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71-118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S오픈골프] (5) 무명 잰슨 우승 .. 상금 2억원

      ...권.91US오픈)등 통산 투어 8승의 페인스튜어트(36)이고 후자는 90년 투어생활을 시작,겨우 2승을 올린 리잰슨(28.미국)이다. 그러나 승자는 무명인 리잰슨. 더욱이 잰슨의 우승기록은 80년 이곳 벌투스롤대회에서 잭니클로스가 세운 8언더파 2백72타의 US오픈 72홀 최저타수기록과 타이를 이루는 것이자 US오픈 사상 두번째로 4라운드 모두 60대 스코어를 내는 호기록이었다. 상금 29만달러획득 .3라운드까지 리 잰슨은 7언더파 2백3타였고 페인스튜어트는 ...

      한국경제 | 1993.06.22 00:00

    • [US오픈골프] (3) 테드오 첫날 부진 .. 보기연발 76타

      ... 89년 매스터즈대회 연장전에서 60 퍼팅을 놓친 비운의 주인공이자 최근 한국오픈에서도 연속출전,2번우승했던 스코트 호크는 이날 버디5에 보기1개였다. 프레드 커플스,레이플로이드가 2언더파 68타로 공동6위권이고 닉팔도,톰왓슨,잭니클로스등이 이븐파70타로 공동19위권,그레그 노먼은 3오버파 73타로 공동98위이고 존 데일리는 72타로 공동76위 한편 미국의 마이크 헐버트는 이날 12번홀(파3.1백93야드)에서 5번아이언샷으로 US오픈사상 25번째의 홀인원을 ...

      한국경제 | 1993.06.19 00:00

    • [US오픈골프] (2) 미국 매스컴 오태근군 취재경쟁

      ... 이틀동안 3퍼트6번으로 탈락했다. 오는 이날 연습라운드후 "12개 파4홀중 10개가 4백야드이상의 긴홀들이기 때문에 해볼만하다"며 "커트오프통과가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 우승상금 29만달러 .세계적인 퍼팅의 명수 벤크렌쇼,제2의 잭니클로스로 불리는 왼손잡이 필미켈슨등 미국의 스타들이 지역예선에서 탈락한 이번 제93회 US오픈에는 총 1백56명(미국프로 1백29명 외국프로 24명 아마3명)이 참가했다. 17일 오전7시(미 이스턴타임)이곳 벌투스롤GC 로어코스(...

      한국경제 | 1993.06.18 00:00

    • [골프] '나이는 어쩔수 없어' .. 아놀드파마 잭니클로스

      세월은 누구도 막을수 없다. 한세대를 풍미했던 60년대의 빅3(잭 니클로스,아놀드파머,게리 플레이어)도 이제는 50대가 넘어 시니어투어에서만 그들의 골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에서는 옛날의 황제,제왕들이 커트오프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초라한 모습을 들어 메이저등 정규투어대회출전을 그만두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결국 나이들면 골프역시 쇠잔해진다는 것으로 한창 칠수있을때 골프의 "생애기록"들을 추구해야 한다는 얘기. 사진은 왼쪽부터 64년 ...

      한국경제 | 1993.06.04 00:00

    • [해외골프] 프로일수록 '퍼팅시간' 길다 .. 미지 분석

      ... 나타났다. 이밖에 드라이빙시간도 33초7로 미PGA프로가운데 5번째로 느린 티샷을 하고 있는것. .드라이빙 어프로치 퍼팅등 각부문의 최장시간소요 상위5명의 선수에는 인기있는 골퍼들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먼저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53)는 드라이빙 소요시간이 35초2가 걸려 빌 브리톤(38초2)에 이어 두번째로 가장 느린 티샷을 하고있다. 또 최근 상승세를 타고있는 호주의 백상어 그레그 노먼(37)은 퍼팅시간이 53초8이나 걸려 4번째로 느린 퍼팅을 ...

      한국경제 | 1993.05.10 00:00

    • [경영어록] 행복과 불행 ; 욕심과 사심

      .행운과 불운 골프에서는 행운과 불운이 같은 확률로 나타난다. - 잭 니클로스 .욕심과 사심 욕심은 끝없이 성장하게 마련이며 사심은 아무리 금해도 고개를 치켜든다. -위

      한국경제 | 1993.05.08 00:00

    • [경영어록] 행복과 불행 ; 욕심과 아심

      .행운과 불운 골프에서는 행운과 불운이 같은 확률로 나타난다. - 잭 니클로스 .욕심과 사심 욕심은 끝없이 성장하게 마련이며 사심은 아무리 금해도 고개를 치켜든다. -위

      한국경제 | 1993.05.08 00:00

    • [이야기골프] 슬럼프 .. 소동기 변호사

      ... 좋은 방법은 문제의 답을 알고 있는 스승을 만나는 일일 것이다. 그래서 골프의 슬럼프를 벗어나는 지름길 가운데 최고의 것은 자기의 스윙을 평소 잘 알고 있는 조언자로부터 잘못을 고쳐잡는 방법이 아닐까한다. 이는 오랫동안 잭 니클로스가 자신의 선생인 잭 그라우트의 조언을 받은 일이라든가 최근 리드베터라는 명레슨프로가 슬럼프에서 허덕이던 닉 팔도를 구출해 낸 사실,그리고 골프아닌 다른 운동에서 코치나 감독을 두고 있는 점에 비추어 보더라도 골프에 있어서 슬럼프를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세계의창] '아멘코너'의 마수 .. 변상근 자유기고가

      ... 파4짜리 14번홀에서 8타를 침으로써 역시 "최악의 기록"을 수립했다. 닉 프라이스는 파72의 이 오거스타에서 9언더파(63타)로 코스기록까지 갖고있다. 골프무상을 일깨워준 사건이었다. 대회 7번째 우승을 노리던 세기의 플레이어 잭 니클로스는 첫날 5언더파로 선두그룹에 오르는 노익장을 과시했으나 자멸했고 절치부심 우승을 벼르던 미스터 사크(상어) 호주의 그레그 노먼은 11일 후반라운드에서 "아멘"을 연발했다. 일본을 떠나면서 우승소감을 말하는 연습까지 했다는 점보 ...

      한국경제 | 1993.04.14 00:00

    • [93매스터즈] (6) 독일 랑거 우승 .. 유럽세 여전

      ... 생기고 그 돈은 어쩔수 없이 선수들을 느슨하게 만든다. 그 후유증은 가정문제에서부터 파생,영웅만 되면 "이혼"으로 골머리를 앓는다. 프레드 커플스나 벤크렌쇼가 그랬고 존댈리도 "원위치"는 됐지만 같은 맥락이다. 이를 바꿔말하면 잭니클로스나 톰왓슨,레이플로이드와 같이 평생 한눈 안팔고 골프만 파고 드는 젊은 선수가 이제는 안보인다는 얘기다. "수신제가치샷 평필드"인가. .이번대회는 역대 어느대회때보다 12번홀의 악명이 드높았다. 고작 1백55야드거리의 파3홀이 어려우면 ...

      한국경제 | 1993.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