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8371-78380 / 87,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나무가구에 스민 선조들의 美 .. 호암갤러리 180여점 등

    ... 인위적 아름다움을 강조한 중국 일본과 달리 단순 간결하면서도 면분할을 구사한 게 특징이다. 생활공간인 가옥 및 자연과의 조화를 으뜸으로 쳤던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우리나라 나무는 사계절이 뚜렷해 가구로 쓰기에는 재질이 좋지 않았는데도 이를 정교하게 이용해 명품으로 탄생시킨 슬기가 놀랍다"고 말했다. (02)771-2381 ◆고려·조선 목가구 민속품전(25일까지)=목기 목가구 전문화랑인 고도사가 60여점의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김문권기자의 벤처열전] 통의洞과 벤처건축가

    ... 벤처기업에 대한 애정도 남달라 자신을 스스로 벤처기업인으로 부른다. 벤처정신을 가졌으니 벤처기업인이라는 논리다. 그래서인지 그는 평범한 걸 싫어한다. 통의동에 대한 관심도 그렇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은행나무 가로수 길이 통의동의 효자로다. 통의동에 대한 자료를 모아 개인 홈페이지(www.doojinhwang.pe.kr)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통의동의 역사와 이에 얽힌 이야기와 사진들은 통의동의 다른 맛을 맛보게 한다. 그 맛을 온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우가존,환경-개성강조 장례용 棺 출시

    산업디자인 업체인 우가존(대표 이대영)이 환경과 개성을 강조한 장례용 관을 출시했다. 이 관은 나무로 만든 관 위에 순면으로 제작된 다양한 색상의 커버를 씌워 관이 주는 부정적이고 어두운 이미지 대신 유족들에게 밝고 평온한 느낌을 제공한다는 게 우가존측의 설명이다. 기존의 화학염료 대신 천연염료로 도장해 화장할 때 대기오염을 줄여주고 화장시 필요한 에너지도 절감할 수 있다. (02)957-8780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월드컵 중간점검] 시민의식 '성숙', 특수기대는 '무산'

    ... 공석을 메우는 해프닝을 연출하기도 했다. FIFA측의 판매대행사 선정과정과 입장권 판매상황 점검 등에서의 문제는 말할것도 없지만 이같은 사태가 충분히 예견됐음에도 개막 이후까지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한 한국월드컵조직위원회를 나무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외국 관광객 유치의 기초가 되는 입장권 판매부터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반적으로 월드컵 특수가 일어나기는 무리. 울산시는 당초 브라질 선수단과 미디어 관계자, 2만명의 관람객 체류비 등으로 약 483억원,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日, '기분고조' 음이온 가전제품 불티

    일본에서 음이온이 기분 안정.고조 효과를 낸다는 믿음이 소비자들에게 확산되면서 음이온 가전제품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폭포수나 나무 아래에서 많이 발생하는 음이온이 실제로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지 또는 속설에 불과한지는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소비자들이 음이온 효과를 맹신하는 풍조에 맞춰 기업들은 헤어드라이어, 에어컨, 공기정화기, 선풍기 등 각종 음이온 가전제품 개발에 한창이다. 음이온 가전제품은 일단 출시되면 판매는 문제없다. 소비자들이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古典서 찾는 지혜] 소문과 유언비어

    ... 십부유추; 衆口所移, 중구소이, 毋翼而飛. 무익이비. -------------------------------------------------------------- 세사람이면 호랑이를 만들어내고,열사람이면 곧은 나무도 잡아휜다. 여러 사람이 입에서 입으로 옮기는 말은 날개가 없어도 날아 간다. -------------------------------------------------------------- '전국책 진책(戰國策 秦策)'에 ...

    한국경제 | 2002.06.10 00:00

  • 조각가 강대철씨, 인사아트센터서 개인전

    ... 25일까지 서울 관훈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리는 12번째 개인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품작은 '기둥형상' '얼굴형상' 시리즈 등 30여점에 달한다. 강씨는 오석, 마천석, 대리석 등 석재로 예술적 의도를 관철한다. 작품에서는 나무 줄기의 형상, 육면체의 다양한 집합, 물결처럼 부드러운 곡선의 얼굴 등을 만날 수 있다. 작가가 돌에 빠져든 것은 비교적 최근이다. 젊은 날에는 현대미술의 표현방법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돌을 멀리했다. 망치질과 정질을 무수히 ...

    연합뉴스 | 2002.06.10 00:00

  • 이성강 감독 '마리이야기' 안시페스티벌 그랑프리

    ... 이어 올해 장편 경쟁 부문에 진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마리이야기'는 신비로운 미지의 소녀 '마리'와 수줍은 바닷가 소년 '남우'의 만남과 사랑을 파스텔톤으로 아름답고 서정적으로 그린 작품이다. 그동안 안시페스티벌에서는 '나무를 심는 사나이'(87년.프레드릭 백) '붉은 돼지'(93년.미야자키 하야오)를 비롯 빌 플림턴의 '나는 이상한 사람과 결혼했다'(97년)와 '뮤턴트 에일리언'(2001년) 등이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영화계는 '취화선'의 칸 영화제 ...

    한국경제 | 2002.06.09 00:00

  • 달구벌 대첩 '훈수' 봇물..마니아들, 히딩크감독에 e메일

    ... 공간을 보고 슈팅하면 정확하게 들어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독일 뮌헨공대에서 연구할 때 인체 구조역학과 심리학적으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가로수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분석해본 결과 운전자가 나무를 피하려 해도 눈이 이미 나무를 주시한 이상 핸들을 잡은 손은 눈길이 가는 쪽으로 차를 몰아 정면 충돌하게 마련이라는 결론을 얻었다는 것. 자신을 천단도 부총재라고 밝힌 79세의 한 노인은 지난 5일 호텔을 찾아와 "선수들에게 체력 ...

    한국경제 | 2002.06.09 00:00

  • 택시승객 강도 돌변 20대 구속

    ... 김모(28.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8일 오후 11시17분께 평택시 진위면 동천리 A물류센터 앞길에서 영업용택시 운전기사 최모(42)씨를 흉기로 위협, 인근 야산으로 끌고가 나무에 묶은 뒤 현금 21만원, 신용카드 3장과 함께 은색 옵티마 택시를 빼앗아 오산방면으로 달아난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김씨는 1천300만원에 달하는 카드빚을 갚기 위해 이날 서울시 서초구청 앞에서 오산까지 가자며 택시에 올라탄 뒤 이 ...

    연합뉴스 | 2002.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