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491-14500 / 15,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카메룬-독일 선발라인업

      ▲카메룬 = 부카르 알리움(GK), 빌 차토, 피에르 워메, 리고베르 송, 레이몽 칼라, 제레미, 사뮈엘 에토오, 파트리크 음보마, 로랑, 마르크 비비앵 푀, 살로몽 올렘베 ▲독일 = 올리버 칸(GK), 토마스 링케, 카르스텐 라멜로브, 크리스티안 치게,디트마어 하만, 카르스텐 양커, 미로슬라프 클로세, 미하엘 발라크, 베른트 슈나이더,크리스토프 메첼더, 토르스텐 프링스 (시즈오카=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참가국 합동응원 웹사이트 개설

      월드컵 참가국의 승패가 엇갈리면서 각국의 응원전이 치열해진 가운데 지난 5일 전체 32개 참가국을 합동으로 응원하는 인터넷사이트 '2002팬'(www.2002fan.com)이 개설됐다.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문화시민중앙협의회(회장 ... 네티즌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사이트는 개설 기념으로 희귀한 자료나 색다른 팬레터 등을 올려준 네티즌들을 뽑아 월드컵 관련 기념품과 축구공 등 선물을 주며 2006년 독일월드컵월드컵홍보를 계속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팬, 16강 확정에 열광 또 열광

      귓속이 찢어질 듯 했다. 아일랜드가 사우디 아라비아를 제물로 2002한일월드컵축구 16강 진출을 확정짓는순간 1만여명의 극성스런 아일랜드팬들이 일제히 질러댄 함성 때문이었다. 아일랜드 수호성인 '성(聖) 패트릭'을 상징하는 ... 노래, 간간이 들리는 나발 소리로 요코하마국립경기장 안이 일순 축제 분위기로 변했다. 카메룬과 첫판을 비기고 독일과의 경기에서는 전광판 시계가 90분을 넘어설 때까지 뒤져 탈락하는가 했던 아일랜드가 자력으로 16강에 오른게 자랑스러워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16강행 티켓 14장 여전히 오리무중

      결승토너먼트로 가는 길이 너무도 험난하다. 지난 달 31일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가 막을 올린 이후 10일까지 32개팀이 8개조로 나뉘어 두차례씩 경기를 치렀으나 2승을 올린 B조 스페인과 C조 브라질 등 단 2팀만 16강 ... 폴란드가 1승은 커녕 단 한골도 못넣고 물러설 것인지가 주목된다. ▲E조= 사우디아라비아가 2패로 탈락한 가운데 독일과 카메룬이 1승1무(승점 4)로 1, 2위이고 아일랜드가 2무(승점 2)로 3위. 독일-카메룬과 아일랜드-사우디가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프랑스, 충격의 16강 탈락

      '마에스트로'도 '레 블뢰'를 수렁에서 건져 올리지 못했다. 72년 월드컵 역사상 단 2차례밖에 없었던 전 대회 챔피언의 결승토너먼트 진출실패라는 이변이 2002 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벌어졌다. 98년 프랑스대회에서 '아트사커'라는 ... 카메룬(90년 8강), 나이지리아(94, 98년 16강)에 이어 새로운 아프리카 돌풍의 진원지가 됐다. '전차군단' 독일은 시즈오카에서 미로슬라프 클로세가 대회 5번째 골을 뽑아내며 '불굴의 사자' 카메룬을 2-0로 일축, E조 1위로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트 사커'의 몰락

      ... 버티는 수비진과 골키퍼 바르테즈 역시 흠잡을데 없는 선수들이었다. 문제는 기라성같은 호화군단의 프랑스 선수들이 98월드컵 우승과 유로2000(유럽축구선수권대회),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까지 휩쓸면서 자신도 모르게 자만심에 빠졌다는 것이다. ... 끝에70년 서독대회에서 이탈리아를 4-1로 대파하면서 우승, 줄리메컵을 영구 보존했던것처럼 프랑스도 2006년 독일 대회에서 '아트 사커'의 부활과 함께 명예회복을 이룰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단=...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클로세, `월드스타로 떴다'

      ... 그것도 머리로만…. `골든 헤드' 미로슬라프 클로세(24.카이저스라우테른)의 믿기지 않는 `마술' 앞에 24년간 월드컵을 지배해온 마(魔)의 6골이 거친 숨을 몰아쉬고 있다. 클로세는 11일 카메룬과의 E조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34분 ... 때문에 가장 속이 쓰린 사람이 폴란드의 예지 엥겔 감독이란 점. 폴란드 오폴에서 태어난 이중국적자인 클로세는 월드컵을 앞두고 엥겔 감독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마음이 흔들렸으나 독일 루디 푀일러 감독의 구애와 `낳은 정'보다 `기른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 16강 이끈 로비 킨

      2002한일월드컵축구 E조에서 아일랜드의 16강합류를 이끈 로비 킨(22.리즈 유나이티드)은 로이 킨을 이어갈 아일랜드의 차세대스트라이커다. 로비 킨은 지난 5일 독일과의 2차전에서 인저리타임에 1-1의 동점골을 넣더니 11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마지막 3차전에서도 첫 골을뽑아 팀이 94년 미국대회 이후 처음으로 결승 토너먼트에 오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했다. 개막을 앞두고 감독과의 불화로 팀에서 쫓겨난 로이 킨의 공백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전차군단'의 힘 카메룬 압도

      '게르만 전차 군단' 독일이 선수 한 명이 퇴장한 불리한 상황을 딛고 16강에 올랐다. 독일은 11일 시즈오카월드컵스타디움에서 열린 난적 카메룬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교체멤버로 후반 투입된 마르코 보데의 결승골로 카메룬을 ... 양커 투톱을 내세워 공세를 폈으나 리고베르 송과 레이몽 칼라가 주도한 카메룬 수비의 벽을넘지 못했다. 오히려 독일은 카메룬의 '흑표범' 음보마와 에토오 투톱을 효과적으로 차단하지못해 수시로 문전이 뚫려 고전해야 했다. 전반 27분에는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아일랜드 16강 원동력은 `투지'

      2002 한일월드컵축구에서 아일랜드의 16강 진출 원동력은 한마디로 `투지'였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불굴의 정신력과 승부욕이 지난 94년 미국대회에 이어 두번째로 월드컵 16강 진출을 일궈낸 것이다. ... 그러나 전열을 가다듬은 아일랜드는 후반에 동점골을 넣어 1-1로 비겼고 첫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아일랜드는 독일과의 2차전에서도 첫 골을 내줬지만 정규시간이 모두 끝난 뒤에도 공세를 늦추지 않아 인저리타임에 동점골을 넣고 1-1의 ...

      연합뉴스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