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191-138200 / 156,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대통령 "신중히 대책 강구중"

    ... "햇볕정책이 없었을 때도 북한의 도발이 있었으며 햇볕정책과 북한의 도발간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하지 않는 한 대화할 수밖에 없다"면서 "그러나 무조건 대화나 화해가 아니며 확고한 안보와 국방 강화에 추호도 소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추호도 안보를 소홀히 하지 않는다"면서 "북한과의 관계는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기자 jjy@yna.co.kr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평양서 북한군 '충성의 결의모임'

    ... 북한군 총정치국장, 김영춘 총참모장을 비롯 각군사령관, 장병등이 참석했다. 김영춘 총참모장은 보고를 통해 "전체 인민군 장병은 `어디에 계십니까 그리운장군님', `동지애의 노래'를 높이 부르며 평지풍파 속에서도 최고사령관(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지만을 절대적으로 숭배하고 결사옹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체 인민군 장병들이 선군혁명의 제1기수, 돌격대의 사명을 깊이자각하고 혁명적 군인정신으로 강성대국 건설의 진격로를 열어 모든 면에서 본보기가돼 온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미군 장갑차에 여중생 사망' 대책발표 연기

    29일로 예정됐던 여중생 궤도차량 압사사고 관련 한.미 공동대책 발표가 무기한 연기됐다. 국방부는 26일 "정부 관련 부처와 의정부 경찰서 등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면서"주한미군측과 함께 회견 주체와 방식에 대해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미군의 요청이 없는데도 국방부 등 우리 정부가 먼저 나서 공동 회견 형식으로 미군의 입장을 대변해주려고 한다"는 등 비판적 여론에 따른 것이다. 미군 관계자는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적절한 시기에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교전유감' 미흡하나 회담제의 수용

    ... 통일부차관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관련부처 실국장들은 ▲서해교전에 대한 북한의 '유감'표현 해석 ▲부처간 협조체제 구축 ▲실무대표 접촉을 위한 준비작업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통일부를 비롯 외교통상부, 국방부, 국가정보원, 재정경제부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부는 북측의 서해교전 관련 유감표현이 우리측에서 요구한 수준에 미흡하지만 북측의 장관급 회담 제의를 남북 관계 정상화를 위한 돌파구로 적극 활용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남.북.미 'ARF 회동' 주목

    ... 백남순(白南淳) 외무상의 회의 참석사실이 북한방송을 통해 확인되면서 내주 ARF 회의는 향후 한반도 정세의 풍향을 가늠할 최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최성홍(崔成泓) 외교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외교.국방부 대표단이 참석하는 것을 비롯해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과 가와구치 요리코(川口順子) 일본 외상,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외교부장, 이고리 이바노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 남북한과 한반도 주변 4강 외무장관이 총출동한다. 이에 따라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알바니아 총리 사임 .. 집권 당수 총리 겸임

    ... 통해 자신의 총리 사임 결정이 "사회당 내분을 피하고 해결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01년 총선 승리 이후 나노 당수와 일리르 메타 전 총리간 갈등 등 내분에 휩싸여온 사회당의 지도부는 이달 초 내분을 수습하기 위해 당수가 총리직을 겸임하기로 결정했다. 나노 신임 총리 지명자는 두차례 총리를 지낸 인물이다. 마이코 전 총리는 새내각에서 국방장관직을 맡게될 전망이다. (티라나 dpa.AFP=연합뉴스) ciw@yna.co.kr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동정] 이민우(동명기술공단 종합건축사사무소장)/김홍래(전 공군참모총장)

    ▷이민우 동명기술공단 종합건축사사무소 부회장은 최근 열린 한국건설감리협회 임시총회에서 제5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김홍래 전 공군참모총장은 26일 오후 6시 서울 용산 국방회관에서 열리는 공군사관학교 총동창회 이사회에서 총동창회장으로 취임한다.

    한국경제 | 2002.07.25 17:33

  • thumbnail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

    25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이준 국방부장관 주재로 열린 전국 주요 지휘관회의에서 이남신 합참의장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해 경례하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2.07.25 13:33

  • 국방 "승리만이 군의 존재목적"

    국방부는 25일 이 준 장관 주재로 이남신 합참의장과 각군 참모총장, 군단장급 이상 지휘관 및 직할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2002년도 전반기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열었다. 이 장관은 훈시를 통해 "항상 현장을 직접 찾아 정확히 알고 분명하게 조치하는자세가 필요하다"며 "승리만이 군의 궁극적 존재목적이고 평시에 아무리 전력증강을하고 훈련을 해도 전쟁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의미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군의 역할과 임무는 절대적인 안보유지에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국방부 "北 유감 표명은 당연"

    국방부는 25일 북한이 서해교전과 관련 유감을표명하고 장관급 회담을 제의하자 '늦었지만 당연한 조치'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국방부 당국자들은 "북한이 그동안 유엔사 장성급 회담 등 대화에 응하지 않고대남 비난 보도를 계속하는 등 사태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면서 "늦었지만 당연한 조치를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당국자들은 이날 한미 군사위원회(MC) 상설회의가 끝난 직후 이남신 합참의장과리언 라포트 주한미군 사령관이 ...

    연합뉴스 | 2002.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