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201-70210 / 70,9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현씨 '4자연대' 표명

    노무현(盧武鉉) 최고위원이 10일 당내 개혁적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 최고위원과의 연대의사를 공개 표명했다. 이에 따라 경선과정에서 연대가 현실화할 경우 이인제(李仁濟) 최고위원과의 경쟁구도에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노 위원은 이날 당무회의에서 최고위원으로 추인받은뒤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들 세 위원과의 연대에 대한 견해를 묻자 "연대해야할 사람들로서 본선 경쟁력을 위해서도 연대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1.10.10 15:32

  • thumbnail
    한대표 신임 노무현최고 축하

    민주당 한광옥대표가 10일 오전 당무위원회의에 앞서 신임 노무현최고위원에게축하인사를 건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10.10 09:41

  • 노무현, "대선 개혁대 수구 대결"

    민주당 노무현 최고위원은 10일 "내년 대선에선 개혁과 수구,통합과 분열의 치열한 전선이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노 위원은 이날 저녁 시민단체 인사 등이 참여한 "6월 광장" 초청특강에 앞서 미리 배포한 원고를 통해 "현정권은 초창기 수구세력과 영남권을 포섭하려는 전략을 취했으나 결과적으로 포용도 실패하고,개혁세력의 이탈만 초래했다"면서 이렇게 전망했다. 리더십과 관련,그는 "폐쇄성, 권위주의 등의 문제점을 노출시켰으나 이런 리더십 문화는 ...

    한국경제 | 2001.10.10 09:37

  • 네티즌 26%, "차기 대통령감 없다"

    ... 선거권을 가진 네티즌 5만9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 유효 응답자 3만6천254명 가운데 18.4%인 6천671명이 이회창(李會昌) 한나라당 총재를 차기 대통령감으로 지목했다. 또 응답자의 13.3%(4천822명)가 노무현(盧武鉉) 민주당 최고위원을, 11.0%(3천988명)가 이인제(李仁濟) 민주당 최고위원을, 9.6%(3천480명)가 정몽준(鄭夢準) 의원에 대해 각각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20대, 30대 등 연령대에 따라 정치인에 ...

    연합뉴스 | 2001.10.10 09:28

  • [포스닥 주간시황] '현재가격 상위 30종목'

    순위 종목(소속) 현재가격 등락률 --------------------------------------------------------------- 1 천정배(민) 534,000 36.33 2 노무현(원) 508,000 2.64 3 신기남(민) 499,900 71.43 4 한화갑(민) 490,000 2.34 5 김근태(민) 459,000 -5.17 6 손학규(한) 401,800 20.99 7 김영환(정) 400,000 14.61 8 ...

    한국경제 | 2001.10.09 14:37

  • 여, 출자규제폐지 재고론 대두

    ... 위해 별도회의를 통해 추가논의를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전 대변인은 "우리당은 경제활성화와 경제개혁 정신 사이에서 최대공약수를 찾으려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전날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노무현(盧武鉉) 최고위원은 "30대 기업 총액출자제한제 폐지와 은행법 개정방향이 재벌개혁 후퇴로 비쳐짐에도 당내 논의가없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선 개혁파 중심의 바른정치모임도 전날 자체 회의에서 "출자총액제한제는우리당 재벌개혁의 ...

    연합뉴스 | 2001.10.09 11:57

  • 노무현 최고위원 지명 "적임자" 자평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8일 최고위원으로 지명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93년 야당시절 부총재직을 맡은 이후 당무경험을 많이 쌓아 최고위원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다른 대선주자들과 균형을 맞춰주기 위한 배려'라는 당 안팎의 시각을 일축한 것이다. 김영삼 전 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의 회동에 대해서는 "YS는 긍정적으로 평가할 준비가 돼 있지만 JP는 평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노 고문은 10일 당무회의에서 인준절차를 ...

    한국경제 | 2001.10.08 14:58

  • [노무현 최고위원 지명 안팎]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이 8일 최고위원으로 지명된데 대해 당내에서는 대체로 "적절했다"는 반응이 주류를 이뤘다. 노 고문 스스로도 기자간담회에서 "93년 야당시절 최고위원과 부총재 등을 하면서 당무경험을 많이 쌓았다"면서 "내가 감이고 적임자"라고 자평, 눈길을 끌었다. 그는 또 "최고위원들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 대해 "차기에 뜻을 둔 위원과 그렇지않은 위원들은 차이가 있다"면서 "소신과 책임의 정치가중요하나 ...

    연합뉴스 | 2001.10.08 10:37

  • 노무현씨 최고위원 지명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8일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을 지명직 최고위원에, 최각규(崔珏圭) 전 경제부총리를 상임고문에 각각 지명했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오는 10일 당무회의를 열어 이들에 대한 인준절차를 거친다. 한광옥(韓光玉) 대표는 "김 대통령은 그동안 당무 2선에 머물렀던 노무현 상임고문이 1선에 나와 당과 나라발전에 노력하길 바라고 그같은 일에 적임자로 여겨 최고위원에 지명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10.08 10:33

  • [YS-JP 회동 반응]-민주당

    ... "잘 모르겠다"고,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도 "뭐라고 말하기 힘들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고, 이인제(李仁濟) 최고위원의 측근은 "뭘 논의했는지 모르는 만큼 뭐라 말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최고위원에 내정된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그 양반들이 언론보도에서만 커지는 것 아니냐"며 "(언론이) 화젯거리와 정치적 영향력을 혼돈하고 있는 것아닌가"라고 회동의미를 평가절하했다. 노 고문은 특히 "나는 과거 정주영(鄭周永)씨가 국민당을 만들 때도 ...

    연합뉴스 | 2001.10.08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