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721-19730 / 2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3세 김정일 후계구도 어떻게 되나

      ... 일각에서는 올해 안에 후계자가 등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가 하면 심지어 후계자가 김 위원장의 아들로 이미 결정됐다는 주장도 나오는 등 온갖 견해가 무성하다. 현재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주목받고 있는 아들은 김 위원장의 동거녀였던 고성혜림(2002년 5월 사망)씨 사이에 태어난 김정남(34), 사실상 북한의 퍼스트레이디였던 고영희(2004년 6월께 사망)씨 사이의 정철(24)과 정운(21)이다. 그러나 북한에 정통한 정보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의 후계자가 ...

      연합뉴스 | 2005.02.15 00:00

    • IT주 "1000돌파 선봉 내가 맡는다"

      ... 시장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 IT기업들은 올들어 휴대폰 등의 판매에서 뛰어난 실적을 올리며 글로벌 IT경기 회복을 이끄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향후 주가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IT주 본격 상승 시동거나 14일 거래소시장에선 대형 IT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나타내며 많은 기록을 쏟아냈다. 하이닉스반도체는 11.94% 급등하며 신고가에 올랐고,LG필립스LCD도 4.68% 상승해 상장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1만1천원 ...

      한국경제 | 2005.02.14 00:00

    • 女채무자 유흥업소 넘긴 인신매매범 `선처' .. 법원

      ... 등)로 구속기소된 박모(36.여)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박씨는 2003년 11월 말 A(23.여)씨에게 선이자 300만원을 떼고 1천만원을 빌려줬지만 A씨가 약속한 변제일까지 빚을 갚지 않자 한달 뒤 동거남과 함께 서울 강서구 A씨의 집에 찾아가 마구 때렸다. 이어 박씨는 지난해 6월∼7월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끌고 와 친동생과 함께 "돈을 갚지 않으면 너희 가족이 다친다"며 흉기까지 동원해 A씨를 수차례 협박하기도했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5.02.10 00:00

    • 심한 체벌로 아들 숨지게한 계모, 항소심서 선처

      동거남의 아들이 돈을 훔치고도 거짓말을 한다는이유로 심하게 때려 숨지게 한 여성이 1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열일곱살에 서울에 올라와 열아홉살에 결혼한 김모(27.여)씨는 딸 하나를 낳은뒤 남편이 외도해 2000년 이혼했다. 그해 5월 새 남편을 만나 동거하며 아들을 낳고 시아버지도 모시고 살던 김씨는작년 7월 언니로부터 남편이 데리고 온 아들(6)이 지갑에서 돈을 훔친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 ...

      연합뉴스 | 2005.02.09 00:00

    • "어! 이거 살인음모네"..'예비공범' 신고로 덜미

      ... 40대 남성이 `살인음모'를 눈치챈 `예비 공범들'의신고로 구속됐다. 3년전 사고로 직업을 잃은 우모씨는 부인의 불륜을 의심해 다툼이 잦아지다 결국 2003년 9월 파경을 맞았다. 부인은 이혼한 뒤 지난해 1월부터 다른 남성과 동거를 하며 생활능력이 부족한전 남편 대신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남매를 힘들게 키웠다. 우씨는 전 부인이 자녀를 만나는 것을 싫어하는 데다 지난해 7월 다른 남자와동거를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고 앙심을 품고 살해를 결심했다. 혼자 일을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인도네시아, 공공장소 입맞춤 처벌한다

      최대 이슬람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 머잖아 공공장소에서의 입맞춤과 동거 등을 처벌하게 될 전망이다. 압둘 가니 압둘라 인도네시아 법무장관은 5일 "25년동안 다듬어온 새 법률의 초안이 마침내 마련됐으며 의회가 이 문제를 곧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새 법률 초안에는 공공장소에서의 입맞춤이나 혼전 동거, 간통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입맞춤의 경우 10년 이내의 징역에다 최대 3억 루피아(약 3천400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일부 ...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상습적으로 액세서리 '슬쩍' 조선족女 영장

      ...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지난해 말 서울 명동에서 행인 김모(20.여)씨에게 접근, 주변이 복잡한틈을 타 가방에서 김씨의 휴대전화와 지갑을 빼내 도망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한국인인 전남편과 헤어진 뒤 조선족 남성과 함께 살아온 김씨는 동거남의 돈벌이가 넉넉하지 않은 데다 3개월 후 출국해야 하는 상황에서 용돈과 여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

      연합뉴스 | 2005.02.05 00:00

    • 법원 "불륜유지 조건 어음은 무효"

      ... 위해 수억원을 빌려준 뒤 약속어음을 받아둔 여성이 남자가 변심하자 채무상환을 요구했지만 서울고등법원 민사2부(이윤승 부장판사)는 1일 "선량한 풍속을 위배하는 약속어음은 효력이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88년부터 불륜관계를 맺고 동거를 한 A씨는 유부남 B씨에게 1억5천만원을 빌려주면서 액면가 5천만원짜리 약속어음 2장을 받았다. 이어 90년 다시 1억5천만원을 빌려줬다. 하지만 92년 A씨가 B씨를 다시 폭력행위 등으로 고소해 둘의 동거관계는 끝이 났다. 문제는 ...

      한국경제 | 2005.02.01 00:00

    • "불륜관계 유지 조건부 어음은 효력없어"

      ... 마음을 잡아두려고 수억원의 약속어음을 받아둔 여성이 변심한 남자를 상대로 채무상환을 요구했지만 법원에서 "효력없는 어음"이라는 판결을 받았다. A(여)씨는 아내가 있는 연하의 남자 B씨와 1988년 3월부터 `잘못된 관계'를 맺고 동거하면서 B씨에게 1억원을 빌려주면서 `당신과 내가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를 지불기일로 정한 5천만원짜리 약속어음 2장을 받아뒀다. 두 사람 사이에 다툼이 생긴 1990년 10월 A씨는 B씨를 사기, 폭행 등으로 고소해 구속되게 했고 ...

      연합뉴스 | 2005.02.01 00:00

    • 씨티, 보험사업 손 뗀다

      ... 구성돼 있다. 지난 98년 합병으로 이 같은 종합 금융백화점이 탄생하자 다른 보험사들은 은행과 합병하는 것이 살길이 아닌가 하는 압박을 받게 됐다. 그러나 씨티가 보험사라는 한 기둥을 처분하게 되자 은행과 보험사가 한우산 아래 동거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확인시켰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배리 와이스먼이라는 변호사는 "은행은 위험을 회피하지만 보험은 위험을 선택하기 때문에 서로 너무 다르다"고 융합 실패의 배경을 설명했다. 다른 전문가는 "씨티가 ...

      한국경제 | 2005.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