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381-34390 / 37,9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6대총선' 1년 앞으로] (하) '내각제 개헌' .. '시한폭탄'

      내년 4.13총선을 앞둔 정가의 시한폭탄은 단연 내각제 개헌이다. 여권수뇌부가 내각제 개헌논의를 8월말까지 유보키로 합의했지만 일시적으로 봉합된 상태일 뿐이다. 게다가 국민회의 일각에서 제기하는 "2여합당론"까지 겹쳐 내각제실시는 갈수록 짙은 안개속에 빠져들고있다. 내각제는 1년 앞으로 다가온 16대 총선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인다. 내각제와 관련된 가상시나리오는 개헌시기 및 절충여부에따라 크게 4가지로 나뉜다. 자민련의 ...

      한국경제 | 1999.04.14 00:00

    • [김대통령 기자간담회] "국민 뜻따라 정치개혁 연내 마무리"

      ... -선거구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데. 김 대통령 =국민회의는 소선거구제와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가 원칙이다. 그러나 공동여당끼리도 조정해야 하고 야당과도 협의해야 하므로 진행상황을 봐가며 당과 협의할 생각이다. -정치개혁보다는 내각제 등 권력구조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는 일부의 의견이 있는데. 김 대통령 =권력구조 문제는 정치개혁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내각제에 대해 여러 생각이 있으나 지금은 얘기하지 않겠다. 자민련과 합당은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

      한국경제 | 1999.04.14 00:00

    • [김대통령 기자간담회] '김 대통령 발언에 담긴 뜻'

      ... 걸고 금년내에 완수하겠다"고 다짐한데서도 굳은 의지를 엿볼수 있다. "간단한 사람이 아니다"는 것을 확인 시키는 대목이기도 하다. 김 대통령은 지난해는 경제개혁의 큰 틀을 잡고 올해는 개혁을 완수하는 해로 정했다. 하지만 내각제개헌과 총선 등 굵직굵직한 정치현안이 가로놓여 있어 기업 구조조정을 최대한 앞당기지 않으면 안될 상황이라고 인식한 듯하다. 지난해 3월 금감위가 구조조정기획단의 활동시한을 2000년으로 잡아 김 대통령에게 보고했을때 1년 앞당겨 ...

      한국경제 | 1999.04.14 00:00

    • 이회창 총재, 내각제논의 첫 시사 .. 공동여당 합의 전제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가 공동여당의 합의를 전제로 내각제 논의를 할수 있다는 입장을 공식으로 밝혔다. 이 총재는 1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금 이대로는 내각제를 할수 없지만 공동여당이 합의를 도출해오면 그때가서 논의는 할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정권 유지의 방편으로 내각제를 고려하고 있는 데 정략적 차원에서 권력구조 개편을 논의하는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 했다. 그러나 "한반도의 안정이나 경제발전및 민주정치의 ...

      한국경제 | 1999.04.13 00:00

    • DR, 당 개혁 촉구

      ... 조기에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김 부총재는 15일 수도권 출신 초.재선의원 10여명과 모임을 갖고 구체적인 당쇄신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등 공감대 확산에 나설 예정이어서 주목 된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내각제 논의와 관련해 김 부총재는 "내각제 개헌은 반대하며 만일 개헌작업이 진행된다면 조직적인 저항에 나설 것"이라고 밝혀 이회창 총재와 의견을 달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9.04.13 00:00

    • "연내 내각제개헌 변함없다" .. JP, 소속의원과 오찬

      김종필 국무총리는 12일 "국민회의와 자민련간 내각제 합의사항이 조금도 변질될 이유가 없다"며 연내 내각제개헌 의지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자민련 명예총재인 김 총리는 12일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소속의원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오는 8월까지는 내각제 얘기를 꺼내서 부작용을 자초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또 "8월까지면 시간은 충분하다"면서 "(내각제 개헌 문제는)우리 가 주장만 하고 있지 ...

      한국경제 | 1999.04.12 00:00

    • [여권, 새 원내사령탑 선출] '손세일 총무'..정치개혁 박차

      ... 얼마든지 들어주겠다"며 "개혁에는 여야가 없는 만큼 여야 협력관계를 정착 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나라당 이부영 총무와는 대학 선후배 사이이고 개인적인 친분도 깊어 합리적인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내각제를 둘러싼 여여 갈등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 4자회담을 통해 내각제 문제를 당분간 논의하지 않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이 선에서 자민련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임시국회 대책과 관련, "20여명의 ...

      한국경제 | 1999.04.12 00:00

    • ['16대총선' 1년 앞으로] (상) '정치개혁' .. 난항 예고

      ... 정확히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따라 정치권은 벌써부터 달아오르고 있다. 그러나 정치권은 과거 어느때보다도 해결해야할 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 20세기의 최대 고질병인 지역감정 해소에서부터 21세기 정치지도를 결정할 내각제개헌, 젊은층 수혈을 통한 정계개편 문제까지 가세해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정치권의 빅뱅도 예상되고 있다. 정치개혁, 정계개편, 내각제 개헌 등 새로운 천년을 대비한 정치권의 움직임을 3차례에 걸쳐 진단한다. ---------...

      한국경제 | 1999.04.12 00:00

    • [김입삼 회고록 '시장경제와 기업가 정신'] (45) '담화문'

      ... "정강정책 초안도 완료, 영국 노동당 것을 대체로 본 따" "근로대중 지지 획득과 통일에의 원대한 목표를 전제한 듯" 등 자극 만점의 타이틀을 달고 있었다(끊임없는 전진:장기영 일대기 1백63쪽). 이 기사로 최고회의와 내각은 발칵 뒤집혔다. 장기영 사장을 비롯한 관련자 전원이 구속됐고 신문은 5일간 정간 처분을 받았다. 위기에 처한 장 사장은 고심 끝에 친구인 남궁련씨에게 회사 운영 일체를 맡겼다. 그가 돌아오자 남궁 사장이 떠나게 된 것이다. ...

      한국경제 | 1999.04.12 00:00

    • 도쿄 도지사 이시하라 당선 .. 일본 지방선거 실시

      ... 이와테 가나가와 돗토리 미에 후쿠야마 등 다른 지역에서도 대부분 현직의 무소속후보들이 당선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도쿄를 비롯 12개 지방자치단체장과 44개 지자체의원, 11개 시의원 등을 뽑았다. 오부치내각 발족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전국규모의 이번 선거결과는 향후 정국에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 ...

      한국경제 | 1999.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