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1-111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39) 퍼팅연습

      ... 이렇게 먼 거리에서 퍼팅연습을 하면 그린전체의 상태를 파악하거나 감을 익히는데 도움을 주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많은 교습가들은 롱퍼팅보다 실제 라운드에서 잘 처리해야 하는 "거리"에서의 연습이 더 중요하다고 한다. 잭 니클로스는 아마추어들에게는 4m이내가 가장 정확함과 자신감을 요하는 거리라고 말한다. 또 라운드전에 1.5m거리의 퍼팅을 집중연습하라고 강조하는 이가 있는가 하면, 1m안짝의 쇼트퍼팅을 가장 중요시하는 교습가도 있다. 분명한 것은 10m이상 ...

      한국경제 | 1995.07.05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33) 칩샷용 클럽

      칩샷을 할때 한가지 클럽만으로 할것인가, 여러가지 클럽을 이용할 것인가. 물론 "꼭 이래야 된다"는 정답은 없다. 잭 니클로스는 긴 롤링이 필요한 예외적 상황이 아닌한 대부분 칩샷을 샌드웨지로 처리한다. 한가지 클럽으로 하는 것이 숙달이 쉽고, 따라서 자신감을 가질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6개클럽을 10분씩 연습하는 것보다는 한 클럽을 한 시간 연습하는 것이 효율면에서 낫다고 주장한다. 반면 구성 보비 존스는 칩샷할때 3번아이언에서 ...

      한국경제 | 1995.06.28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24) 거리가 능사는 아니다

      골퍼들은 거리에 대해 지나칠 정도로 민감하다. 골프에서 "거리"는 그렇게 소중하고 가치있는 것인가. 잭 니클로스는 이에 대해 "똑바로 장타를 칠수 있고, 그런 장타력을 현명 하게 활용한다는 그러하다"고 부분 긍정한다. 이를테면 드라이브의 주목적은 다음샷을 가장 잘 칠수 있게 하는데 있다는 것이다. 그린에 가깝다 하더라도 볼이 연못이나 숲속 벙커 산비탈 등지에 떨어졌다면 결코 좋은 드라이브가 아니다. 예컨대 내리막 라이 또는 경사면을 ...

      한국경제 | 1995.06.19 00:00

    • [제95회 US오픈] '역시 노먼' .. 5언더 단숨에 선두

      ... 합계 3언더파 137타로 단독2위를 마크했다. 아마 일본은 오자키의 분전에 일대 열풍에 휩싸여 있을 것이다. 이곳에 와 있는 일본 기자들도 흥분의 기세가 역력했다. 그것은 지난 80년 US오픈에서 아오키 이사오가 잭 니클로스와 연장을 벌인 "대사건"이후 일본 최대의 골프뉴스가 아닐까 한다. 첫날 선두 닉 프라이스는 이날 버디2개에 보기는 무려 5개로 3오버파 73타를 기록,합계 1언더파 139타(66-73)로 공동 5위로 내려 앉았다. 그의 보기퍼레이드는 ...

      한국경제 | 1995.06.18 00:00

    • [제95회 US오픈] 닉프라이스, 출발 호조...4언더 선두

      ... 83위의 엘스는 "그 좋은 스윙"으로 커트오프통과를 걱정해야 할 입장이 됐다. 관심선수중 그런대로 불만없는 스타트를 보인 선수는 톰 왓슨과 커티스 스트레인지, 리 잰슨등 US오픈 우승 경력자들. 이들은 모두 이븐파 70타로 공동11위를 마크한 무려 18명속의 3명이었다. 1오버파 71타를 치며 잭 니클로스등과 함께 공동 29위를 달리고 있는 존 데일리는 스스로 "잘 친 골프"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06.16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21) 니클로스와 노먼

      니클로스와 그레그 노먼은 어드레스할때 클럽헤드를 땅에 대지 않는다. 두 선수는 이 방식이 다음과 같은 이점이 있다고 말한다. 먼저 과도한 긴장을 피할수 있다는 것.헤드를 땅에 대면 자신도 모르게 밑으로 누르는 힘이 작용하게 돼 근육의 저항을 일으킨다. 특히 손과 팔에 힘이 들어가 그립압력을 일정치않게 하고 결국 몸까지 굳게 만든다. 둘째 손 팔 몸 클럽이 일체화한 원피스 테이크어웨이를 할수있다. 클럽이 떠있기 때문에 보다 자유롭고 ...

      한국경제 | 1995.06.15 00:00

    • [제95회 US오픈] US오픈, 15일 시네콕힐스GC서 티샷

      ... US오픈 첫날경기는 "시네콕언덕의 쓴맛"을 상징한다. 시속 45km가 넘는 비비람이 몰아친 이날 참가선수 155명의 평균스코어는 무려 8오버파 78타. 80이상을 친 선수만 45명이나 됐다. 후반의 41타를 비롯 77타를 친 잭 니클로스는 경기후 "자신의 평생골프 에서가장 어려운 하루"로 이날을 묘사했다. 86년의 우승자는 레이 플로이드. 스코어는 4라운드합계 1언더파 279타에 그쳤다. 당시 플로이드가 10번홀을 마쳤을때 까지 그의 앞에는 무려 9명의 선수가 ...

      한국경제 | 1995.06.14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11) 웨지는 기교용

      ... 드라이버나 롱아이언등의 롱게임과는 달리 그린 주변에서는 오로지 정확성이 요구되는 것이다. 만약 웨지를 힘껏 쳐야만 볼이 온그린될것 같으면 더 긴 클럽을 사용한다. 장타자들이 120~130야드거리에서 웨지를 잡는다고 기죽을것 없다. 잭 니클로스는 그린까지 거리가 100야드이상 되면 절대 웨지를 잡지 않는다. 아마추어들도 본받을만하다. 웨지샷은 힘껏 치는 것이 아니라 스무스하게 스윙하는 것이 요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6일자).

      한국경제 | 1995.06.05 00:00

    • [레저] 보광 휘닉스파크 .. 4계절 종합리조트 추구

      ... 쇼핑플라자를 오픈한다. 이어 96년6월까지는 28층짜리 타워콘도1동(342실)을 건립,콘도객실수을 790실로 늘리고 부대시설인 수영장 테니스장 양궁장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97년 5월까지는 33만평규모의 골프장지구에 골프의 황제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회원제 18홀 골프장과 클럽하우스(연면적 1,000평)및 9홀 퍼블릭골프장도 건설한다. 주차장시설도 4,000대규모로 확보한다. 늦어도 97년말까지는 8만평규모의 체육시설지구에 운동장 체육관 옥내외수영장 실내빙상장 ...

      한국경제 | 1995.06.01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06) 응급처치

      플레이도중 갑자기 슬라이스가 나면 난감해진다. 골퍼들은 이럴 경우 플레이가 끝날때까지 그 구질을 감수할 것인가, 아니면 스윙자체를 바꿔볼 것인가로 주저하게 된다. 응급조치가 없을까? 잭 니클로스는 이럴때 간단한 방법을 동원한다. 볼 위치를 변경하는 것이다. 왼발 앞쪽에 있던 볼을 "더 이상은 안된다"는 정도까지 오른발 쪽으로 이동시킨채 어드레스한다. 그렇게 하면 클럽이 목표선을 비스듬히 가로지르기(슬라이스 구질을 생산) 전에 볼과 ...

      한국경제 | 1995.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