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861-20870 / 23,1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터넷 포털,대입원서 접수 서비스

      "대학 원서접수,이젠 인터넷으로 하세요" 대학입시철을 맞아 인터넷포털들이 속속 인터넷 대입원서 접수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야후코리아(www.yahoo.co.kr)는 2002년 대입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되는 오는 10일부터 온라인 원서접수서비스를 제공한다. 원서작성,전형료 결제,수험표 출력 등 대입과 관련된 모든 접수사항을 인터넷에서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 대학별 입시요강과 대학별 지원 가능한 예상점수 등의 정보도 제공한다. 다...

      한국경제 | 2001.12.07 10:50

    • 야후코리아, 대입 정시모집 원서 온라인접수

      포털사이트 야후코리아는 내년도 대입 정시모집 원서 접수가 시작되는 오는 10일부터 인터넷으로 원서를 낼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에 직접 가지 않고도 야후사이트에서 대입원서 작성, 전형료 결제, 수험표 출력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전국 4년제와 전문대 190여개 대학에 걸쳐 서비스된다. 야후코리아는 또 '야후 입시정보' 코너에서 각 대학의 입학 전형과 입시 요강, 대학별 지원 가능 예상점수 등 입시 ...

      연합뉴스 | 2001.12.07 09:33

    • 大入 수시모집 혼란...개선시급 .. 1년내내 '입시전쟁'

      대입 2학기 수시모집 합격자 등록이 7∼8일 실시되는 가운데 현행 수시모집 전형 방식은 학습손실과 학사행정 혼란 등을 초래해 대폭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선고교와 대학들은 수시 1,2학기 모집으로 인해 1년 내내 입시문제에 매달려야 하는 폐단이 있을뿐 아니라 2학기 모집의 경우 조건부 합격자들이 대거 탈락해 득보다 실이 많다며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 특히 2학기 수시모집 합격자 등록 이전에 추가합격자를 선발할 수 있는지를 놓고 ...

      한국경제 | 2001.12.06 22:37

    • 大入 수시모집 주먹구구...혼란가중 .. 1년내내 '입시전쟁'

      대입 수시 2학기모집 합격자 등록이 7~8일 실시되는 가운데 현행 수시모집 전형방법에 대한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선고교와 대학들은 수시 1,2학기모집에 따라 1년내내 입시문제에 매달려야 하기 때문에 학사일정에 차질이 클뿐 아니라 2학기 모집의 경우 조건부 합격자들이 대거 탈락해 득보다 실이 많다며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 특히 수시 2학기모집 합격자 등록 이전에 추가합격자를 선발할 수 있는 지를 놓고 교육인적자원부와 대학들의 ...

      한국경제 | 2001.12.06 17:48

    • [취재여록] 아우성과 요지부동

      "대입전형에서 북극성 역할을 해온 총점 석차가 공개되지 않아 진학상담을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 "선생님만 믿지 말고 너희들(수험생)도 알아서 지원가능 대학을 파악해라.영역별 가중치가 대학마다 다르니까 잘 계산해야 한다" 지난 3일 수능성적이 발표된 이후 고교에서 빚어지고 있는 진학상담 혼란상중 대표적인 것만 고른 것이다. 정시모집 원서접수(10~13일)가 코앞에 닥쳐왔는데도 많는 수험생들은 아직도 정보부족과 불안감에 휩싸여 있는 상태다. ...

      한국경제 | 2001.12.06 11:09

    • 2학기 수시모집 수능이후 추진

      서울시내 주요 대학들이 2003학년도 대학입시 2학기 수시모집 전형을 수능 이후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는 수시모집 시기와 선발인원을 축소.조정하는 등 수시모집 제도를 포함한 현행 대입전형 제도의 전면개선을 촉구한 고교교사들의 의견을 받아들인 것으로, 현행수시모집제도의 문제점을 대학 스스로 개선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학입학처장협의회 김승권(고려대 입학관리실장) 회장은 6일 "지난주 개최된고교교사 간담회에서 개진된 일선 교사들의 의견을 ...

      연합뉴스 | 2001.12.06 07:05

    • thumbnail
      대입원서 교부창구

      어려운 수능시험으로 진학지도에 큰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5일 수험생들이 서울 광화문 지하도에 설치된 원서 교부창구에서 원서를 구입하고 있다. /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2.05 17:55

    • 수험생.교사 "헷갈려" .. 大入 성적환산 '경우의 수' 20여가지

      "아무래도 내일 다시 얘기해야겠다" 서울 K고 김모 교사는 긴 한숨과 함께 P군을 교실로 돌려보냈다. 2시간 이상 계산기와 사설학원의 배치기준표 등을 놓고 지원가능학과를 찾아봤지만 속시원한 답을 찾진 못했다. P군의 경우 많은 학생이 몰려 있는 중위권 성적인데다 특별히 뛰어난 과목 없이 밋밋한 성적분포를 보였기 때문이다. 김모 교사는 "올해는 믿고 기댈만한 자료가 부족해 진학상담에 큰 애로를 겪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특히 2백50점에서...

      한국경제 | 2001.12.05 17:52

    • [취재여록]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대입전형에서 북극성 역할을 해온 총점 석차가 공개되지 않아 진학상담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선생님만 믿지 말고 너희들(수험생)도 알아서 지원가능 대학을 파악해라.영역별 가중치가 대학마다 다르니까 잘 계산해야 한다" 지난 3일 수능성적이 발표된 이후 고교에서 빚어지고 있는 진학상담 혼란상 중 대표적인 것만 고른 것이다. 정시모집 원서접수(10∼13일)가 코앞에 닥쳐왔는데도 많은 수험생들은 아직도 정보부족과 불안감에 휩싸여 있는 상태다. ...

      한국경제 | 2001.12.05 17:22

    • [동시분양] 11차 청약 첫날..11만명 몰려 평균 17.2대 1

      ... 이상이 경쟁률을 나타냈다. 한편 이번 동시분양에서 강남 지역에 분양된 아파트는 전체 물량의 6.5%인 424가구에 불과했지만 전체 청약자 가운데 60.3%인 6만7천355명이 이 지역에 청약, 강남권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 이번 동시분양에서는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리는 바람에 청약접수 창구가 업무시간 이후에도 청약자들로 붐비고 일부지역에서는 대입을 방불케 하는 치열한 청약자 수송전과 눈치작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기자

      연합뉴스 | 2001.12.05 0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