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981-20990 / 23,0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 이총재 교육발언 비판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23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정부가 2005년 대입전형안을 발표해 교육계가 혼란에 빠졌다. 교육개혁은 차기정권에 맡기라'고 한데 대해 논평을 내고 "2005년 개혁안은 현 중3생들의 대학입시 때 상황을 상정해 발표한 것으로 중3생들이 개혁안에 맞춰 고교를 선택한 뒤 교육을 받도록 한 배려"라며 "따라서 2005년 대입전형안을 올해 발표한 것은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전 대변인은 "이 총재가 기본적인 ...

      연합뉴스 | 2001.07.23 16:50

    • 내년 대입정원 늘어 경쟁률 감소

      2002학년도 전국 4년제 대학정원이 정보통신(IT)관련 학과 3천355명 증원을 비롯해 지방사립대를 중심으로 모두 5천799명이 늘어 전체 대입경쟁률이 낮아지겠다. 그러나 수도권 대학 총정원은 20명 줄고 특히 서울소재 주요대학은 두뇌한국(BK)21 관련 학부 정원 감축 약속에 따라 정원이 축소돼 상위권 학생의 대입 관문은 여전히 좁을 전망이다. 23일 교육인적자원부가 발표한 '2002학년도 대학 학생정원 조정결과'에 따르면 전국 162개 4년제 ...

      연합뉴스 | 2001.07.23 11:45

    • [표] 2002학년도 대입 경쟁률 추정

      ...─┼───────┤ │ │대학지원예상인원 │ 579,170 │ 608,387 │ ├────────┴──────────┼──────┼───────┤ │ 대학모집계획인원 │ 379,683 │ 373,884 │ ├───────────────────┼──────┼───────┤ │ 대입경쟁률(추정) │ 1.52대1 │ 1.63대1 │ └───────────────────┴──────┴───────┘ (교대.산업대 포함)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7.23 11:01

    • 내년대입 IT학과 3천355명 증원

      내년도 대학입시에서 총 3천355명의 IT(정보기술)관련 학과 증원이 이뤄진다. 또 현재 IT 연구.기술인력에만 적용되는 병역특혜가 교육인력에까지 확대적용되는 방안이 추진된다. 민주당 IT인력개발특별위원회는 23일 국회에서 교육인적자원부와 당정 협의를 갖고 IT인력이 지난해 9월 현재 4만명이 부족하고 2005년까지 추가로 14만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같이 증원하기로 결정했다. 당정은 우선 국공립대학은 내년도에 IT관련학과 중심으로...

      연합뉴스 | 2001.07.23 10:27

    • 2002학년도 대입경쟁률 1.55대1

      2002학년도 대입 경쟁률은 지난해 1.63대 1보다 다소 낮아진 1.55대 1가량 될것으로 보인다. 교육인적자원부가 23일 발표한 "2002학년도 대학 학생정원 조정"결과에 따르면 2002학년도 수능시험 예상 응시인원 80만8천8백96명의 71.6%인 57만9천1백70명이 지난해와 같이 대학에 지원한다고 가정할 경우 지난해 미충원인원 교육대 산업대 입학정원 증원 등을 감안할 때 1.55대 1의 경쟁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7.23 10:05

    • 이총재, 초당적 교육기구 제의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23일 총재단 회의에서 "정부가 오는 2005년부터 시행되는 대입전형안을 서둘러 내놓은 것은 혼란만 조장하는 것"이라며 "21세기교육위원회같은 초당적이고 중립적인 성격의 기구를 발족해 교육의 새틀을 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가백년대계인 교육을 정권이 떡 주무르듯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국가교육의 새틀은 차기 정권에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7.23 10:02

    • 이총재 '초당적 교육기구' 제의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23일 "정부가 오는 2005년부터 시행되는 대입 전형안을 서둘러 내놓은 것은 혼란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21세기 교육위원회' 같은 초당적이고 중립적인 성격의 기구를 발족, 국가교육의 새틀을 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총재단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가백년대계인 교육을 떡 주무르듯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국가교육의 새로운 틀은 차기 정권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1.07.23 09:44

    • 수능 I . II 로 나눠 본다 .. 2005학년도부터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대학에 들어가는 오는 2005학년도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이 I·Ⅱ로 이원화될 전망이다. 또 수능성적과 학생부 반영비율 선발시기 등도 전면 대학자율에 맡겨진다. 구체적인 대입제도 개선 방안은 오는 12월 확정,발표된다. ▶관련기사 27면 교육인적자원부는 2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교육여건개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교육부안에 따르면 2005학년도부터 수능시험이 Ⅰ·Ⅱ로 나눠져 수능Ⅰ은 기초학력을 측정하는...

      한국경제 | 2001.07.20 22:18

    • [교육개혁 주요내용] 수능.대입제도 개선..학생선발 대학 자율에 맡긴다

      교육인적자원부가 20일 발표한 "교육여건 개선추진계획"은 크게 대입제도개선을 통한 수능시험의 변화와 대학의 자율성 확대 초.중.고교 교육여건의 획기적 개선 등 두가지로 나눠진다. 이 가운데 대입제도 개선은 교과목 선택의 폭을 넓힌 7차 교육과정이 오는 2004년까지 초중고 전 과정에 적용됨에 따라 그 이듬해부터 수능시험을 새 틀에 맞춰 개편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교육부는 이와함께 교원을 2003년까지 2만3천6백명 늘리고 학교도 당초 목표보다 ...

      한국경제 | 2001.07.20 19:32

    • 2005학년도 수능 이원화...교육부,청와대 보고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대학에 들어가는 오는 2005학년도부터 대입 제도가 단계적으로 자율화된다. 2003년까지 초.중.고교의 학급당 학생수가 선진국 수준인 35명으로 낮아지며 교원 2만3천6백명이 증원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일 청와대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식정보화사회에 부응한 교육여건개선 추진계획"을 김대중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계획에 따르면 2005학년부터 국가는 대학입시에서 공정한 학생선발을 보장하는 최소기준만 제시하고 ...

      한국경제 | 2001.07.20 1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