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5651-155660 / 160,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소득 종합과세] 종합과세 이렇게 대처하라

    ... 집중되는 경우 세금부담이 무거워질수 있으므로 이자의 수령시기를 조절하여 조세부담을 줄이는 것도 절세대책 이다. 가령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규모가 2억원정도라면 연13%의 금리를 기준으로 할 경우 2년만기상품에 가입하면 만기에 금융소득이 5천2백만원으로 종합 과세대상이 된다. 그러나 1억원은 금리가 높은 2년만기상품에 투자하고 나머지 1억원은 1년 만기상품에 나누어 투자하는등 이자지급 연도를 엇갈리도록 하면 매년 금융 소득종합과세에 대한 기준금액인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금융소득 종합과세] 금리상승 불가피 .. 어떤 영향 미치나

    채권등에 대한 예외없는 종합과세방침이 확정됨에 따라 금융권에 자금경색 조짐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 과세대상인 유가증권의 거래가 급격히 줄어 금융기관과 기업들의 자금조달 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통화당국이 자금경색을 막기위해 돈을 풀더라도 금리상승이 불가피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금융계는 우선 단기적으로 이들 과세대상상품을 취급하고 있는 금융기관의 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으로 보고있다. 기업어음의 매출이 급격히 줄고 있는 투자금융회사들이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금융소득 종합과세] 정부, 쟁점사항 관련 보완작업

    ... 경우라도 "예외"는 되도록 인정 하지 않고 과세절차도 가급적 "단순화"시킨다는 입장이다. 개인간 채권거래에 따른 금융소득종합과세 =정부는 개인간의 만기전 채권거래에 대해선 과세하지 않기로 했다. 거래확인이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 대상상품으로 예.적금과 신탁을 검토하고 있으나 장기금리에 대한 예측능력부족등을 감안할 경우 운용실적에따라 지급하는 신탁상품금융 기관의 부담이 없어 인기를 끌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또 장기저축에 자금을 끌어들이기 위해 이자를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1면톱] 일반 법인세율 2%P 인하 .. 당정 합의

    ... 이상득정책조정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정기국회에 제출할 세법개정안 보완방안을 논의, 이같이 합의했다. 당정은 그동안 논란을 빚어온 금융소득종합과세대상과 관련, 채권 양도성 예금증서(CD) 기업어음(CP) 등의 금융상품 중도환매이자에 대해 재정경제원 방안대로 내년부터 예외없이 종합과세하기로 했다. 이들 금융상품을 중도환매할때는 만기전 보유기간에 관계없이 모두 종합 과세대상에 포함시키는 한편 이들 상품을 예금자가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일반 법인에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1가구 1주택 양도세 비과세요건 '3년 보유'로 완화...당정

    ... 민자당은 지난 13일저녁 당정회의를 열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 할 세법개정안을 이같이 확정했다. 당정은 그동안 논란을 빚어온 금융소득종합과세제 보완과 관련,만기전에 중도환매가 가능한 상품을 만기전에 매각할 때는 보유기간에 관계없이 종합 과세하고 금융기관이 아닌 기업에 팔 때도 이자소득을 원천징수토록 했다. 그대신 금융기관에 만기5년이상의 채권과 같이 30%로 분리과세하는 장기저 축성 금융상품을 새로 허용키로 했다. 소득세율은 그대로 두었으나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종합과세' 당정합의] 개인간 거래 추적 불가능..남은 쟁점

    ... 정부는 그러나 이는 양도차익과 관련된 문제일뿐 일단과세는 표면이자에 매기는 것이어서 별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분리과세되는 장기저축=종합과세를 피하기 위해 CD CP등에 머물러 있던 자금을 금융권에 묶어두기 위해 만기5년이상 금융상품은 5년이상채권과 마찬가지로 분리과세한다는 것이다. 이는 주로 예금 적금 신탁상품등이 될 것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이경우 기존 상품중 5년이상 개발신탁도 분리과세가 허용될지 여부가 관심 거리로 남는다.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사설] (15일자) 당정의 세제개편안 마무리

    금융소득 종합과세범위를 둘러싸고 불거졌던 당정간의 불협화음은 양쪽의 체면을 살리고 내년총선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 정치적 타협으로 해소됐다. 즉 내년부터 만기 5년이하의 모든 금융상품에 예외없이 종합과세함으로써 개혁원칙에 충실하다는 선전효과를 얻되 한편으로 법인세율을 2%포인트 내리고 근로소득세및 양도소득세 부담도 낮춰 선거를 앞둔 여당 처지도 배려했다. 세금부담을 줄여준다는데 싫다는 사람은 없다. 또한 예외없는 종합과세 시행도 여론에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증권I면톱] 증권사, '예외없는 종합과세'등 대처 부심

    ... 따르면 증권사들은 95년부터 채권중도매각에 대해 종합과세를 예외없이 실시토록 확정됨에따라 그동안 판매한 절세형상품의 운용대책마련과 함께 연말까지 등록발행이 안된 기존채권에 투자한 고객의 채권 보유기간 정보를 확보하기위한 전산프로그램개발도 ... 채권을 개인에게 팔아 고객들이 만기에 15%의 소득세를 원천징수를 받아 보다 높은 수익을 올릴수있는 초단기 신상품을 선보이기위해 상품개발에 착수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채권전문가들은 개인고객들이 소유하고있는 산금채등 금융채의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증권가사람들] (74) 채권맨 <2> .. 멀리보고 깊이 생각

    ... 남보다 멀리보고 깊이 생각해 채권시장을 개척한 선구자들인 셈이다. 증권업계의 거목인 대신증권의 양재봉회장이 금융의 귀재 로 불리게 된것도 채권투자를 잘해 무너지는 회사를 기사회생시킨 후부터였다. 78년 박황사건으로 대신증권을 ... 정국불안,2차오일쇼크 여파에따라 채권수익률이 30%수준을 기록할 정도였다. 양회장은 5백억원정도규모로 운용되던 채권상품규모를 3,4천억원수준으로 확대했다. 물론 외부차입을 위한 노력이 뒤따라야 했다. 이후 수익률이 계속 하락해 ...

    한국경제 | 1995.09.14 00:00

  • ['종합과세' 당정합의] 기업에 매각때도 원천징수..주요내용

    정부와 민자당은 금융소득종합과세 보완방안을 논의하면서 소득세와 법인세 양도소득세등 전반적인 세제개편으로 폭을 넓혔다. 당정합의로 발표된 주요내용을 정리한다. 금융소득종하과세=CD(양도성예금증서) CP(기업어음) 채권등 중도환매가 ... 범위도 최대한 넓게 잡아 만기전에 환매한 것이면 보유기간을 따지지 않고 보유기간의 이자를 과세토록 했다. 또 금융기관이 아닌 기업등 일반법인에 기업어음등을 중도매각할 때도 법인이 해당상품 소지자에게 소득세를 원천징수토록 했다. ...

    한국경제 | 1995.09.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