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71-380 / 41,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생모 쓰고 김치찌개 끓였다…'명동밥집' 찾은 尹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있는 노숙인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을 찾아 무료 급식 봉사 활동을 했다. 당선인 시절인 2022년 3월과 같은 해 9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방문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부터 명동밥집에서 파와 양파 등 음식 재료를 직접 손질해 돈육 김치찌개를 끓였다고 전했다. 이어 직접 끓여 완성한 김치찌개를 노숙인과 어르신들 식판에 담아주면서 인사를 나눴다. 봉사활동을 마친 윤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4.03.27 15:46 | 김세린

  • thumbnail
    의협 "대통령이 전공의 만나 '결자해지' 타개해달라"

    ... 현재 대학에서 이렇게 늘어난 학생들을 가르칠 수 없다는 주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대통령에 전한 입장문은 '결자해지'를 해달라는 말"이라고 했다. 한편 의협은 전날 선출된 임현택 차기 회장 당선인과 비대위 운영 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전열을 가다듬을 계획이다. 오는 31일에는 전국 16개 시도 회장단 회의와 비대위 차원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안을 논의한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7 15:22 | 김세린

  • thumbnail
    "미래 휴일 당겨써라"…서울 대형병원 줄줄이 '병동 폐쇄'

    ... 간호사들은 번갈아 가면서 휴일인 '오프'를 갖는데, 아직 생기지도 않은 미래의 휴일을 미리 당겨쓰라는 것이다. 한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협도 이제 새로운 진용을 갖췄으니 함께 대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새 회장(당선자)이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정부와의 대화에 참여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7 15:06 | 김세린

  • thumbnail
    조국, 'G' 대신 '9' 썼지만…"디올 말고 구찌" 명품 뜬금 소환

    ... 선거관리위원회 역시 공직선거법상 제한되는 행위는 아니라고 봤다. 선관위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온라인 홍보물이나 패러디물은 선거법상 제한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허위사실이나 비방이 포함된다면 제재할 수 있다고 했다. 공직선거법은 당선이나 낙선을 목적으로 후보자와 배우자, 또는 직계존비속 등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하거나(250조) 비방하는(251조) 행위를 규제하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27 07:20 | 안혜원

  • thumbnail
    뉴욕증시, PCE 발표 앞두고 3일 연속 하락…최고기온 13∼19도 [모닝브리핑]

    ... 추가 투입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새로 뽑힌 회장을 중심으로 대정부 강경 투쟁에 나설 전망입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전날까지 이틀간 치러진 의협회장 선거 결선투표에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이 차기 회장으로 뽑혔습니다. 임 당선인의 회장 임기는 오는 5월부터지만, 의대 입학정원 증원에 반발해 꾸려진 의협의 비상대책위원회를 직접 이끌 가능성도 있습니다. 임 당선인은 정부와의 대화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정부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전공의에 ...

    한국경제 | 2024.03.27 06:59 | 오정민

  • thumbnail
    "尹 사과·복지장관 파면이 대화 조건" 차기 의협회장의 경고

    대한의사협회(의협) 신임 회장 당선자인 임현택 대한소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대통령 사과와 보건복지부 장관 파면 등을 '대화의 조건'으로 재차 언급하며 강경 노선을 예고했다. 임 후보의 당선으로 현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한 대정부 투쟁 수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26일 의협에 따르면 임 당선인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이어진 회장 선거 결선 전자투표에서 총 유효 투표수 3만3084표 중 2만1646표(65.43%)를 ...

    한국경제 | 2024.03.26 21:36 | 신현보

  • thumbnail
    의협 차기 회장에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 당선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제42대 회장으로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당선됐다고 26일 밝혔다. 임기는 오는 5월 1일부터 3년간이다. 의협에 따르면 임현택 당선인은 전날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이어진 회장 선거 결선 전자투표에서 총 유효 투표수 3만3천84표 중 2만1646표(65.43%)를 획득해 당선이 확정됐다. 함께 결선 투표에 후보로 오른 주수호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은 1만1438표(34.57%)를 얻었다. 임 당선인은 ...

    한국경제 | 2024.03.26 19:16 | 신현보

  • thumbnail
    "이우환 위작 유통"…野 이상식 부인 피소

    ... “애초에 화랑협회가 판정할 권한이 없다”는 입장이다. 16억8000만원에 대해서는 “그 같은 돈을 빌린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다만 김씨가 개별 작품의 소장자 이력 등 진품을 증명할 정보를 충분히 제시하지 못해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이 후보는 “만약 배우자에 대한 혐의가 사실로 나타나면 당선되더라도 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다”며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설지연/김진성 기자

    한국경제 | 2024.03.26 18:51 | 설지연/김진성

  • thumbnail
    "한 게 뭐 있노" vs "잘 안다이가"…낙동강벨트 승부처, 현역 '대격돌'

    ... 백지화'를 이뤄냈다"며 "유능하고 뚝심 있다는 평가를 얻은 만큼 시민들이 이번에도 저를 믿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08년부터 17년째 김해에 살고 있고, 2018년 재보궐선거 당선 이후 6년 동안 김해 미래를 위해 싸워온 점이 조 의원과 비교하면 압도적인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만난 조 의원은 "울산함양 고속도로 준공이라든지,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유치 같은 지역구의 크고 작은 ...

    한국경제 | 2024.03.26 18:28 | 김종우

  • thumbnail
    與 '개헌저지 101석'도 위태…범야권 '절대 의석' 시나리오

    ... 이런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그렇지만 그러한 방법을 가지고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이자 서울 종로 민주당 후보인 곽상언 변호사도 같은 날 SBS 라디오에서 "꼭 당선돼 윤 대통령을 탄핵해달라는 분이 계시다"고 말했다. ○대통령 거부권도 무력화…국회 일당 독재 가능 '절대 의석' 200석은 대통령의 법률 거부권도 무력화한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법안을 ...

    한국경제 | 2024.03.26 16:45 | 이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