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8091-38100 / 42,3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당선자 '경제청문회 개최'] 사법처리 곤란..정/관계 반응

      ...안 실시여부가 불투명했을 뿐 아니라 하더라도 언제 하게 될지 불확실하던 "경제청문회"가 이르면 새정부가 출범한 직후인 3,4월께 늦어도 5,6월에는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대선기간중 청문회 개최를 공약해온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는 국민회의 내부에서조차 "신중론"과 연기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개최쪽으로 확실히 방향을 잡았다. 김당선자는 18일 "국민과의 TV대화"에서 "나라를 빚더미에 올려놓은 사람들의 책임을 추궁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김당선자 '경제청문회 개최'] 정부 실정 규명 .. 쟁점/대상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국민과의 TV대화"를 통해 경제청문회의 조기실시 방침을 밝히자 청와대 재정경제원 한국은행 등 관련기관들이 크게 술렁거리고 있다. 작금의 경제난국을 감안해 경제청문회가 열리지않을 수도 있다는 기대를 품어온 이들 기관은 막상 김당선자가 청문회 개최를 기정사실화하자 낭패스런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외환위기관련 책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하겠다"는 대통령직 인수위 정책분과위의 김정길 간사의 19일 발언은 이들을 초긴장상태로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김대중 대통령당선자 부대변인에 박선숙씨 임명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는 지난 17일 당선자 대변인실 부대변인에 박선숙 국민회의 부대변인을 임명했다. 박부대변인은 경기 포천출신으로 세종대 역사학과를 졸업한뒤 민족민주운동 연구소 부소장과 민주당 지방선거 선대위 부대변인 등을 거쳐 국민회의 부대변인으로 활동해 왔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김당선자 '경제청문회 개최'] 외환위기 관련자 '출국금지'

      대통령직인수위는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경제청문회를 반드시 실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후속조치를 정부당국에 요구해야 할 처지이지만 적법한 대응방안을 찾지못해 고심하는 모습이다. 정무분과의 김정길 간사는 19일 "개인적으로는 경제청문회와 관련된 공직자의 해외연수나 출국이 자제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도 "그들이 범죄자가 아니어서 출국금지를 요청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총무처 업무보고시 외환위기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1면톱] "경제청문회 꼭 열겠다" .. 김대중 당선자 TV대화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는 18일 "지금 당장 나라를 살리기 위해서는 우선 노동자가 정리해고제를 수용해주는 길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당선자는 이날 저녁 KBS신관 공개홀에서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줍시다" 라는 주제로 열린 "국민과의 TV대화"에서 "어떤 기업에서 정리해고를 실시 하면 20%가 해고되고 80%의 근로자는 유지되지만 정리해고를 안하면 100%가 실업자가 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당선자는 특히 "경제청문회는 반드시 해야 하고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위기극복 자신감 회복" 환영 .. '국민과 TV대화' 재계 반응

      재계는 18일 김대중 당선자의 TV대화에 대해 "경제주체들의 신뢰구축과 위기극복의 자신감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전경련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제살리기를 위한 고통분담에 경제계도 예외일 수 없다"고 전제하고 "경제계는 지난 15일 전경련 회장단회의의 결의를 토대로 재무구조개선과 투명성 제고를 위한 방안을 기업별로 마련, 적극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모든 역량을 수출증대에 집중해 국제통화기금(IMF) 체제의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사설] (20일자) 대 타협을 위한 첫 출발

      ... 느낌을 받는다. 따라서 우리는 앞으로 노사정위원회가 좀더 경제위기상황을 직시하고 이달말께로 예정된 구체적인 세부 실천계획을 마련하는데 있어서는 모든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하려할 것이 아니라 선후완급을 가려주기 바란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밝힌 바로는 노사정위원회가 모든 사회적합의를 이끌어내는 상설기구로 운영될 계획이라고 한다. 그런 점에서 당장 급하지 않은 과제까지 끌어들여 주고 받기식의 흥정을 하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다. 또 뜬구름 잡는식의 두루뭉수리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독자제언] 실업자 일부 농촌인력으로 활용됐으면 .. 송정덕

      송정덕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는 취임전이지만 IMF체제에 적응하면서 한국경제체질을 바꾸어 국제경쟁력을 갖도록하고자 3대 개혁을 서두르고 있다. 금융개혁 재벌개혁 노동개혁이 그것이다. 차제에 농촌의 고질적인 문제도 함께 해결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쏟아져 나올 대량실업자의 퇴출을 고려할 때 그들에게 활로를 제공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정부가 최근 IMF측과 재협의, 98년도 성장률을 조정하고 노사정위원회도 구성케 되었으므로 2월초 국회에서 ...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소로스계 펀드, 국내 증시 투자 재개

      ... 영향력을 발휘하는 핫머니로 그의 투자는 단기투기성자금의 유입을 의미하는 것이다. 소로스는 지난해 하반기이후 한국시장에 대한 투자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와관련, 외국계 증권사의 한 임원은 "주가가 이미 상당히 오른 상황에서 소로스같은 단기투자자금이 얼마나 투자할지 의문"이라며 "김대중 당선자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일단 투자를 시작했겠지만 지속적인 유입여부는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8.01.19 00:00

    • [현대/LG, 구조조정 발표] 현대직원 '술렁' .. 이모저모

      .현대그룹이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와 대기업 총수와의 회동이후 국내 대기업중 처음으로 뚜껑을 연 구조조정계획에 대한 국내외의 관심은 대단했다. 현대그룹 직원들은 이날 아침부터 삼삼오오 모여 구조조정안에 자신들이 근무하는 회사가 거명될 가능성을 놓고 크게 술렁이는 분위기. 또 이날 박세용 종합기획실장이 구조조정안을 발표한 10평 남짓한 현대그룹 기자실에는 1백여명이 넘는 내외신 기자들이 발디딜틈 없이 몰려들어 치열한 취재경쟁을 벌였다. ...

      한국경제 | 1998.0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