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021-142030 / 158,2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네덜란드 방산.군수공동위

      제1차 한-네덜란드 방산.군수 공동위원회 회의가 3월 2-6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최동진(崔東鎭) 국방부 획득실장과 로버트 프랭크 드 종 네덜란드 국방부 군수물자총국장이 양측 대표로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두나라 방산업체간 협력사업발굴 및 지원 등에 관해 협의한다. 양국은 지난 99년 6월 체결한 방산.군수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따라 이 회의를열게됐다. 한편 네덜란드는 우리 해군이 추진중인 이지스급 구축함(KDX-Ⅲ)의 8천억원 상당의 전투체계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키다리' 여사관후보 지망생 합격

      ... 0∼-4.5D로 늘리는 등 근시조항을 크게 완화했다. 키가 174㎝인 권씨는 지난해 11월 여군 사관후보생에 지원, 서류전형과 체력검정까지 무사히 통과했으나 키 상한선인 173㎝에 묶여 면접에 참가하지 못하고 불합격 통보를 받자 국방부 등 관계당국에 민원을 제기, 이번에 합격하게 됐다. 2002년도 여군사관 후보생 선발은 총 143명 모집에 986명이 지원, 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na.co.kr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미-러, 對테러전 확대 싸고 마찰 조짐

      ... 악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관리들과 의회 지도자들은 미국의 그루지야 개입이 그루지야에 대한 러시아의 영향력 감소에 목적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러시아 하원인 국가 두마의 알렉산더 구로프 국방위원장도 미국의 이번 군사 파견은 단지 그루지야에 대한 미군 주둔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우려했다. 친크렘린계 단합당 당직자인 프란츠 클린체비치는 "미국은 먼저 이 지역에 발가락을 담그고 다음에는 발을, 머지 않아 새 점령지대를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美 '테러전 공헌국가 리스트'에 日 누락

      미 정부가 발표한 대(對) 테러 전쟁에 공헌한국가 리스트에 일본이 누락됐던 것으로 드러나 일본 정부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있다. 28일 일언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테러 전쟁에 대한 국제 사회의 공헌'이라는 자료를 통해 테러 전쟁을 지원한 26개국의 국명을 열거했으나 여기에 일본은 포함되지 않았다.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이 자료에 대해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으며 언젠가 더욱 상세한 자료를 발표하게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영국군 4월 이후에도 아프간 주둔

      ... 보도했다. 이 신문은 영국 정부가 당초 3개월만 국제보안지원군(ISAF) 임무를 수행하고 철수하겠다던 약속을 깨고 ISAF의 전체 주둔 예정기간인 6개월간 병력을 아프가니스탄내에 유지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전했다. 제프 훈 영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의회에서 영국군이 오는 4월말 철수하고 대신 독일군이나 터키군으로 대체될 것이라고 확약한 바 있다. 국방부 소식통들은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고 있는 낙하산연대 제2대대가 오는 4월 철수하고 현재 영국내 서리주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집중심의대상 16인 행적

      일제잔재 청산 등을 위한 '민족정기를 세우는 의원모임'(회장 김희선.金希宣)이 28일 광복회가 선정한 692명 이외에 별도로 선정, 발표한 친일 반민족행위자 16명의 명단과 주요 행적은 다음과 같다. ▲고황경(일제 국방비 지원단체인 '애국금채회'간사, 일제전쟁지원단체인 '조선임전보국단 부인대' 지도위원) ▲김활란('애국금채회' 간사, '조선임전보국단 부인대' 지도위원) ▲모윤숙(친일단체인 '조선문인협회' 간사, '국민의용대총사령부' 간사)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북 신문, '체니' 미 부통령 비난

      ... 알고서 더 안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악의 축' 발언을 옹호한 점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비난했다. 이 신문은 또 부시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과 때를 같이해 나온 체니 부통령의 '악의 축' 옹호 발언은 "궁지에 몰린 부시에게 지원포를 쏘아주려 했던 것"이라면서"우리는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고 침략자들의 준동에 대처하여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해 온 데 대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기자 nksks@yna.co.kr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美상원 세출위원장, 對 테러戰 시한 요구

      미 상원 세출위원장인 로버트 C. 바이어드 민주당 의원은27일 국방부에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주둔 시한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촉구하고, "우리의 아프간 임무에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세출위원회 국방비지출소위 청문회에서 한 바이어드 위원장의 이 말은 국방부가올해에만 300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는 대(對)테러 전쟁에 관한 의회내 발언 가운데 가장 혹독한 것 중의 하나로 꼽힌다. 바이어드 위원장은 청문회에서 폴 월포위츠 국방부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녹화사업에 국가기관 총동원"

      ...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 80년대 초 운동권 학생들의 강제징집 및 프락치 활용 의혹을 받고 있는 '녹화사업'과 관련, 당시 보안사는 물론 다수의 국가기관이 관여한 사실이 관련문서를 통해 드러났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88년 국방부가 국회 5공특위에 제출한 '학변자(특수학적변동자) 특별정훈교육 관련진상' 문서는 당시 보안사 외에 치안본부, 검찰, 내무부, 문교부 등이 조직적으로 녹화사업에 관여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진상규명위는 "치안본부, 검찰, 내무부 등이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美, 그루지야에 최대 200명 파병 계획

      국방부는 알-카에다와 연계활동을 펴는 것으로 추정되는 옛 소련 공화국 그루지야의 무장세력에 대처하기 위해 45-200명의 병력을 파견, 그루지야의 군사훈련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국방부의 한 고위관리가 2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영국 BBC 방송은 미국 군사 고문관 5명이 적어도 6대의 헬기와 함께그루지야에 도착했으며 이에 따라 그루지야가 미국 대(對) 테러 전쟁의 새로운 전선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대두되고 있다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국무부 ...

      연합뉴스 | 2002.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