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311-70320 / 70,7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치면톱] '부산경제 살리기' .. 여권 PK출신 5인방

    여권의 "부산출신 5인방"이 지역경제 살리기에 발벗고 나섰다. 김정길 청와대 정무수석,김기재 행정자치부 장관,서석재 국회 산업자원 위원회 위원장,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 김운환 국민회의 의원이 그 주역들. 이들은 경기불황으로 이반된 부산지역 민심을 달래기 위해 정책적인 지원 을 마련하느라 백방으로 뛰고 있다. 내년 16대 총선에서 여권의 의석수를 하나라도 더 늘려야 한다는 정치적인 계산이 다분히 깔려 있기도 하다. 부산 5인방은 우선 ...

    한국경제 | 1999.05.02 00:00

  • 여야 예결위원 49명 확정 .. 21일부터 추경안 심의

    ...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49명을 확정했다. 예결특위는 21일부터 각 상임위가 심사한 추경예산안을 본격 심의한다. 명단은 다음과 같다.(가나다순) 국민회의(18명) =국창근 길승흠 김경재 남궁진 노무현 박범진 서한샘 양성철 원유철 유용태 윤철상 이성재 이성호 장을병 정한용 조한천 조홍규 황학수 자민련(9명) =김동주 김의재 김종학 어준선 오장섭 이상만 이재선 지대섭 허남훈 한나라당(22명) =권기술 권오을 권철현 김광원 ...

    한국경제 | 1999.04.20 00:00

  • 부산 신발산업에 예산 우선 지원 .. 당정 현지 공청회

    정부와 여당은 부산시가 요청한 5천여억원 규모의 신발단지 조성, 공동판매 전시장 건설 등 부산지역 신발산업 육성사업을 정부의 예산사정을 고려, 우선 순위에 따라 추진키로 했다. 국민회의는 16일 오후 노무현 부총재와 부산지역 업체대표 1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부산 신발산업 육성정책 공청회"를 열고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인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같은 내용의 신발산업 육성책을 조만간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1999.04.16 00:00

  • 여권, 중견지도자 육성

    ... 많아도 장년층이 빈약해 김대중 대통령이나 김종필 총리 이후 리더십의 공백이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또 정가의 화두가 되고 있는 젊은 일꾼 수혈을 위해 이들을 견인해 낼 수 있는 중견 지도자들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포함돼 있다. 이와관련 여권내에서는 국민회의 김근태 노무현 부총재와 한화갑 전총무, 이인제 당무위원과 자민련의 박철언 부총재등의 향후 행보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9.04.15 00:00

  • [정치면톱] 3당 지도부 부산에 간 까닭은..'민심 잡기' 나서

    국민회의 김영배 총재권한대행, 자민련 박태준 총재,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등 3당수뇌부들이 15일 일제히 부산을 찾았다. 국민회의에선 노무현 부총재등 부산출신 당직자들이 김영배 대행을 수행했고 자민련은 박 총재와 김용환 수석부총재, 당3역등 17명의 의원이 전면에 나서 부산민심을 추스렸다. 한나라당은 부산출신 의원들 외에도 양정규 부총재 신경식 사무총장 등 소속의원 40여명이 부산거리를 누볐다. 마치 여의도 정가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

    한국경제 | 1999.04.15 00:00

  • 국민회의 중진들 '명암교차' .. 단일지도체제 가닥

    ... 민주평통부의장도 외곽에 머물면서도 권노갑 고문과의 골프회동 등을 통해 전당대회를 향한 행보를 가속화하는 분위기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당내 실세그룹인 동교동계가 나름대로 대표후보로 밀고 있다는 설이 나돌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당을 잘 알지 못한다"는 비판론도 제기하고 있다. 여기에 경남도지부장을 맡은 노무현 부총재도 PK출신으로서 "부산.경남 당권론"을 제기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03.12 00:00

  • 구로을 후보 이강래씨 선정 .. 국민회의

    국민회의는 22일 조직강화특위를 열어 내달 30일 재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구로을의 지구당 조직책에 이강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선정했다. 또 노무현, 장을병 부총재를 각각 경남과 강원도 도지부위원장에 내정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3일자 ).

    한국경제 | 1999.02.23 00:00

  • [정치면톱] '새팀으로 재보선' 3월설 대두..'당정개편 시기'

    ... 재.보궐 선거에 출마, 원내에 진출하는 것이 필요조건은 아니지만 바람직한 과정이다. 하지만 김 실장 스스로가 선거에 나설 뜻이 없는데다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지역은 김 실장이 나서기가 마땅치 않다. 이종찬 국정원장이 노무현 의원이 지역구를 부산으로 옮기면서 공백이 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위해 현직에서 물러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오는 9월 65세 정년에 달하는 한승헌 감사원장이 김 대통령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조기 퇴진할 지도 관심이어서 ...

    한국경제 | 1999.02.18 00:00

  • 노무현 부총재 '부산 출마' 선언 .. 영남 차세대주자 노려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가 9일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16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가 아닌 부산,경남지역에서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것을 놓고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 부총재는 자신의 결심 배경은 지역갈등 해소에 있음을 강조했다. "지역갈등이 모든 것을 망가뜨리고 있다"고 말한 노 부총재는 "똑같은 사실도 지역을 오가면 흑이 백이 되고 백이 흑이 되는 상황에서 진보와 보수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노 부총재의 ...

    한국경제 | 1999.02.09 00:00

  • [뉴스파일] 김대중 대통령, 여권 PK 인사와 만찬

    김대중 대통령은 이르면 9일 김기재 행자부장관, 김정길 청와대정무수석, 국민회의 서석재 노무현 김운환의원, 심완구 울사시장 등 부산.경남지역 출신 여권인사를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하며 동서화합을 위한 정치개혁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9일자 ).

    한국경제 | 1999.0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