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42071-42080 / 42,3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실명단 대폭 개편키로

      대구서갑구 보궐선거에서 민자당 문희갑후보의 당선이 확정됐다. 어젯밤 8시30분부터 20시간에 걸친 개표작업결과 하오 4시30분 현재 문희갑후보가 모두 4만 4백22표를 얻어 당선이 확정됐다. 한편 민주당 (가칭)의 백승홍후보는 3만1천6백43표를 얻어 2위, 무소속의 김현근후보 는 4천9백91표를 얻어 3위에 그쳤다. 이에따라 이제 남은 투표자수 4천5백2표에 대한 개표가진행중이나 당락에는 아무 영향을 끼치지 못하므 로 사실상 문후보의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민연추, 보궐선거 결과 논평..."성숙한 국민의지 확인한 승리"

      ... 창당준비위원장은 6일상오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야권통합방안등 보궐선거이후의 정국대처방안등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충북 진천/음성지역 보궐선거에서 민자당의 민태구 후보를 누르고 당선된 허탁후보와 박찬종 부위원장등 양 보궐선거 관계자들이 배석할 예정인데 이위원장은 특히 야권에 의한 지역감정 타파를 전제로한 대평민당및 재야세력의 야권통합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위원장은 이와함께 지난달 29일 제안한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대구서갑 문후보 근소한 우세 유지

      ... 모두 실시하자고 주장, 결국 이날 개표가 중단되기 전까지 개표를 마쳤던 모든 11개 투표함에 대한 재검표를 실시. 한편 이날 개표장에 나와 재검표과정을 일일이 지켜보던 민주당(가칭) 의 이기택창당준비위원장과 김정길 이철의원등 민주당소속의원들은 충북 진천/음성에서 민주당의 허탁후보가 민자당의 민태구후보를 누르고 당선이 확정됐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일제히 환호를 올렸으며 이때문인지 민주당측은 전말밤 개표개시후와는 달리 다소 느긋해진 반응들.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전민정당 김원웅위원장 민자당 탈당

      ... 흡수됐기 때문이라는 견해가 지배적. 또 이날 득표결과에 대해서는 비가 내린 선거당일의 기후로 인해 2~30대 젊은층의 기권률이 높아 야권후보에 불리한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 현지 유권자들은 그러나 문후보의 당선을 대체적으로 수긍하면서 야권후보들이 주장하고 있는 "부정선거"주장에 대해서는 쉽게 동조하지 않는 반응. 현지 선거관계자들은 그동안 재야운동권 및 학생층, 각 공단등을 대상으로 활발한 득표활동을 벌여온 재야출신의 무소속 김후보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정경유착 실체 드러낸 것"..평민,정부경제활성화대책 논평

      ... 했지만 오랫동안 나를 아껴주고 키워준 정용호선배와 맛붙게돼 심적갈등이 컸다." 3당통합으로 인한 정계개편후 첫 선거란 점에서 국민들의 관심속에 진행된 대전서갑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문희갑후보는 정씨의 후보사퇴파동을 의식한듯 당선 소감을 기쁨보다는 착잡한 심정 속에서 밝혔다. - 힘든 싸움이었다고 보는데. "갑자기 공천을 받은데다 지지기반이 취약했고 정용호씨의 사퇴문제와 이번 선거에 대한 과중한 의미부여로인한 전국민적관심때문에 걱정을 많이했다. 결과적으로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민자 속초/성남지구 개편대회...최정식, 이대엽의원 위원장에

      ... 대한 준엄한 국민심판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진정한 선거혁명을 이룩한 것이다. 충북진천/음성보선에서 거대여당인 민자당의 민태구후보를 예상외로 누르고 승리함으로써 "대파란"의 주인공이 된 허탁후보는 4일 새벽 3시20분께 당선이 확정적인 상황에서도 자신의 승리가 믿어지지 않는다는 듯한 표정으로 개표장인 음성군청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흐트러진 머리칼에 입술까지 부르튼 허후보는 "처음에는 여당이 방대한 조직을 바탕으로 엄청난 자금을 살포할 것으로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거여 민자방심이 허찔린 결과..진천/음성보선 승인/패인분석

      ... 민주당의원들이 대구와 진천/음성을 오르내리며 최선을 다해 지원활동을 벌인 것과는 달리 민자당의원들은 충북출신의원들만이 소극적인 지원에 그쳤 고 김영삼 김종필 두 최고위원의 방문도 겉치레행사에 불과해 득표로 연결 되지 못했으며 민자당선거대책본부장인 김종호의원이 사태의 심각성을 뒤 늦게 깨닫고 혼자서 선거이틀전부터 동분서주했으나 이미 상황은 회복불능 상태였던 것. 이밖에 박찬종의원 폭행사건도 민자당측에 악재로 작용했으며 투표일이 공휴일이 아닌데다 농사철로 바쁜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민자, 보선결과로 당직개편 가능성

      ... 치부해온 민주당후보에게 패배함으로써 3당통합이 첫 시험대에 든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하는 것은 당연하기까지 하다. 실제로 충북의 경우 만년 여당체질로 간주, 집권당의 아성으로 굳게 믿어 왔고 대구보선에 이어 이곳에서 자당후보를 당선시킴으로써 민자당으로서는 3당통합에 대한 국민의 인준으로 해석하고 통합논리를 극대화하려는 생각 까지 가져온게 사실이다. 물론 진천/음성에서의 민자당패배를 한두가지의 요인으로 풀이할수 없고 복합적으로 분석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꼭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승패 떠나 겸허히 감수"...민자, 보선결과에 성명

      평민당은 4일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가칭)의 허탁후보가 당선되는등 의외의 결과가 빚어지자 것>이라며 대여공세의 고삐를 죄려는 모습.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보궐선거에 당의 후보를 내지 않은 탓인지 비교적 담담한 분위기인데 이번 선거를 통해 야권통합의 당위성이 크게 부각됐다는 측면에서 그 대응반앙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적지않게 대두. 김대중총재는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선거결과는 한 마디로 3당야합에 대한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내려진 ...

      한국경제 | 1990.04.04 00:00

    • 강총리, 육당 최남선 탄신 100주년 강연 참석

      강영훈 국무총리는 3일 하오 서울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육당 최남선선생 탄신 100주년 기념강연회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신문화운동의 선구자로서, 민족사학의 개척자로서, 또 민족독립 지도자의 한분으로서 위대한 업적이 정당하게 평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육당선생 기념사업회(회장 김동리)가 주최한 이날 강연회에서는 강총리의 기념사에 이어 연세대 김동길, 서울대 김용직, 고려대 홍일식 교수의 강연이 있었다.

      한국경제 | 1990.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