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8951-18960 / 41,9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산 북·강서갑 더민주 전재수, '이웃사람론' 내세워 3수 만에 당선

      ... 벌인 부산 최대 격전지 북·강서갑에서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사진)가 현역 의원인 박민식 새누리당 후보에게 승리했다. 외무·사법고시를 통과한 검사 출신 박 후보와 노무현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전 당선자가 벌인 세 번째 대결이었다. 18대와 19대 총선에서는 박 후보가 이겼고 이번에 전 당선자가 설욕한 셈이다. 선거운동 기간에도 두 사람은 여론조사 1위가 번번이 바뀌는 등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자신의 ...

      한국경제 | 2016.04.14 03:02 | 김태현

    • thumbnail
      대구 북을 무소속 홍의락, 컷오프 악재 딛고 대구서 무소속 돌풍

      “여론조사를 하기 전까지는 기자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지역이었다.” 대구 지역 20대 총선에서 가장 의외의 선거구는 야당 출신인 홍의락 무소속 당선자(사진)가 승리한 북구을이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의원이던 그가 북구을에 출마할 때만 하더라도 홍 당선자의 승리를 점친 사람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홍 당선자가 3년 동안 소리 소문 없이 지역구를 누비면서 부인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며 꾸준히 공을 들인 결과가 이번 총선 결과로 ...

      한국경제 | 2016.04.14 02:59 | 오경묵

    • thumbnail
      전북 전주을 새누리 정운천, 여 불모지 전북서 20년 만에 금배지

      정운천 국회의원 후보(사진)가 전북 전주을에 새누리당 깃발을 꽂는 데 성공했다. 보수 여당 출신 후보가 국회의원이 된 것은 전북에서 20년 만이자, 전주에서는 30년 만의 이변으로 꼽힌다. 정 당선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지낸 뒤 2010년 전북지사 선거에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 공천을 받아 출마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당시 20% 이상 득표를 목표로 했지만 18.2%를 얻는 데 그쳤다. 그는 19대 총선 당시 ...

      한국경제 | 2016.04.14 02:59 | 박종필

    • thumbnail
      서울 강남을 더민주 전현희, 여당 텃밭 서울 강남서 야 깃발 꽂아

      ... 배출하지 못한 강남구에서 ‘여당 불패 신화’를 깬 주인공이 됐다. 전 후보는 14일 0시30분 현재(개표율 55.3%) 52.2%를 득표해 강남을 현역 의원인 김 후보(43.8%)를 8.4%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전 후보는 치과의사 출신 변호사로 18대 비례대표를 지냈다. 19대 때 지역구 의원에 도전했다가 강남을 당 경선에서 정동영 후보에게 패했다. 당시 민주통합당은 전 의원을 배려해 송파갑에 전략공천하려 했지만 전 후보는...

      한국경제 | 2016.04.14 02:58 | 이정호

    • thumbnail
      '경제관료' 윤상직·추경호, CEO 김병관…경제인 대거 여의도 입성

      20대 국회에 경제 관료, 기업인, 교수 출신이 대거 입성했다. 당의 정책을 만들고 입법을 하는 과정에서 경제전문가의 역할이 커지고 있어 여야가 앞다퉈 ‘경제통’ 영입에 나선 결과다. 윤상직 새누리당 당선자(부산 기장)는 이명박 정부에서 지식경제부 1차관을 지냈고 박근혜 정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맡아 일했다. 그는 “주민들이 박근혜 정부의 최장수 산업부 장관으로 일한 경험과 능력을 믿고 당선시켜준 것으로 ...

      한국경제 | 2016.04.14 02:55 | 이태훈

    • 기초단체장 선거 8곳, 새누리당 후보들 고전

      ... 크게 앞섰다. 반면 그동안 새누리당 텃밭으로 분류되던 경남 김해시에서 허성곤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김성우 새누리당 후보를 앞서는 이변을 낳았다. 이곳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경수 더민주 후보도 이만기 새누리당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더민주의 정치적 기반인 광주와 전북에서는 국민의당 후보가 더민주 후보를 따돌리고 승기를 잡았다. 김성환 정헌율 국민의당 후보가 각각 광주 동구와 전북 익산시에서 상대 후보를 압도했다. 보수 성향이 강한 경기 양주시에서도 이성호 ...

      한국경제 | 2016.04.14 02:52 | 이호기

    • thumbnail
      새누리, 영남서 고전…더민주, 수도권 압승…국민의당, 호남맹주로

      13일 치러진 20대 총선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압승, 국민의당 호남 석권, 영남에서 새누리당의 부진으로 요약된다. 14일 0시30분 현재 더민주는 서울 35곳, 경기 40곳이 당선권에 들었다. 19대 총선에서 얻은 59개 의석에서 16석이 늘어난 것이다. 반면 새누리당은 이전 의석 대비 6석 적은 의석을 가져갈 전망이다. 표창원 후보(경기 용인정) 등 지역구 조정에 따라 수도권에서 늘어난 의석 대부분을 더민주가 쓸어간 결과다. 새누리당이 ...

      한국경제 | 2016.04.14 02:39 | 노경목

    • thumbnail
      오세훈·김문수·이재오 '추풍낙엽'

      ...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에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세훈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6선 고지에 올랐다. 정 후보는 55.5%를 개표한 14일 0시 현재 53.4%를 득표해 오 후보(39%)를 14.4%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여권의 잠재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오 후보는 이번 패배로 정치적 내상을 입게 됐다. 야권 불모지인 대구 수성갑에 도전한 김부겸 더민주 후보도 14일 0시 현재 62.4%를 얻어 김문수 새누리당 후보(37.6%)를 ...

      한국경제 | 2016.04.14 01:35 | 이정호

    • '정치 1번지' 종로서 오세훈 패배

      ... 종로에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세훈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6선 고지에 올랐다. 정 후보는 33.3%를 개표한 13일 오후 10시30분 현재 53.5%를 득표해 오 후보(38.9%)를 14.6%포인트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정 후보가 여권의 잠재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오 후보를 꺾고 20대 국회에 재입성하게 됐다. 다른 지역에서도 여야 거물 중진 정치인의 희비가 엇갈렸다. 야권 불모지인 대구 수성갑에 도전한 김부겸 더민주 후보도 방송 ...

      한국경제 | 2016.04.13 23:33 | 이정호

    • 지역 패권정치 무너졌다

      4·13 총선의 가장 큰 특징은 한국 정치의 고질병인 지역 패권주의가 상당 부분 무너진 것이다. 여권의 텃밭인 대구에서 야당이 당선자를 내고 낙동강벨트에서도 야권 후보들이 약진하는가 하면 호남에서도 3선 여당 의원이 탄생하는 이변이 속출했다.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정치권의 지역패권주의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야권의 텃밭이던 호남에서는 이정현 새누리당 후보(전남 순천)가 호남 지역의 ...

      한국경제 | 2016.04.13 23:31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