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591-69600 / 71,2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무현 종합선두

      6일 오후 인천전문대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인천경선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노무현후보가 두손을 들어 선거인단에게 답례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6 20:43

    • 야, 對노무현 파상공세

      한나라당은 6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선 경선후보의 `언론발언' 진위 논란과 관련, 후보사퇴를 요구하는 등 공세수위를 바짝높였다. 특히 안희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당은 앞으로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돕기위해 한가지 한가지씩 노 후보의 거짓 언행을 지적할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고 거친공세를 예고했다. 이재오(李在五) 총무는 "노 후보 발언이 개인발언인지, 대통령이나 민주당과 교감이 있은 것인지 조사할 필요가 있으며, 노 후보의 `국기문란'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與 인천경선 노무현 1위

      與 인천경선 노무현 1위. (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노무현 후보사퇴 촉구

      한나라당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6일 민주당노무현(盧武鉉) 고문의 언론발언 진위논란과 관련, 논평을 내고 "노 고문은 구차하게 발뺌하지 말고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며 "그동안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했다면 반드시 책임지고 사죄하는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당3역회의에서 "노 고문의 발언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전면 부인하는 급진 좌파적 발언이므로 즉각 후보를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며 "당과 국회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與 인천경선 노무현 1위

      민주당이 6일 인천전문대 실내체육관에서 실시한인천지역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1천22표, 득표율 51.9%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816표(41.4%)로 2위에 머물렀다. 이에따라 노무현 후보는 지금까지 실시된 10개지역 득표 누계에서 총 6천772표(49.1%)를 획득, 6천334표(43%)를 얻은 이인제 후보와의 표차를 438표로 더 벌리며선두를 고수했다.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이날 경선에서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노무현 인천경선도 1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10번째 지역인 6일 인천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1천22표(51.9%)로 1위를 차지, 종합득표에서 2위 이인제(李仁濟) 후보와의 표차를 438표차로 벌렸다. 이날 인천전문대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 후보는 816표(41.4%)로 2위,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131표(6.7%)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지금까지 실시된 10개지역 경선 득표누계에서 노 후보는 6천722표(45.9%)로 6천334표(43%)의 이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인천경선 투개표 이모저모]

      ... 의원은 "이 시간 현재 사퇴 문제를 고려하거나 논의한 적이 전혀 없다"며 "수도권 표의 향배를 가름할 중대한 경선을 앞두고이같은 기사가 보도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투표에 앞서 종합순위 1위인 노무현(盧武鉉) 후보측과 2위인 이인제 후보측은 각각 압도적 우세나 선전을 장담하던 다른 지역 경선과 달리 노 후보측은 "만만치 않다"고, 이 후보측은 "장담할 수 없다"고 `겸손한' 전망을 내놓았다. 노 후보측은 "이 후보의 추격이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표] 후보별 선거인단 확보

      ┌──┬────┬──────┬─────┐ │종합│후 보 │ 누 계 │ 인 천 │ │순위│ │ │ │ ├──┼────┼──────┼─────┤ │ 1 │노무현 │ 6,772 │ 1,022 │ │ │ │ (45.9%) │ (51.9%) │ ├──┼────┼──────┼─────┤ │ 2 │이인제 │ 6,334 │ 816 │ │ │ │ (43.0%) │ (41.4%) │ ├──┼────┼──────┼─────┤ │ 3 │정동영 │ 1,634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수도권 표심 '노풍' 확인]

      민주당 10번째 경선지인 6일 인천지역 경선에서노무현(盧武鉉) 후보가 다시 승리를 거둔 데 대해 노 후보측은 "수도권도 노풍의 직접적 영향권하에 들어간 것으로 봐야 한다"고 풀이했다. 당초 인천 경선은 충청권 인구가 30% 안팎에 달해 이인제(李仁濟) 후보에게 유리한 지역으로 분류됐지만 노풍이 일면서 11개 지구당 위원장 가운데 양측 지지 위원장이 5대5 정도로 갈리는 등 예측불허의 접전지역으로 간주돼 왔다. 특히 인천은 최대 선거인단을 가진 ...

      연합뉴스 | 2002.04.06 00:00

    • 盧-李 `언론발언'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5일 `동아일보 폐간' 발언 여부 논란에 대해 "언론사 폐간은 군사쿠데타를 하지 않고는 상식밖의 불가능한 일"이라면서도 "어떤 기자가 내가 그말을 했다고 보도했다는데 내가 100%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기억밖의 일이며 (했더라도) 의미를 담아서 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저녁 인천지역 방송인 iTV 주최 후보토론회에서 자신의 `주요신문 국유화' 발언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생각을 가져본 일도 없고 ...

      연합뉴스 | 2002.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