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0 / 89,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물폭탄 휩쓸고 간 경기북부…"200㎜ 더 온다" 예보에 '긴장'(종합)

      ... 이날 오후 1시 현재까지 호우 관련 112 신고는 424건이 접수됐다. 이 중 침수신고는 침수차량 16건을 포함해 115건이었다. 특히 신호등 고장 관련 신고가 203건으로 가장 많았고, 토사 유출 21건, 교통사고 12건, 나무 쓰러짐 4건, 기타 69건 등이었다. 오전 11시 기준으로 경기북부 소방에는 호우 관련해 200여건의 119신고가 있었고 164건에 대한 출동 조치가 이뤄졌다. 이중 주택침수 20건, 토사 낙석 1건, 도로 장애 21건, 기타 ...

      한국경제 | 2024.07.17 15:29 | YONHAP

    • thumbnail
      강원 최대 140㎜ 폭우…교량 옹벽 '와르르'·열차중단 피해 속출

      ... 이날 오후까지 북부 내륙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주의가 필요하다. 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 기준 16건의 비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나무 전도 8건, 낙석 1건, 하천 범람 등 기타 안전 조치 7건이다.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시간당 60㎜가 넘는 거센 비로 인해 춘천에서 서울로 향하는 열차 일부 구간 운행이 일시 중단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

      한국경제 | 2024.07.17 15:09 | YONHAP

    • thumbnail
      도로 잠기고 뱃길 끊겨…인천서 강풍·호우 피해 속출

      ... 11시까지 인천에서는 강풍·호우 피해 신고 41건이 접수됐다. 이날 오전 9시 11분께 계양구 갈현동 상가에서 침수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3t가량의 배수 지원에 나섰다. 비슷한 시각 강화군 불은면과 서구 마전동 도로에서 강풍에 나무가 쓰러졌고 서구 연희지하차도 일부 구간이 빗물에 잠겼다. 서해 기상 악화로 인천과 섬을 잇는 14개 항로 가운데 인천∼연평도와 인천∼백령도 등 10개 항로 여객선 12척의 운항이 통제되기도 했다. 인천시는 비 피해에 대비해 계양구 ...

      한국경제 | 2024.07.17 14:38 | YONHAP

    • thumbnail
      북 '나뭇잎 지뢰' 매설 동향…김여정 '새 대응' 언급속 주목(종합)

      ... 수 있고, 이에 따라 어설프게 묻어둔 지뢰들이 남쪽으로 떠내려올 수 있다는 관측이다. 북한에서 떠내려올 수 있는 지뢰로는 나뭇잎 지뢰 외에 2015년 우리 장병을 다치게 했던 목함지뢰도 있다. 이 지뢰는 금속 탐지 회피를 위해 나무 상자에 들어 있다. 군은 지뢰 유실이 고의든 실수든 김여정이 말하는 대응 방식 변화의 여러 유형 중 하나일 수 있다고 보고 대비하고 있다. 김여정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대북 전단을 비난하며 "계속될 경우 우리의 대응 방식의 ...

      한국경제 | 2024.07.17 14:11 | YONHAP

    • thumbnail
      남산 터널 진입로 나무도 쓰러졌다…집중 호우에 피해 속출

      서울 전역에 비가 집중되면서 곳곳에 피해가 속출했다. 서울 남산1호터널 진입 입구 인근 나무가 쓰러지는 한편, 서울 시내 하천·도로도 통제됐다. 17일 오전 7시 58분께 서울 중구 퇴계로2가에서 남산1호터널로 진입하는 터널 입구 인근에 집중 호우로 나무가 쓰러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현장을 통제하고 차선 정리 등 임시 조처를 했고, 현재 중구청이 현장에서 나무를 제거하는 등 처리 작업을 하는 중이다. 사고로 발생한 ...

      한국경제 | 2024.07.17 12:49 | 최수진

    • thumbnail
      [신간] 고요의 바다에서·아콰마린

      ... 주인이 누구인지, 왜 이런 짓을 저질렀는지 수사에 나선다. 전담반에 모인 형사들은 사건을 파헤칠수록 숨기고 있던, 혹은 가려졌던 과거의 진실과 마주한다. 조금씩 밝혀지는 진실 앞에서 그 누구도 떳떳할 수 없다. '아콰마린'은 백가흠 작가가 '마담뺑덕'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장편소설이다. 가공할 공권력에 희생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상처와 복수, 책임과 반성, 사유와 행동에 관해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은행나무. 320쪽.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17 12:32 | YONHAP

    • thumbnail
      북 '나뭇잎 지뢰' 매설 동향…김여정 '새 대응' 언급속 주목

      ... 원점에 대한 타격, 대북 풍선 조준 사격 등을 감행할 수 있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서 떠내려올 수 있는 지뢰로는 2015년 우리 장병을 다치게 했던 목함지뢰가 대표적이다. 금속 탐지 회피를 위해 나무 상자에 들어 있어 목함지뢰로 불린다. 또 나뭇잎처럼 생겨 오해하기 쉬운 이른바 '나뭇잎지뢰'도 있다. 북한이 이 지뢰를 살포하는 동향이 최근 포착됐다. 군에 따르면 나뭇잎지뢰 폭약량은 40여g 정도로 일반적인 대인지뢰(20여g)와 ...

      한국경제 | 2024.07.17 12:01 | YONHAP

    • thumbnail
      이번엔 경기북부 등 수도권 '물폭탄'…도로 물바다·피해 속출

      ... 사람 한명이 갇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구조했다. 비슷한 시각 서울 종로구 홍지동 야산에서는 토사가 인근 개인 사찰인 마니사 쪽으로 흘러내려 안전 조치가 이뤄졌다. 전날 오후 10시 29분에는 구리시 교문동에서 주택 쪽으로 나무가 쓰러져 현장 조치가 이뤄졌다. 또 같은 날 오후 11시 1분 여주시 세종대왕면 왕대리에서도 토사가 흘러내려 안전 조치가 이뤄졌다. 강원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도 많은 비가 내리면서 나무 쓰러짐 등 호우 피해가 속출했다. 이밖에 ...

      한국경제 | 2024.07.17 11:46 | YONHAP

    • thumbnail
      "기후변화 어두운 미래 강조해도 개인 행동에 영향은 미미"

      ... 의견, 타인의 우려, 미래 세대에 대한 영향 등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각 메시지의 영향을 측정하기 위해 ▲ 기후 변화 심각성에 대한 개인의 믿음 ▲ 기후 변화 대응 정책 지지 정도 ▲ 각종 기후 위기 정보 공유 의지 ▲ 실제 나무 심기 캠페인 수행 등 네 가지 지표를 이용했다. 연구팀은 63개 국가로부터 총 5만9천440명의 참가자 데이터를 확보했다. 분석 결과 어두운 미래를 강조하는 메시지는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서 정보 공유에는 효과적이나, 정책 지지나 ...

      한국경제 | 2024.07.17 11:39 | YONHAP

    • thumbnail
      신안군, 탄소흡수원 '맹그로브' 재배시험 연구 시작

      ... 협소하므로 외래식물로서 생태계를 교란할 염려도 없다. 맹그로브가 우리나라 갯벌과 섬 환경에서 자랄 수 있다면 섬으로 이루어진 신안의 탄소흡수원으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우량 군수는 "탄소중립에 있어 숲과 나무는 지대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맹그로브 도입을 통해 환경부 탄소중립 지원센터 공모사업에 블루카본 특화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도초도는 청정해역 해양생물자원과 육상 생물자원의 종보전 및 서식지 보호지역인 다도해해상국립공원지역으로 ...

      한국경제 | 2024.07.17 11: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