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63381-763390 / 822,5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유층 씀씀이 '펑펑' .. '통계청 1분기 가계수지동향 분석'

      ...)관리체제 이후 처음으로 8.9%의 증가세로 돌아서 소비 심리의 빠른 회복세를 보여줬다. 이에따라 소비성향이 74.8을 기록했다. 1백만원 벌어 75만원 썼다는 뜻이다. 90년대 들어 최고 수준이다. 소비성향은 1인당 국민소득이 1만달러 이상이던 95~97년에도 72% 미만 이었다. IMF이후 60%대로 급락했으나 지난해 4분기부터 다시 70%대로 회복됐다. 일단 소비경기는 되살아나고 있다는 청신호로 해석된다. 하지만 실제 내용은 견실하지 않다.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호적 만들어주기 3,030명예 혜택...행자부, 6월까지 계속

      행정자치부는 호적을 갖고 있지 않아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4천7백여명의 무호적자를 찾아내 이 가운데 3천30명에게 호적을 만들어줬다 고 26일 밝혔다. 행자부는 올들어 지난 4월말까지 전국 읍.면.동에서 각종 사회복지시설 등을 조사, 모두 4천7백38명의 무호적자를 밝혀내 호적만들기 작업을 벌이고 있다 고 밝혔다. 무호적자들이 호적을 갖게되면 국민으로 공식 인정받아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고 의료보험 등 각종 사회복지혜택을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소득 준 만큼 의보료 인하 .. 재산합산 부과분 제외

      ... 보건복지부는 소득이 줄어든 사람에 대해선 보험료를 낮추어 주기로 했다. 그러나 건물이나 승용차 등 재산을 감안해 부과한 보험료는 조정하지 않기 로 했다. 이에따라 지역의보 가입자들의 항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의료보험관리공단은 26일 이번에 부과된 5월분 보험료중 소득연계분이 지난 96년의 소득을 기준으로 하고 있는 점을 감안, 세무서가 발급한 98년의 소득증명원을 가지고 오는 사람에 대해선 7월말까지 소득을 재조정해 주기로 했다.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김대통령 '러시아/몽골 순방'] (기고) 한-러 정상회담 과제

      ...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러시아 경제는 현재 개혁이전의 절반수준으로 축소됐다. 러시아는 97년 경제개혁 이후 처음으로 약간의 경제성장을 기록했으나, 금융위기에 휩싸이면서 작년 8월 모라토리엄을 선언하게 됐다. 러시아 국민과 지도자들에게 한국이 진정 러시아를 가까운 이웃으로 여기고 있으며 러시아와의 협력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는 점을 인식시켜야 할 것이다. 한국 국민들이 푸쉬킨의 시, 톨스토이의 소설과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얼마나 가깝게 느끼고 있는지를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99 한경 마케팅대회] 수상업체 : 커뮤니케이션상

      ... 각광을 받고 있는 것은 체계적이고도 적극적인 마케팅전략 덕분. 우선 IMF시대에 의기소침해 있던 투자자들에게 "한국을 사세요(Buy Korea)" 란 독특한 이름으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경제회복을 확신하고 그 결실을 온국민이 함께 나누자는 게 핵심전략이다. 한국상장기업 전체의 싯가총액이 일본의 NTT라는 기업 하나만도 못해 한국기업이 저평가돼 있다는 객관적인 통계도 활용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증권업계 처음으로 회사 경영진까지 마케팅에 발벗고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종윤 <복지>..연금전문가

      보건복지부의 요직을 두루 거친 마당발로 신망이 두텁다. 최대 현안인 국민연금과 의료보험을 관장하는 사회복지정책실장을 두번이나 맡아 연금전문가로도 통한다. 행시 13회로 복지부내 선배와 동기를 제치고 발탁됐다. 부인 유옥규(50)씨와 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이기호 신임 경제수석' .. 누구인가

      ... 발언권이 선진국 수준으로 강해져야 한다" 고 항상 주장해 왔다. 지난 98년 1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에 노사정위원회 설치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도 그다. "친 노동자"임을 주장해온 그의 이같은 지론 덕분에 "국민의 정권"이 들어선후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의 공동 추천으로 노동부장관에 유임됐다. YS 시절 장관중 유일하게 유임되는 진기록의 장본인이 된것이다. 그는 거시경제론 보다는 분배중심 경제정책에 관심이 높다. 당초 경제기획원 시절에는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끈 떨어진 중경회?' .. 관료들과 잦은 마찰

      ...로 입성했다가 최근 서울시립대 교수로 돌아갔다. 자리를 지키고 있는 중경회 회원은 이선 산업연구원장, 이진순 한국개발연구원장과 학계 등 외곽에 포진한 이들 뿐이다. 중경회의 "지도교수"나 다름없던 변형윤 서울대 명예교수도 제2건국 범국민추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아 활동할 뿐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들은 외환위기와 함께 출범한 새 정부에 대해 구조조정이란 발빠른 처방을 제시해 위기극복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결같이 학자출신으로서 원칙을 중시하는 고집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한경시론] 이로운 박쥐가 더 많다 .. 김병주 <서강대 교수>

      ... 새로운 3D부문이 되도록 일터 분위기와 작업조건이 바뀌어야 노동시장의 하층구조가 든든해질 것이다. 상품을 생산해 소비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근로자에게 일터를 제공하여 소득을 주고, 조세를 납부해 정부살림을 가능케 함으로써 국민경제의 원동력을 제공하는 것이 기업의 본질이다. 대기업을 비롯한 일부기업과 기업인의 탈법행위에 가려 기업의 본질 자체가 오해되고 모든 기업인이 곧 파렴치범으로 몰리는 것이 요즘 세태다. 기업이 지은 집에서 자고, 농민(비법인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김대통령 '러시아/몽골 순방'] '러시아 과학기술 수준'

      ... 레이저나 레이저 크리스탈, 초음파를 이용한 비파괴검사, 광학센서, 수중전파 탐지연구 등에 주력하고 있다. 러시아의 기초기술 연구는 과학아카데미가 주축이 돼 추진되고 있다. 응용 및 개발연구는 각 부처산하 연구기관에서 이뤄진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연구소는 5백여개, 부처 산하 기술연구소는 모두 5천여개에 달한다. 현재 러시아의 국민총생산(GNP) 대비 연구개발비는 4% 정도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7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