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8241-68250 / 71,2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남궁진 '뚝심'..盧 '견제' 이겨내

      '남궁진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노무현 후보에 판정승?' 남궁 전 장관이 노 후보의 대통령 측근 공천배제라는 '견제'속에서 9일 경기 광명 공천자로 최종 확정됐다. 김근태 특위 위원장은 "남궁 전 장관이 여론조사 결과 당선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왔다"며 공천배경을 설명했다. 남궁 전 장관이 경쟁력있는 후보임에도 불구하고 막판까지 여러 얘기가 나온 것은 노 후보의 부정적 입장표명 때문. 이에 대해 남궁 전 장관은 최근 무소속출마의 배수진을 ...

      한국경제 | 2002.07.09 00:00

    • 盧 "완전개방 재경선 용의"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9일 8.8 재보선후 제기될 가능성이 있는 후보 재경선 방법과 관련, "나와 민주당의 기득권이없는 방향으로 갈 용의가 있으며 극단적으로 100% `오픈 프라이머리'(개방형 경선)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불교방송에 출연, 무소속 정몽준(鄭夢準) 의원 등과 동등한 조건에서 재경선을 할 수 있는지를 묻자 "누가 보더라도 형식적이지 않은 방법을 당내에서 정해주는 대로 수용하겠다"면서 "해결방법이 있어야 ...

      연합뉴스 | 2002.07.09 00:00

    • 盧 "도전자 있으면 재경선"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9일 "(대선후보)도전자가 있으면 언제든지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면서 "교체 가능성을 열어놓을 테니 당을 흔들지 말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8·8 재·보선에서 1백% 승리해도 도전자가 있으면 재경선을 하겠다"면서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후보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경선을 통해 기득권을 잃는 것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재경선 시기에 대해 "8월 말까지는 경쟁자가 나와야지 ...

      한국경제 | 2002.07.09 00:00

    • [7월 임시국회 쟁점과 전망]

      ... 등 국가 각 부문의 발전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데는 인식을 같이 하고 있어 국회 차원의 지원 논의도 관심사다. ◇부패청산 입법 = 한나라당과 민주당 모두 `부패청산' 입법을 공언하면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대통령 후보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모두 향후정국 주도권 차원에서도 청산 입법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일 수 없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주당은 국회 정치개혁특위를 별도로 구성, 부패청산 입법 문제를 논의하자는 ...

      연합뉴스 | 2002.07.09 00:00

    • 노후보 "내겐 공천권 없어"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9일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8월말까진 재경선 경쟁자와 규칙이 정해져야 한다"며 재경선과 8.8 재보선 공천 등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노 후보는 "거물(巨物)을 자꾸 찾다보면 고물(古物)을 찾게 된다" "공천권없는 권력이 어디있느냐"고 말해 공천 기준 및 방식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남궁진 전 문광장관 공천은 대통령 측근 배제 원칙에 배치되는 것 ...

      연합뉴스 | 2002.07.09 00:00

    • 盧 "재경선 규칙 8월중 정해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9일 당 대통령 후보 재선출을 위한 경선 문제와 관련, "8월말까진 재경선 경쟁자와 규칙이 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중앙인사위를 방문한 직후 시내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오찬을함께 한 자리에서 "박(박근혜 의원), 정(정몽준 의원) 등을 대안으로 말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느냐. 누구든 도전을 받아들이겠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노 후보가 재경선 시한을 언급한 것은 처음으로 `문호개방'을 통한 ...

      연합뉴스 | 2002.07.09 00:00

    • 盧 "지역편중.학맥인사 타파"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9일 최고권력자인 대통령의 인사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비판하면서 지역편중과 학맥에 얽힌인사관행을 타파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이날 종로구 통의동 중앙인사위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고권력자는 폐쇄된 정보망과 검증시스템 안에 갇혀있어서 사심없이 공정하게 인사를 하려 해도 기억과 주변사람에게 의존하게 되기 때문에 동창이나 고향사람을 찾게 된다"면서 이에대한 개선방안 마련을 중앙인사위측에 주문했다. 그는 또 "인사에 ...

      연합뉴스 | 2002.07.09 00:00

    • 민주 개헌안 내달까지 마련

      ...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지역간 계층간 분열을 조장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한투쟁을 하게된다"며 "다음 대통령이집권하면 권력특성상 개헌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이 개헌을 논의할 적절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 권력구조개편보다는 현행 제도의 효율적인 운영을 강조한 것에 대해 '민주주의 국가의 법과 제도는 권력자의 선의에 기대하지 말고 의심과 질투속에 만들어져야 한다'는 토머스 제퍼슨의 말을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盧 '반부패 입법' 강조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8일 자신의반부패 입법을 위한 후보회담을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가 거부한 데 대해 "후보회담만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양당이 부패방지 입법에 적극적인 만큼 실질적으로 입법을 하자는 뜻이었다"며 "한나라당이 입법 뜻만 있다면 대표회담이나 총무회담을 역제의해 오면 민주당에서 적극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 법무장관 추천 제안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이 검찰을 못믿겠다고 ...

      연합뉴스 | 2002.07.08 00:00

    • [공기업 대변신] 票냐 개혁이냐 .. 정치권 딜레마

      ... 한나라당이 당론을 "민영화 조속 추진"으로 정리한다 할 지라도 현실적으로 "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 당장 현안이 되고 있는 전력 가스 철도 관련 법안처리를 주장하기도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더욱 곤혹스럽다. 노무현 후보의 공기업 민영화에 대한 입장은 한마디로 "재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독점적 성격이 강하고 사회적인 수요를 감안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정치적 토대가 노조와 뗄수 없는 관계임을 감안하면 당연한 것이라고 할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2002.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