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81-1188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3매스터즈] (4) 랑거 단독선두 .. 화려한 컴백

      ... 플레이어(남아공)가 7타를 뒤집어 우승한것이 아주 드라마틱했다. 당시 플레이어는 8언더파 64타를 쳤는데 그것은 역대매스터즈대회 최종일 스코어로는 가장 좋은것이었다. 4타차가 뒤집어진 경우는 많다. 가까이만해도 86년 잭 니클로스가 최종일 65타로 4타차를 역전시켜 우승했고 89년엔 닉 팔도가 5타차를 물고 늘어져 연장전끝에 우승했었다. 역사는 역전우승이 많지만 골프는 상대적인것. 랑거라는 이름과 그의 녹녹치않은 실력은 이 절호의 우승찬스를 순순히 ...

      한국경제 | 1993.04.12 00:00

    • <93매스터즈골프대회 상보> 무명 매거트 불안한 선두

      ... 레이플로이드(50)와 85년 챔피언 베른하르트랑거(독일 )가 16번홀까지 토털 6언더파를 친채 경기를 중단,매거트를 2라운드 단독선 두로 확정짓기는 어렵다. 플로이드와 랑거는 이날 각각 2언더파를 기록중이 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잭니클로스(53)는 13번홀까지 버디2 보기3개로 1오버파 를 마크,중간합계 4언더파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돋보인 선수들은 칩벡 퍼지젤러 그레그노먼등을 꼽을수 있고 프레드 커플스도 회복기미를 보였다. 칩벡은 버디5에 무보기로 2라운드합계 ...

      한국경제 | 1993.04.11 00:00

    • [93매스터즈] (2) 니클로스, 공동선두 .. '노익장' 과시

      .첫날의 스타는 단연 잭 니클로스(미국)이다. 그는 53세의 나이에도 불구,제57회 미매스터즈대회 첫날 5언더파67타(34.33)의 기염을 토하며 다른 4명의 선수와 함께 공동선두에 나섰다. 니클로스는 이곳시간 8일 미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6천9백5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 경기에서 이글1,버디4,보기1개를 기록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가 5언더파의 호타를 날리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것. 그러나 그의 얘기를 ...

      한국경제 | 1993.04.10 00:00

    • 미매스터즈 골프대회...골프황제 잭 니클로스등 공동선두

      .첫날의 스타는 단연 잭 니클로스(미국)이다. 그는 53세의 나이에도 불구,제57회 미매스터즈대회 첫날 5언더파67타(34.33)의 기염을 토하며 다른 4명의 선수와 함께 공동선두에 나섰다. 니클로스는 이곳시간 8일 미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6천9백5 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 경기에서 이글1,버디4,보기1개를 기록 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가 5언더파의 호타를 날리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것. 그러나 그의 얘기를 ...

      한국경제 | 1993.04.09 00:00

    • [93매스터즈] (1) 골프스타 90명 그린재킷 각축

      ... 4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올랐던 지난 86년도가 노먼의 "제1전성기"였다면 금년이 그의 "제2전성기"가 될 소지가 농후하다는것. 노먼의 매스터즈는 숨가쁜 드라마와 깊은 좌절의 범벅이었다. 86년엔 잭니클로스의 믿을수 없는 최종일 65타로 2위에 그쳤고 87년엔 래리 마이즈의 기적같은 칩샷으로 연장에서 물러났다. 89년엔 우승자와 1타차 3위. "나의 실수는 그같이 뼈아픈 역사를 내가슴에 너무 오래 묻어둔 것이었다"고 7일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1993.04.09 00:00

    • <명골프 명렛슨>

      ... 안좋은것이 사실 아닌가. 몇년 쳐보니 겨울골프는 정말 재미 없는데 우리 이번 겨울엔 맘먹고 스윙이나 제대로 만드는것이 어떤가" 이리하여 "1백일작전"이 시작됐다. 12월초부터 3월초까지의 1백일동안 칼을 간후 3월의 어느 일요일 우승자를 가리기로 한것. 좋은 골프친구란 바로 이런 사람들일 것이다. "명프로명레슨"을 끝내고 7일(월요일)자부터는 잭 니클로스의 "골프마 이웨이"를 연재합니다. 일요일자의 "골프유머"는 종전대로 계속됩니다.

      한국경제 | 1992.12.04 00:00

    • < 명프로 명레슨 > 격상

      ... 못하고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다. 그레엄은 "그같은 경우 자기자신을 세계적 톱프로라고 생각,자신있고 여유있게 샷을 하라"고 권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세계적 프로가 메이저대회에서 승리하는 모습을 떠올리며 "내가 바로 그때의 잭 니클로스이다"식으로 자기최면을 걸어 자신을 "최고의 선수"로 만들라는 것. 대회가 아무리 중요해도 메이저대회만큼은 못될테고 상대방이 아무리 잘 쳐도 잭 니클로스와는 비교가 안될것이니 "내가 바로 니클로스"라고 생각하면 분명히 여유가 생긴다. ...

      한국경제 | 1992.11.11 00:00

    • <명골프 명레슨> 그립의 두께

      ... 그립두께가 적정치보다 굵으면 슬라이스가 나기 쉽다. 굵은만큼 끝까지 그립을 잡아놓지 못하고 풀어지기 때문이다. 반대로 그립이 얇으면 훅 구질의 볼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그립이 얇으면 손목이 일찍 돌아가며 클럽페이스가 닫혀지는 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역으로 말하면 슬라이스환자는 보다 얇은 그립을,훅환자는 굵은 그립을 쓰는것이 단기적 치료책이 될수 있다. 잭 니클로스조차 "골프 마이웨이"라는 그의 교습서에서 이같은 이치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9.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