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9071-19080 / 40,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기 백악관 주인 '슈퍼PAC'에 달렸다

    ... 해석, 이들의 기금 모집과 비용 지출 규제를 풀었다. 그 후 선거 양상이 급격히 달라졌다는 분석이다. 1972년 리처드 닉슨 대통령 재선 선거 당시 민주·공화 양당에서 쓴 선거 비용은 3억달러였다. 2008년 오바마 대통령 당선 때 쓴 비용은 10억달러. 36년 동안 세 배 규모로 늘어나는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대법원 판결 후 첫 선거인 2012년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 때 양당의 선거 비용은 이전의 두 배가 넘는 26억달러까지 치솟았다. 내년 ...

    한국경제 | 2015.05.27 21:33 | 박수진

  • thumbnail
    죽전 루시드 에비뉴, '강남서 30분' 죽전에 12억~15억 단독주택촌

    ... 상지리츠빌 카일룸 등 고급 주택을 지어온 상지건설이 시공했다. 교통 여건이 좋고 보안 및 커뮤니티 시설도 갖춰 기존 개별 단독주택이나 연립형 타운하우스의 단점을 보완한 상품으로 평가받는다. ◆서울 강남까지 30분 루시드 에비뉴는 지하철 분당선 죽전역이 가까워 서울 강남역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30분대 출퇴근이 가능하다. 신분당선 정자역에서 환승하면 25분 만에 강남역까지 도착할 수 있다. 서울역이나 광화문 등 도심으로 직행하는 광역좌석버스 이용도 쉽다.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

    한국경제 | 2015.05.27 20:44 | 김보형

  • '선거법 위반' 유영훈 진천군수, 항소심도 당선무효형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유영훈 충북 진천군수가 항소심에서도 당선 무효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제7형사부는 27일 6·4 지방선거 당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로 불구속 기소된 유 군수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발언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없고 사실을 확인하려는 노력도 하지 않았다"며 "특히 후보 간 득표 차가 불과 263표로 ...

    한국경제 | 2015.05.27 15:11 | 김봉구

  • '2명 뉴욕한인회장' 한달…해결 기미 없어

    ... 회장과 김민선 회장이 제각각 회장으 로 활동하면서 보폭을 넓혀 가고 있어 한인 사회의 분열은 평행선만 긋고 있다. 한인 사회가 자체로 해결하려는 노력도 힘을 잃은 상 황이어서 김 회장이 민 회장을 상대로 낸 ‘회장 당선 무효 소송’의 판결이 돌파구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해야 하는 상황이다. 미국의 최대 일간지인 뉴욕타임스가 26일(현지시간) ‘2명이 회장을 주장하면서 한인 사회가 거꾸로 가고 있다’는 제목으로 뉴욕한인 ...

    한국경제 | 2015.05.27 06:59

  • 폴란드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 안드레이 두다 후보 당선 … 43세 사상 최연소 대통령

    폴란드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안드레이 두다 후보(43)가 당선됐다고 현지 선거관리위원회가 25일 공식 발표했다. 폴 란드 선관위는 전날 치러진 대선 최종 개표 결과, '법과 정의당'(PiS) 소속의 두다 후보가 51.55%를 득표해 48.45%를 얻은 현 대통령 브로니소브 코모로브스키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달 16일 43세 생일을 맞은 두다 당선자는 폴란드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에 취임하게 됐다. ...

    한국경제 | 2015.05.26 06:18 | 최인한

  • thumbnail
    폴란드의 역대 최연소 대통령

    폴란드의 역대 최연소 대통령 폴란드 보수 야당인 ‘법과 정의당’의 안제이 두다 대통령 후보(43·가운데)가 24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에서 승리가 예상되자 두 손을 들어 승리의 브이(V)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두다는 이날 브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 현 대통령을 꺾고 폴란드 역대 가장 젊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바르샤바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05.26 03:03

  • thumbnail
    '홍준표 효과'…경남, 빚 2750억 줄여 1위

    ... 1조443억원이었으나 지난 3월 말에는 7693억원으로 2750억원 줄었다. 채무 감축률은 26.3%로, 17개 광역 시·도 중 가장 높다. 감축률뿐 아니라 전체 채무 감축 규모도 가장 크다. 2012년 12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홍준표 경남지사는 “후대에 채무를 전가하지 않는 것이 우리 시대의 책무”라며 재정건전화를 최우선과제로 정했다. 홍 지사는 작년 6·4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뒤에는 2018년까지 채무를 모두 ...

    한국경제 | 2015.05.25 21:23 | 강경민

  • 건설근로자 사진 공모전

    ... 행사는 건설근로자에 대해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고, 응모작은 1인당 3점까지 가능하다. 접수는 우편, 방문, 이메일(photo@cwma.or.kr)로 가능하며, 참가 신청서는 공제회 홈페이지(cwma.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당선작에 대해서는 대상 200만원, 최우수상 100만원 등을 지급하며,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고용노동부장관상과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여한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5.25 21:16 | 백승현

  • thumbnail
    포퓰리즘에 발목 잡힌 태국 쌀산업

    ... 등 억압적인 정책 탓”이라고 전했다. ○포퓰리즘에 망가진 태국 쌀산업 세계 1위 쌀 수출국의 굳건한 지위를 누리던 태국 쌀산업이 망가지기 시작한 것은 2011년 탁신 전 총리의 여동생 잉락 친나왓이 새로운 총리로 당선되면서다. 그해 7월 치러진 선거에서 잉락은 농가 소득 보장과 쌀 보조금 지급을 공약으로 내걸고 약 1570만표를 얻었다. 430만표에 그친 야당을 누른 압도적인 승리였다. 남매의 정치적 기반인 태국 북동부 농민을 위해 2011년 ...

    한국경제 | 2015.05.24 21:11 | 임근호

  • 野 혁신 이끌 김상곤은 누구…'혁신의 아이콘'

    ... 아이콘'으로 불린다. 혁신학교와 무상급식을 비롯, 굵직굵직한 개혁적 교육정책의 효시로 꼽히기 때문이다. 김 전 교육감을 소개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단어는 '무상급식'이다. 2009년 민선 1기 교육감 선거에서 당선된 그는 전면 무상급식을 비롯한 '김상곤표 교육정책'을 추진하며 역량과 잠재력을 인정받았고, 2011년 6·2지방선거에서 보편적 복지가 야당의 핵심 공약으로 자리 잡게 된 시발점을 제공했다. 이후 무상급식은 ...

    한국경제 | 2015.05.24 13:22 | 김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