail
      [4·10 총선] '민심 바로미터' 수도권·캐스팅보터 충청서 승부 갈렸다

      ... 여주양평 등에서 승리하는 데 그쳤다. 인천의 경우 13개 지역 중 민주당이 11곳에 깃발을 꽂았던 지난 총선과 비교해 이번 총선에서 분구된 지역(서구병)을 민주당이 추가로 가져간 것 이외에 큰 변화는 없었다. 국민의힘은 현역 지역구인 중구·강화·옹진(배준영), 동구미추홀을(윤상현) 수성에 성공했을 뿐 의석수를 늘리진 못했다. ◇ 충청권 민주 21석, 국민의힘 6곳…강원 2곳 빼고 與 차지 전국 단위 선거에서 '스윙보터'가 많은 것으로 여겨진 대전·세종·충남·충북 ...

      한국경제 | 2024.04.11 06:02 | YONHAP

    • thumbnail
      60석 중 53석 '싹쓸이'…경기도, 민주당 압승

      ... 누르고 당선돼 이변으로 평가됐다. 국민의힘의 경우 '여야 잠룡'간 맞대결이 펼쳐져 경기지역 최대 격전지로 불린 성남분당갑에서 안철수 후보가 접전 끝에 민주당 이광재 후보를 누르고 4선 고지를 밟으며 체면치레했다. 인접한 선거구인 성남분당을에서도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민주당 김병욱 후보에게 신승했다. 여주·양평의 경우 터줏대감인 국민의힘 김선교 후보가 민주당 최재관 후보와 재대결에서 승리하며 재선에 성공했다. 김 후보는 총선 캠프 회계책임자의 정치자금법 ...

      한국경제TV | 2024.04.11 05:49

    • thumbnail
      [4·10 총선] 與 '친윤 현역' 대부분 당선…용산 출신은 절반 생환

      ... '전멸'…험지 재배치 중진은 3명 중 1명 당선 국민의힘이 4·10 총선에서 참패했으나, 양지로 여겨지는 지역구에 배치된 '친윤'(친윤석열) 현역 의원들은 대부분 생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윤 핵심으로 꼽히는 이철규 의원은 자신의 기존 지역구인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에서 3선에 성공했다. 권성동 의원도 강릉에서 다섯번째 금배지를 달았고, 윤한홍 의원도 경남 창원 마산회원에서 3선 고지를 밟았다. 김기현 전 대표도 울산 남구을 공천을 사수하면서 가뿐히 5선 의원이 ...

      한국경제 | 2024.04.11 04:56 | YONHAP

    • thumbnail
      최대 승부처 경기도, 민주당 압승…60석 중 53석 '싹쓸이'

      ... 누르고 당선돼 이변으로 평가됐다. 국민의힘의 경우 '여야 잠룡'간 맞대결이 펼쳐져 경기지역 최대 격전지로 불린 성남분당갑에서 안철수 후보가 접전 끝에 민주당 이광재 후보를 누르고 4선 고지를 밟으며 체면치레했다. 인접한 선거구인 성남분당을에서도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가 민주당 김병욱 후보에게 신승했다. 여주·양평의 경우 터줏대감인 국민의힘 김선교 후보가 민주당 최재관 후보와 재대결에서 승리하며 재선에 성공했다. 김 후보는 총선 캠프 회계책임자의 정치자금법 ...

      한국경제 | 2024.04.11 04:51 | YONHAP

    • thumbnail
      [4·10 총선] 민주, 한강벨트 등 수도권 '압도'…與, 낙동강벨트서 '선전'

      ... 위원장이 세 차례 이상 집중적으로 방문한 곳들이지만 야당 지지세를 넘어서지는 못했다. 성남 중원(이수진), 성남 수정(김태년)은 당선을 확정했다. 선거구 조정이 이뤄진 평택도 민주당이 전부 깃발을 꽂았다. 국민의힘은 기존 현역 지역구인 성남 분당갑(안철수), 분당을(김은혜), 동두천·양주·연천을(김성원), 포천·가평(김용태), 여주·양평(김선교)에서 승리했다. 화성을에서는 국민의힘 탈당 후 개혁신당 후보로 출마한 이준석 대표가 당선됐다. 인천에서도 민주당은 14개 ...

      한국경제 | 2024.04.11 04:47 | YONHAP

    • thumbnail
      [4·10 총선] 2년 만에 뒤바뀐 '냉혹한 민심' 민주당 충청권서 압승

      ... 향한 것이 당선으로 이어졌다. ◇ 충남서도 파란색 물결…국힘 3곳서 체면치레 11개 선거구가 있는 충남에서도 민주당의 파란 물결이 거셌다. 4년 전 5석을 가져갔던 국민의힘은 이번에 3석을 건지는 데 그쳤다. 충남 최대 선거구인 천안·아산 5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천안에서 문진석(천안갑)·이재관(천안을)·이정문(천안병) 등 민주당 후보 3명이 모두 승리했다. 아산에서도 민주당 복기왕(아산갑)·강훈식(아산을) 후보가 각각 국민의힘 후보를 따돌렸다. ...

      한국경제 | 2024.04.11 04:28 | YONHAP

    • thumbnail
      정치 입문 13년 만에 국회 입성한 이준석

      ... 민형배 민주당 후보에게 밀려 생환에 실패했다. 대권 주자로 평가받던 이 후보는 이번 패배로 향후 정치 행보가 불투명해졌다. 민주당 탈당파인 비명계 설훈, 홍영표 후보 등도 패배했다. 녹색정의당의 ‘얼굴’ 격인 심상정 후보는 본인의 현역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에서 다섯 번째 배지를 노렸지만 김성회 민주당 후보에게 밀렸다. 제3지대 정당들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22대 국회에선 또다시 거대 양당 체제가 이어질 전망이다. 박주연 기자

      한국경제 | 2024.04.11 04:07 | 박주연

    • thumbnail
      [4·10 총선] 대장동 변호인단 대거 당선…김준혁·양문석 '여의도 입성'

      ... 대선 캠프 출신 전진숙 전 청와대 행정관(광주 북구을)과 정준호 변호사(광주 북갑), 경기주택도시공사 부사장 출신인 안태준 당대표 특보(경기 광주을) 등도 당선 명단에 들었다. 전략 공천돼 경선을 건너뛰고 본선에 직행한 친명 후보들도 당선 성적표를 받았다. 대표적으로 비명계 재선 박용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북을에 전략공천된 한민수 대변인은 당선이 확실한 상태다. 앞서 박 의원은 이곳에서 경선만 3번을 치렀으나 결국 패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4.11 02:45 | YONHAP

    • thumbnail
      [4·10 총선] 이낙연 "한국, 심각한 위기로 빨려들 것 같다"

      ... 지난해 귀국한 이 후보는 올해 1월 민주당을 탈당했다. 이재명 대표 체제의 민주당을 '가짜 민주당'으로 규정하고 야권 세력 개편을 위해 새로운미래를 창당한 이 후보는 총선 불출마를 번복하고 친명계로 분류된 민형배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 광산을에 출마했다. 이 후보는 출마의 변으로 "대한민국을 살리려면 윤석열 정권을 교체해야 하지만 이재명의 민주당으로는 어렵다"며 "도덕적 문제를 가진 사람들과 방탄만 일삼는 정당이 정권 교체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4.04.11 01: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