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711-20720 / 23,0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학입학제도 시장논리 본격 도입] 서울대 사상 첫 추가모집

      ... 교육계에선 "대학이 학생을 기다리던 시대가 가고 수요자(학생) 중심으로 바뀌고 있는 초기 징후"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고객모시기를 해본 적이 없는 콧대 높은 국립서울대학을 시장으로 끌어내는 파이어니어들은 누구일까. 이번 대입 정시모집에서 서울대 의대와 서울대 법대 등록을 포기하고 각각 경희대 한의예과와 성균관대 의대에 등록한 정재현씨(22.충남 논산)와 김보경씨(20.여) 같은 신세대가 그들이다. 정씨는 경남과학고 2학년 수료후 KAIST에 조기 진학, 3학년까지 ...

      한국경제 | 2002.02.07 17:59

    • 지방대 등록률도 저조

      올해 지방대 합격자의 등록률도 대부분 지난해보다 큰폭으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현재 2002학년도 대입합격자 최초 등록현황을 집계한 결과, 경상대는 합격자 3천265명 가운데 2천285명이 등록해 70%, 경남대는 3천777명 가운데 2천587명이등록해 68.5%의 등록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80.8%(경상대)와 84.3%(경남대)보다 모두 10%포인트 이상 낮아진것이다. 인제대는 75.5%의 등록률로 지난해보다 7.6%포인트 낮아졌고 ...

      연합뉴스 | 2002.02.07 00:00

    • 大入 뺨치는 '9급고시' .. 공무원 시험 백태

      서울에 사는 홍모씨(29)는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면서 지난해 말 주소를 경기도 친척집으로 옮겨놨다. 국가직과 서울시 외 경기도의 공무원 시험까지 응시하기 위해서다. 서울시 공무원직은 지난 99년부터 거주자 제한이 없어졌다. 반면 다른 지방은 해당 지역 거주자에게만 응시자격을 주고 있다. 홍씨는 "서울지역 수험생은 다른 지방 수험생보다 응시기회가 적어 불리하다"며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 사이에선 '주소지 옮기기'가 이미 고전적인 수법...

      한국경제 | 2002.02.06 17:30

    • 서울대 미등록률 13.4%, 역대 최저

      4,5일 이틀간 실시된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자에 대한 등록마감 결과, 서울대 정시모집 1차 전체 등록률이 80%대로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세대도 등록률이 60%대에 그치는 등 상위권 사립대학에서도 미등록자가 속출했다. 서울대와 연대, 고려대 등 상위권대학의 일부 모집단위는 저조한 지원율로 인해 추가등록을 하더라도 미충원을 면키 힘들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서울대 추가등록에 따른 복수합격자 연쇄이동 현상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02.02.06 00:00

    • 복수합격자 상위권대 연쇄 이동

      4,5일 이틀간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자등록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내 주요 사립대학의 첫날 등록률은 39%∼70% 수준에 그쳤다. 이는 복수합격자들이 대거 상위권 대학으로 연쇄이동함에 따라 나타난 현상으로 중하위권 대학의 대규모 미등록 사태가 예상되며 이에 따라 미충원 사태를 막기 위한 대학별 추가등록과 추가모집 사태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5일 고려대의 경우 등록 첫날인 4일 마감 결과 합격자 4천345명 중 2천600명이 ...

      연합뉴스 | 2002.02.05 00:00

    • 지방대도 복수 합격자 연쇄 이동 전망

      광주지역 대학들의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합격자 등록이 마감된 가운데 일부 복수 합격자들의 상위권 대학 연쇄 이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5일 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을 마감한 결과 전남대의 경우 합격자 4천449명 가운데 3천793명이 등록을 마쳐 85.3%의 등록률을 보였다. 또 이날 등록을 마감한 조선대와 광주대도 각각 80.12%, 69.1%의 등록률을 보여지난해 보다 1-3%포인트 정도 낮은 ...

      연합뉴스 | 2002.02.05 00:00

    • 복수합격자 상위권대 연쇄이동

      4, 5일 이틀간 실시된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자에 대한 등록마감 결과, 서울시내 주요 사립대학의 최종 등록률은 60.7∼86.5%로 미등록자가 속출해, 일부 대학은 지난해보다 등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복수합격자들이 대거 상위권 대학으로 연쇄이동함에 따라 나타난 현상으로중하위권 대학의 대규모 미등록 사태가 예상되며 이에 따라 미충원 사태를 막기 위한 대학별 추가등록과 추가모집 사태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5일 고려대의 ...

      연합뉴스 | 2002.02.05 00:00

    • 지방대도 복수 합격자 연쇄 이동

      광주지역 대학들의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률이 70-80%대에 그쳐 올해도 합격자 이탈 현상이 여전했다. 5일 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을 마감한 결과 전남대의 경우 합격자 4천449명 가운데 3천793명이 등록을 마쳐 85.3%의 등록률을 보였다. 또 이날 등록을 마감한 조선대와 광주대, 동신대도 각각 80.12%, 69.1%, 60%의 등록률을 보여 지난해 보다 1-3%포인트 정도 낮은 ...

      연합뉴스 | 2002.02.05 00:00

    • [KedOK '매물마당'] '서울 마포구 대흥동 사옥용 건물' 등

      서울 마포구 대흥동 사옥용 건물=지하철 2호선 이대입구역에서 걸어서 2분 거리에 있는 대지 2백35평,연면적 5백40평 건물.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30m 도로에 접해 있다. 이화여대 신촌기차역 등이 가깝다. 현재 사옥으로 임대중이다. 자동차 20대 주차.25억원.(02)3474-0408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대지=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3백6평 대지.30m 도로에 접해 있다. 롯데백화점이 걸어서 5분 ...

      한국경제 | 2002.02.04 09:57

    •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시작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200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이 실시된다. 대학들은 이 기간 등록인원이 모집정원을 채우지 못하면 여러차례 추가 합격자 발표를 거쳐 오는 22일까지 등록을 마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미충원이 우려되는 대학은 수시 추가모집 공고를 통해 2월21일 밤 12시까지 합격사실을 수험생에게 개별 통보, 22일 하루동안 등록을 받는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onahpnews.co.kr

      연합뉴스 | 2002.02.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