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731-19740 / 21,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월 마지막 주말 사건ㆍ사고 잇따라

      ... 위조한 뒤 15일까지 대덕구와 동구 일대의 노점상에서 20여 차례에 걸쳐 위조지폐를 내고 거스름돈을 받은 혐의다. ▲사고 29일 오후 6시40분께 전북 익산시 낭산면 성남리 강모(67.여)씨의 집에서 LP가스가 폭발해 강씨와 동거인 허모(64.여)씨, 이웃주민 지모(54.여)씨 등 3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폭발로 불은 일어나지 않았으나 집 20여평이 무너졌고 폭발음에 놀란 이웃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또 이날 오후 ...

      연합뉴스 | 2005.01.30 00:00

    • 동거남과 다툰 50대여성 오피스텔 9층서 추락사

      29일 새벽 1시께 서울 도봉구 창동 S 오피스텔 9층에서 동거남과 다투던 임모(50.여)씨가 창틀에 매달려있다 4층 난간으로 추락해 숨졌다. 동거남 정모(46.회사원)씨는 "이혼 정리 문제로 다투다 화장실에 다녀온 사이 임씨가 거실쪽 여닫이 창틀에 매달려있어 1분30초 정도 임씨의 손을 붙잡고 있다가 힘이 빠져 놓쳐버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임씨가 평소 다툴 때마다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자주해왔다"는 정씨의 진술로 미뤄 임씨가 홧김에 자살을 ...

      연합뉴스 | 2005.01.29 00:00

    • `가스폭발 사망' 살인 가능성 대두

      ... 서울 송파구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가스폭발 사망사고가 방화에 의해 저질러졌을 가능성이 뒤늦게 대두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8일 방 안에 LP가스통을 틀어놓고 밖에서 불씨를 던지는 방법으로 폭발토록 해 잠자던 동거녀를 숨지게 한 혐의(방화살인)로 조모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조씨가 이달 22일 오후 11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동 1층짜리 주택에서 LP가스통 밸브를 열어놓고 집 밖에서 불씨를 던져 방에서 잠자던 동거녀 황모(45)씨를숨지게 한 ...

      연합뉴스 | 2005.01.28 00:00

    • 개도국 출산율 내려가

      ...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하고 있다. 유엔 보고서는 "1970-2000년 사이 전세계는 전에 없던 출산율 저하 현상을 경험했다"면서 "이 기간 가족계획을 실행하는 가정이 크게 늘었다"고 출산율 저하 원인을 설명했다. 결혼을 했거나 동거를 하는 전세계 여성들의 피임률은 1970년대 38%에서 최근 50% 이상으로 늘어났으며, 개도국 여성들의 피임률도 같은 기간 27%에서 40%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joon@yna.co...

      연합뉴스 | 2005.01.28 00:00

    • "동거녀의 자녀 학대 방치한 아버지 유죄"

      동거녀가 상습적으로 자신의 자녀를 폭행해 숨지게 했다면 이를 방치한 아버지에게 상해치사 방조죄의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8부(김치중 부장판사)는 27일 동거녀의 자녀 학대를 방조한 혐의(상해치사 방조 등) 혐의로 기소된 신모(30)씨에 대해 무죄가 선고된 원심을 깨고 "자녀들이 심하게 매를 맞고 학대당하는 것을 알면서도 이를 적극 제지하거나 관계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점이 인정된다"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

      연합뉴스 | 2005.01.27 00:00

    • 정신지체 2급 장애여성, 동거남과 자살기도

      간질장애 및 정신지체 2급인 30대 여성이 동거남과 함께 약을 나눠먹고 자살을 기도, 여성은 숨지고 동거남은 중태에 빠졌다. 25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24일 오전 8시께 익산시 중앙동 모 여인숙에서홍모(32.여)씨가 동거남 이모(33.무직)씨와 함께 약을 나눠 먹고 쓰러져 있는 것을여인숙 업주가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 당시 홍씨는 숨진 상태였으며 이씨는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으나중태다. 현장에서는 대학 노트에 홍씨가 `다음 세상에서 ...

      연합뉴스 | 2005.01.25 00:00

    • 두 아기 살인ㆍ유기, 20대 동거男女 영장

      아프다며 우는 생후 7개월 아들을 그대로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남자와 생후 11개월 된 아들을 분유값이 없다며 길가에 버린 동거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24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살인) 혐의와 유기 혐의를 적용, A(25)씨와 A씨 동거녀 B(2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 8일 인천시 중구 한 여관방에서 A씨와 전처사이에 태어난 생후 7개월 아들을 번갈아가며 수차례 때려 호흡 ...

      연합뉴스 | 2005.01.24 00:00

    • 신생아 청부납치.생모 살해 .. 8개월만에 들통

      생후 70일 된 신생아를 어머니와 함께 납치해 어머니는 살해한 뒤 암매장하고 아기는 돈을 받고 팔아넘긴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임신을 핑계로 연하의 동거남과 결혼하기 위해 영아 유괴를 청부한 30대 여성과 유괴를 의뢰받은 심부름센터 직원들의 범행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신생아와 어머니를 함께 납치,아기는 의뢰인에게 팔아넘기고 어머니는 살해해 암매장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로 심부름센터 직원 ...

      한국경제 | 2005.01.24 00:00

    • '이럴 수가'.. 아기 청부납치-친모는 살해 암매장

      생후 70일된 신생아를 친모와 함께 납치해 어머니는 생매장해 살해하고 아기는 돈을 받고 팔아넘긴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또 임신을 핑계로 연하의 동거남과 결혼하기 위해 영아유괴를 청부한30대 여성과 유괴를 의뢰받은 심부름센터 직원들의 범행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있다. 특히 결혼 뒤 아기를 넘겨받은 여성은 `원정출산'으로 아기를 낳아온 것처럼 꾸며 시댁 등 주변을 철저히 속인 것으로 드러나 `인면수심'의 극치를 드러내기도 했다. ...

      연합뉴스 | 2005.01.24 00:00

    • 영아 청부납치.친모 살해사건 일지

      ▲1990. 2 = 김모(36.여)씨 남편과 결혼해 1남1녀를 둠. ▲2003. 3 = 서울 중화동 나이트클럽에서 동거남 최모(31)씨와 만나 교제 시작. ▲2003. 5 = 김씨, 가출뒤 최씨와 동거. "임신했다"며 최씨에 결혼 요구. ▲2003.10 = `임신' 거짓말 탄로날 것이 두려워 심부름센터 직원 정모(40)씨 등에게 7천만원 주고 신생아를 구해줄 것 의뢰. ▲2003.11.5 = 김씨, 최씨와 결혼. 신분 위장 위해 심부름센터에서 ...

      연합뉴스 | 2005.0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