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61-1770 / 1,8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해 첫 해돋이...서울 7시46분 .. 중서부 오후에 눈발

    신사년(辛巳年) 첫날 아침 전국에서 장엄한 해돋이 광경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중서부 지방에서는 오후부터 ''서설(瑞雪)''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일본 열도에 구름이 끼어있어 약간 영향을 받긴 하겠지만 1일 오전 전국의 날씨가 대체로 맑을 것"이라며 "해상에 약간 낀 구름 위로 태양이 솟아오르겠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해뜨는 시간은 서울 오전 7시46분,강릉 오전 7시39분,동해 오전 7시38분,울릉도 오전 7시31분,포항 오전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고(故) 서정주 선생님 영전에] '잊어먹은 글자가 하나 있어서'

    잊어먹은 글자가 하나 있어서 -고(故) 서정주 선생님 영전에 내리는 눈발 속에서 괜찮다…괜찮다…괜찮다…하시더니 수부룩이 내려오는 눈발속에서 울고 웃고 수그리고 새파라니 얼어서 운명들이 모두다 안기어 드는 소리… 속에서 이별이라니요 혼자 눈감으시다니요 나는 마음속으로만은 내 나름대로의 정신의 영생이라는 것도 생각할 줄 알고 사는 사람인지라 하셨으니 숨이 아조 내게서 넘어가는 그때까지 나는 인생의 간절한 것들을 늘 추구하고 ...

    한국경제 | 2000.12.26 00:00

  • 동서양 아우른 신화적 상상력 .. '도솔천'으로 떠난 미당의 문학세계

    ... 틀림없이 거기 있을 거여요."(춘향 유문) 눈빛 닿는 곳이면 어디서나 시의 꽃을 피워냈던 미당 서정주. 단옷날 그네 뛰던 춘향을 따라 "진달래 꽃비 오는 서천"으로 무사히 가 닿았을까. 이승에서 못다 이룬 집(未堂)을 지으러 눈발 날리는 동천(冬天)을 그토록 황망히 날아 올랐을까. 24일 타계한 미당은 그야말로 하늘과 땅,사람을 아우르며 서정시의 최고 경지를 보여준 국민 시인. 일제 강점기인 1915년 전북 고창 선운사 부근에서 태어난 그는 60여년간 1천편의 ...

    한국경제 | 2000.12.26 00:00

  • [애드 포커스] LG캐피탈, 설원 배경 신세대 욕구 발산

    ... 광고는 영화 놀이공원 등 신세대 젊은이들의 다양한 욕구를 만족시켜 주는 멀티서비스 카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설원을 배경으로 빠른 속도로 스노 보드를 타면서 내려오는 주인공 일행이 비쳐진다. 이어 스노 보드가 일으키는 눈발과 와인 거품이 교차되면서 설산 및 호수를 배경으로 한 야외 거품욕탕에 몸을 담근 박은혜의 편안하고 만족스런 표정이 클로즈업된다. 카드 업체 광고로는 이색적으로 CM송을 삽입해 좋은 반응을 얻은데 힘입어 후편에서도 속도감 있는 화면전개에 ...

    한국경제 | 2000.10.24 00:00

  • [이 아침의 시] '겨울 강가에서' ..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다른데도 아니고 강물속으로 뛰어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시집 ''그리운 여우'' 중

    한국경제 | 2000.10.24 00:00

  • [새영화] '청춘' .. 젊은날의 열병같은 첫경험 그려

    ... 탐닉하고,수인역시 여선생을 향한 닿지 못할 사랑에 애달아하며 허무한 섹스에 열중한다. "겨울나그네""깊은 슬픔"같은 한국적 멜로로 상찬받은 감독은 40대 중반의 나이에도 젊은이들의 감수성을 잘 짚어냈다. 흩날리는 매화꽃잎,순백의 눈발,푸르른 산천... 경남 하동의 수려한 풍광에서 건져낸 영상은 서정적이고 운치있다. 섹스신도 소문만큼 리얼하다. 운동하듯 치러내는 반복적인 섹스나 성묘사는 때로 눈을 의심케 할 만큼 강도높다. 김정현 김래원 배두나 윤지혜등 ...

    한국경제 | 2000.10.13 00:00

  • [이 아침의 詩] '겨울 간월도에서' .. 황동규

    ... 한쪽 길고 다른 한쪽 짧은 쐐기 모양 흐트리지 않고 허공을 건넌다 죽음같이 텅 빈 겨울 하늘에 황홀한 좌표 그리는 저 선(線)들! 인간의 행로보다도 정연한 저들의 행로가 인간을 하늘에 줄 서게 만든다. 저 중에는 과부 홀아비 고아도 왕따당한 자도 노숙자도… 선들이 휘돌며 성긴 눈발로 내려와 목을 감는다. 내 성대(聲帶)가 기러기 소리를 낸다 시집 ''버클리풍의 사랑노래''중에서 약력=1938년 서울 출생.서울대 영문과 교수

    한국경제 | 2000.08.29 00:00

  • [우리들의 골프일기] "네가 나한테 해준 게 뭐야"

    ... 요즘 TV광고에서 들었음직한 카피다. "네가 나한테 해준게 뭐야" 너무도 무관심한 애인 곁을 떠나가면서 내뱉는 최후의 멘트였던가. 얼마 전에 만난 싱글 핸디캐퍼는 그 비결을 묻자 남다른 시절을 이야기했다. 장대비가 쏟아지건,눈발이 휘날리건 기회만 되면 필드로 나갔고,커다란 배추 박스에 볼을 담아 연습하는 것은 물론,그것이라도 거를라치면 틈날 때마다 사무실에서 헛스윙 연습을 했다고 했다. 골프를 잠시도 관심밖으로 놓아둔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 100분의1 ...

    한국경제 | 2000.07.12 00:00

  • 만년설! 영원한 유혹 .. '스위스 융프라우' 절경

    ... 숨막힐 정도다. 드디어 융프라우요흐(3천4백54m). 머리가 무겁고 가슴이 답답했다. 이기지 못한 사람들은 구토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바깥에 만들어 놓은 짧은 융프라우체험로로 발을 내디뎠다. 융프라우는 배타적이었다. 눈발 섞인 바람은 몸을 날려버릴 것 같았다. 모든 파장의 빛을 튕겨내는 만년설은 선글라스를 안낀 눈앞을 캄캄하게 만들었다. 유럽 최고(3천5백71m)의 관망대 스핑크스테라스에서 바라본 융프라우도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겹겹의 망사천으로 ...

    한국경제 | 2000.05.19 00:00

  • 브래들리-매케인 초반 기세 .. 뉴햄프셔주 예비 선거

    ... 포기하고 이번 예비선거에 주력해왔다. 정치분석가들은 뉴햄프셔주는 백인인구가 98%이고 부동층이 최고 40%에 달하기 때문에 약간의 지지도 차이는 뒤집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양당 후보들은 선거하루 전까지 눈발이 날리는 영하의 날씨를 무릅쓰고 무소속과 부동표를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각 후보가 상대방에 대한 인신공격에 나서는 등 물고 물리는 입싸움이 계속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일자 ).

    한국경제 | 2000.0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