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471-14480 / 15,5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이모저모] 日, 한-포르투갈 응원 고민

      특별취재단 = 2002년 한일월드컵 축구대회에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일본은 D조의 한국-포르투갈전에서 어느 쪽을 응원할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의 각종 TV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축구 전문가 ... 비롯되고 있는 측면이 강해 보인다. 일본은 데이비드 베컴으로 상징되는 잉글랜드팀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등 유럽팀에 각별한 관심과 성원을 보내고 있다. 따라서 공동개최국인 한국의 선전도 의미있지만, 세계적으로 이름난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 16강 이끈 로비 킨

      2002한일월드컵축구 E조에서 아일랜드의 16강합류를 이끈 로비 킨(22.리즈 유나이티드)은 로이 킨을 이어갈 아일랜드의 차세대스트라이커다. 로비 킨은 지난 5일 독일과의 2차전에서 인저리타임에 1-1의 동점골을 넣더니 11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마지막 3차전에서도 첫 골을뽑아 팀이 94년 미국대회 이후 처음으로 결승 토너먼트에 오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했다. 개막을 앞두고 감독과의 불화로 팀에서 쫓겨난 로이 킨의 공백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팬, 16강 확정에 열광 또 열광

      귓속이 찢어질 듯 했다. 아일랜드가 사우디 아라비아를 제물로 2002한일월드컵축구 16강 진출을 확정짓는순간 1만여명의 극성스런 아일랜드팬들이 일제히 질러댄 함성 때문이었다. 아일랜드 수호성인 '성(聖) 패트릭'을 상징하는 ... 노래, 간간이 들리는 나발 소리로 요코하마국립경기장 안이 일순 축제 분위기로 변했다. 카메룬과 첫판을 비기고 독일과의 경기에서는 전광판 시계가 90분을 넘어설 때까지 뒤져 탈락하는가 했던 아일랜드가 자력으로 16강에 오른게 자랑스러워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역대 우승 7개국중 2개국 탈락

      역대 월드컵 우승국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새천년들어 처음으로 아시아에서 공동개최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는 역대 우승 7개국이 모두 참가한 뜻깊은 대회로 시작했으나 11일까지 2개국이 16강 벽을 넘지 못하고 무너졌다. ...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A조의 프랑스와 우루과이가 1승도 못올리고 동반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98년 프랑스월드컵대회때 브라질, 이탈리아, 독일, 잉글랜드, 아르헨티나 등 우승국 5개팀이 출전해 모두 16강전에 진출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프랑스, 충격의 16강 탈락

      '마에스트로'도 '레 블뢰'를 수렁에서 건져 올리지 못했다. 72년 월드컵 역사상 단 2차례밖에 없었던 전 대회 챔피언의 결승토너먼트 진출실패라는 이변이 2002 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벌어졌다. 98년 프랑스대회에서 '아트사커'라는 ... 카메룬(90년 8강), 나이지리아(94, 98년 16강)에 이어 새로운 아프리카 돌풍의 진원지가 됐다. '전차군단' 독일은 시즈오카에서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대회 5번째 골을 뽑아내며 '불굴의 사자' 카메룬을 2-0로 일축, E조 1위로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방송사, 월드컵 특정경기 '편애'

      KBS.MBC.SBS 등 방송 3사가 한일 월드컵 축구경기 가운데 특정 경기를 중복 편성하는 대신 일부 경기를 외면해 시청자들의 다양한 관심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의 소리가 높다. 특히 각 조별 예선 최종 경기가 열리는 ... 16강 진출 관련 특집 방송'을 내보내기 위해 벨기에-튀니지전을 생중계 일정에서 빼놓았기 때문이다. E조에 속한 독일과 카메룬, 아일랜드와 사우디가 각각 조별 최종 예선을 펼치는 11일에도 방송 3사는 오후 8시15분부터 독일-카메룬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클로세, `월드스타로 떴다'

      ... 그것도 머리로만…. `골든 헤드' 미로슬라프 클로세(24.카이저스라우테른)의 믿기지 않는 `마술' 앞에 24년간 월드컵을 지배해온 마(魔)의 6골이 거친 숨을 몰아쉬고 있다. 클로세는 11일 카메룬과의 E조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34분 ... 때문에 가장 속이 쓰린 사람이 폴란드의 예지 엥겔 감독이란 점. 폴란드 오폴에서 태어난 이중국적자인 클로세는 월드컵을 앞두고 엥겔 감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마음이 흔들렸으나 독일 루디 푀일러 감독의 구애와 `낳은 정'보다 `기른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후반 6∼20분을 조심하라"

      2002 한일월드컵축구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될 팀들은 후반 6∼20분을 경계해야 할 듯 하다. 개막 이후 각 조의 2차전이 모두 끝난 지난 10일까지 열린 32경기에서 터진 81골 가운데 가장 많은 ... 지난 5일 아일랜드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서다가 후반 인저리타임에 동점골을 허용해 16강 행보가 힘겨워진 독일이 대표적인 경우다. 전.후반으로 나눠보면 전반 34골, 후반 47골로 후반이 10골 이상 많았다. 한편 한국은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전차군단'의 힘 카메룬 압도

      '게르만 전차 군단' 독일이 선수 한 명이 퇴장한 불리한 상황을 딛고 16강에 올랐다. 독일은 11일 시즈오카월드컵스타디움에서 열린 난적 카메룬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교체멤버로 후반 투입된 마르코 보데의 결승골로 카메룬을 ... 양커 투톱을 내세워 공세를 폈으나 리고베르 송과 레이몽 칼라가 주도한 카메룬 수비의 벽을넘지 못했다. 오히려 독일은 카메룬의 '흑표범' 음보마와 에토오 투톱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지못해 수시로 문전이 뚫려 고전해야 했다. 전반 27분에는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직접 프리킥골 '기근'

      조별리그 2회전까지 마친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는 직접 프리킥 골이 기근 현상을 빚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회 사용구 `피버노바' 공개 때 홍보영상에서 데이비드 베컴이 연출했던, 자로 잰 듯 절묘한 감아차기 슈팅으로 그물을 ... 상대 골대 상단 모서리에 찔러넣은 장면은 통쾌함 그 자체였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골세례'를 퍼부을 때 독일 슈나이더가 터뜨린 약 20m짜리 프리킥 골이나 튀니지-벨기에전에서 튀니지의 16강행 희망의 `불씨'를 살린 부제뉴의 ...

      연합뉴스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