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781-138790 / 156,6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민들 충격..사태 추이에 촉각

    ... 한핏줄이라는 사고방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나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남북간의 발전적인 관계를 손상시켜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국노총 이정식 기획조정실장은 "현재 정확한 진위는 알수 없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 답방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너무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면서 "남북 당국은 진상을 분명히 규명하는 한편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슬기롭게 대처해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함께하는 시민행동'의 하승창 사무처장은 "최근 북한이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외신, 남북한 교전상황 긴급타전

    ... 남-북 관계에도 돌이킬 수 없는 충격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또한 이날 열릴 예정인 월드컵 3.4위전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던 한국 방송들이 정규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서해 교전을 긴급 보도했다고 말했다. AFP통신도 한국 국방부 발표를 인용, 한국 해군 5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으며 22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하면서 한국과 일본이 공동개최한 이번 2002 월드컵의 대단원을 맺는 전날 이번 교전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군사전문가들의 말을 빌어 이번 서해교전이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임성준수석 일문일답

    ... 외교안보수석은 29일 오후 김대중(金大中)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NSC 회의 결과를 발표한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임 수석은 ▲군사정전위의 즉각 소집을 통한 진상규명 및 북한에 대한 사과 및 재발방지 요구 ▲국방부 장관 명의의 대북 항의성명 발표 ▲재발방지를 위한 군사적 조치 등 단호한 대응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도 "2년 전에도 서해교전이 있었지만 햇볕정책은 일관되게 유지했다"고 말해 우리 정부의 대북 화해.협력정책의 기조는 변함없이 유지될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서해교전 정치권 표정]..한나라

    한나라당은 29일 남북간 서해교전 사실이 알려지자 긴급 주요 당직자 회의를 열어 비상대책을 논의했다. 한나라당은 회의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국회차원의 대응을 위해 민주당에 본회의와 정보위, 국방위 소집을 요구하고 30일 당 국방위원 회의를 열기로 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했다.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는 이날 낮 시내에서 오찬을 하다 사태를 보고받고 비서실에 긴급 회의소집을 지시한 뒤 당사로 돌아와 대책회의를 주관한데 이어 이날 저녁 대구에서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남북한 서해상 전력 비교

    ... 인명 피해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상당할 것으로 추정된다. 양측 해군이 무력충돌을 빚은 서해 5도 해역은 남북한 해상 전력이 조밀한 곳으로 확전될 경우 화력으로 인한 피해는 상상을 초월한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국방부 자료에 북한은 해군사령부 예하 서해 함대사령부 산하 6개 전대가 420여척의 함정을 보유하고 있다. 함정 대부분은 경비정과 유도탄고속정, 어뢰정, 화력지원정 등으로 170∼400t급의 소형 전투함이다. 어뢰정과 유도탄고속정 등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서해교전으로 남북관계 정상회담 후 최악..BBC

    ... 이후 최악의 상태로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연합뉴스 보도를 인용, 교전이 오전 10시25분에 시작됐다고 전하고 연평도 부근에서 벌어진 이날 교전으로 한국 해군 4명이 전사하고 1명이 실종됐다고 말했다. 방송은 또 국방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한국측 프리깃함 1척에 화재가 발생하고 북한 경비정 1척이 연기를 내뿜으며 북쪽으로 예인돼갔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날 교전이 최근 북한선박들의 일련의 휴전선 침범에 이어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한은 3년전에도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러 통신들, `서해 교전' 논평 없이 보도

    러시아의 이타르-타스와 리아-노보스치 등주요 통신은 29일 서해에서의 남북한 해군간 교전 사실을 서울과 도쿄발(發)로 논평없이 보도했다. 이타르-타스 통신은 연합뉴스 보도와 한국 국방부 발표를 인용한 서울발(發) 기사에서 "북한 경비정들이 지난 50년간 사실상 해상 경계선 노릇을 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도쿄발(發) 기사에서도 "NLL을 넘어온 북한 함정들이 한국 해군의 경고 사격을 받고 응사를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어업지도선 선장 남북교전 목격담

    ... 130t급 어업지도선 선장 김종운(金鍾雲.51)씨는 "당시 해상의 시정이 좋지 않아 어떤 함정이 피격됐는지 정확히 볼 순 없었지만 함정에서 검은 연기가 솟았다"며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김 선장은 "교전 발발 시간은 국방부가 발표한 것 처럼 10시 25분쯤으로 기억한다"며 "간헐적으로 '땅땅'하는 총소리와 '꽝꽝'하는 포성이 뒤섞여 30∼40분간 교전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선들을 빨리 철수시키느라 정신이 없어 함정 몇척이 얼마나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서해교전..아군 4명 전사

    ... 당국은 이번 사태와 관련, 오전 11시를 기해 전군에 경계강화령을 시달했으며 유엔사령부는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북측에 보낸 전화통지문에서 이날 오후 6시장성급 회담을 갖자고 북측에 제의했으나, 북측은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국방부와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4분께 북한 경비정 2척이 각각 NLL을 넘어 서해 연평도 서쪽 14마일과 7마일 부근에 나타나 2대씩으로 구성된 우리 해군 고속정 편대가 각각 현장에 출동, `NLL을 넘었으니 빨리 북쪽으로 돌아가라'고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국방위 긴급간담회 대책논의

    국회는 29일 오후 8시 국방위원 간담회를 열어 국방부 당국자를 출석시킨 가운데 서해교전 사태에 관한 보고를 듣고 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총무와 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 총무는 이날 전화접촉을 갖고 국방위 긴급 간담회 소집에 합의했다고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아직 16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므로 전반기 국방위원들이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6대 전반기 국회의장단 ...

    연합뉴스 | 2002.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