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741-180750 / 186,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 '당요구 화답' 탈피..당정회의 '정기국회전략' 분위기

    ... 지원할 것"이라고 분위기를 잡아갔다. 서총무는 한발짝 더나가 "지난 임시국회에서는 국무위원들이 야당의원들의 질문강도에 따라 발언이 왔다갔다하는 측면이 있었다"며 "정기국회기간동안 국무위원들이 소신있는 발언을 해달라"고 신신당부 하기도 했다. 심상치 않은 회의 분위기는 이수성국무총리의 답변에서부터 나타났다. 이총리는 "당정회의 방식을 지금의 일괄질문.답변에서 1문1답 방식으로 바꾸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점잖게 제안했다. 당일각에서 제기된 "금융소득 종합과세 ...

    한국경제 | 1996.09.11 00:00

  • 관세청, 주한공관 관세담당관 초청 간담회

    관세청은 10일 미국 일본 중국 등 16개 주요 교역상대국의 주한 공관 관세담당관을 초청, 오찬 간담회를 갖고 관세청이 지난 7월1일부터 시행중인 수출입 신고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강남구 신사동 모 음식점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이대영관세청협력국장 은 또 우리 상품의 해외 통관시 마찰이 발생할 경우 이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 등을 당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6.09.11 00:00

  • 신한국/정부 "한목소리 내야한다"..당정회의 '정기국회전략'

    ... 당이 제동을 걸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 진다. 서총무는 한발짝 더나갔다. 서총무는 "이번 정기국회중 야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치열한 정치공세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운을 뗀뒤 국무위원들이 소신있는 발언을 해줄 것을 신신당부했다. 서총무는 "지난 임시국회에서는 국무위원들이 야당의원들의 질문강도에 따라 답변이 왔다갔다 하는 측면이 있었다"며 "임시국회때 쟁점사항이 정기국회중에는 재발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서총무는 또 "국정감사때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금융II면톱] 정부부처-연/기금, '금리입찰' 여전

    ... 알고서도 할수없이 금리입찰에 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정경제원은 지난 7월 재정경제원장관 명의로 통일원장관 내무부장관 통상산업부장관 건설교통부장관 정보통신부장관 서울시장 등에 공문을 보내 "산하 기금이나 조합이 실적배당상품을 대상으로 사전수익률제시및 이면계약요구행위를 하지 않도록 지도해달라"고 당부했었다. 또 각 은행장들에게도 금리입찰을 실시할 경우 관련 임직원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통보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정가산책] 이수성총리 예방 받아 .. 김종필총재

    자민련 김종필총재는 10일 국회에서 이수성국무총리의 예방을 받고 "이번 정기국회는 우리 국회의 새로운 전통을 세우기위한 시발점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모두가 나라를 위해 하는 일이니만큼 잘 협조해 나가자"고 당부. 김총재는 이총리가 "이제 운동(골프)을 해야할 것같다"고 말하자 "언제 한번 초청하겠다"며 골프를 주제로 잠시 환담. 이총리도 "김총재께서 훌룡한 탁견을 가지신 분이라고 선전 많이 하고 다닌다"고 화답. 한편 김총재는 이총리와의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분실된 CD 시중 유통으로 금융가 비상

    ... 충청은행은 지난8월초 중구청지점에서 보관중인 양도성예금증서 10매를 백지양식으로 분실한 후 현재까지 이를 발견하지 못했다. 충청은행은 분실사실을 은행감독원에 보고하고 은행들에도 이를 통보, 창구 사고예방에 주의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분실된 CD의 번호는 "가00038301가"부터 "가00038310가"까지 일련으로 돼 있다. 분실 CD들은 금액란이 빈 칸으로 돼있어 금액제한없이 변조가 가능해 선의의 제3가 피해를 입을 우려가 큰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무역산업위원회 설립 .. 한국-아르헨티나 정상회담 합의

    ... 재계, 언론계, 학계의 주요 인사로 "현인회의"를 구성하자는 김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추후 외교경로를 통해 구체적 사항을 협의키로 했다. 김대통령은 우리 은행의 아르헨티나 진출에 대한 협조와 함께 수산업분야 에서의 협력 강화를 당부하고, 이중과세 방지협정 체결을 희망했다. 양국 정상은 이어 문화.스포츠분야 교류협력확대에 의견을 같이 했으며, 특히 축구강국인 아르헨티나측은 한국이 2002년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 하는데 최대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말로 산을 쌓아라'..두산 창업 100년사 소설로 출간 "화제"

    ... 관리지배인으로 일하다 이를 인수해 OB맥주를 탄생시킨다. 73년 그의 죽음과 현 박용곤 회장이 승계하는 과정도 주목된다. 이 책에 따르면 "두산"의 상호는 박승직이 광복직후 운송사업을 하겠다고 나선 아내와 며느리에게 "한말 한말 모아서 산을 쌓는 마음가짐으로 임하라"는 당부와 함께 지어준 이름. 욕심내지 말고 성실과 정직으로 신용을 쌓으면 재물이 저절로 모이게 된다는 경영철학이 축약된 이름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기업 지원에 최선" .. 김대통령, 동행 경제인과 만찬

    ... 활용하면 결코 일본에 뒤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세계 모든 나라의 경제여건이 대부분 좋지 않다"고 지적하고 "국제수지적자도 기업이 열심히 하면 충분히 극복할수 있을 것" 이라며 기업의 분발을 당부했다. 김대통령은 특히 "우리 경제가 일본 엔화의 등락에 따라 좌우돼서는 안된다" 고 강조하고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입을 계기로 엔화가 더 낮아지더라도 경쟁력을 갖출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1996.09.09 00:00

  • "고임금해소 위해선 실업증가도 감수"..재계, 임금동결 의미

    ... 노동법 개정방안은 임금상승을 더욱 부채질 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막아달라는 것이다. 재계는 임금상승 억제는 단지 임금안정을 도모한다는 차원이 아니라 경제를 살리고 기업생존을 유지시킨다는 차원에서 정부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한국의 고임금은 무엇보다 회사측의 교섭력 약화에서 비롯됐기 때문에 이를 시정해 달라는 건의도 덧붙였다. 향후 노동법 개정이 회사측의 교섭력 강화에 초점 맞춰져야 한다는 재계의 주장은 이런 맥락이다. "무엇보다 정리해고제 ...

    한국경제 | 1996.09.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