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891-20900 / 21,1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증시] 세계증시와 한국증시 : 주가 동조현상 "뚜렷"

      ... 한국증시도 기침한다. 한국증시의 세계증시 예속화라는 의미가 아니다. 한국자본시장의 개방속도가 빨라지고 기업들의 글로벌 경영체제가 확대 되면서 한국증시와 세계증시는 이제 뗄래야 뗄수없는 관계가 됐다는 것이다. 한국증시와 세계증시의 동거관계는 동일 업종간 주가동조화현상과 미국등 주요국가의 금리흐름에 따른 한국증시의 외국자금 "영향론"으로 대변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이 한국증시가 외국인에게 개방된 지난 92년부터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은 결코 우연이 ...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사회면톱] 6억만 "알선수재" 적용 .. 검찰, 장학로씨 기소

      ... 대출등 각종 이권 및 청탁 알선명목으로 6억2천2백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장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장씨의 재산을 타인 명의등으로 은닉해준 혐의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위반)로 장씨의 동거녀 김미자씨을 불구속기소하고, 주민등록 위장전입등 수법으로 부동산을 불법취득한 혐의(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위반)로 김씨의 오빠 의륭씨(51)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기업인 14명으로부터 받은 6억2천여만원외에 ...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은닉 15억원 추가 발견, 장씨 수뢰액 40억 넘어..검찰 조사

      장학로 전청와대제1부속실장 부정축재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황성진 부장검사)는 27일 장씨와 동거녀 김미자씨 및 김씨 형제 명의의 보험.예금 등 금융자산 15억3천여만원을 새로 발견, 자금 출처를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김씨의 오빠 의륭씨가 다른 사람 명의로 산 경기도 양평군 임야 3천9백여평 (취득가 5천만원)을 추가로 확인, 장씨의 자금이 유입됐는지여부를 확인중이다. 이에 따라 장씨의 축재의혹 재산 규모는 부동산 4건 14억7천5백만원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검찰, 장학노씨 부동산은닉 포착 .. 주말께 수사결과 발표

      장학노 전청와대 제1부속실장(46)의 부정축재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 (황성진 부장검사)는 26일 장씨의 부정축재 자금중 상당액이 동거녀 김미자씨 남매의 부동산 매입대금으로 유입된 혐의를 잡고 장씨 등에 대해 부동산등기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기소키로 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수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 빠르면 금주말께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6.03.27 00:00

    • [사회면톱] 장학노씨 구속 .. 검찰, 1억4천만원 수수혐의

      ... 또 이날 장씨의 전처 정명자씨 명의로 거래된 농협 전산부및 광명.철산지점, 삼성생명보험 전산부등의 자기앞수표, 입출금전표, 마이크로필름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함께 발부받아 계좌추적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관계자는 "장씨의 동거녀 김미자씨는 지난 80년초부터 수년간 재일동포와 동거하면서 푼푼이 모은돈 2억엔(한화 14억여원)등 현재 26억원정도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김미자씨 형제들은 자신들의 명의로 된 부동산, 보험증권 등에 미자씨의 돈이 투자된 것은 ...

      한국경제 | 1996.03.24 00:00

    • 검찰, 장학노씨 보강수사 계속 .. 구치소서 재소환

      ... 1억4천만원외에 다른 기업인 3~4명으로부터도 부정한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장씨가 알선수재한 1어4천만원뿐 아니라 아무런 조건없이 떡값 명목으로 받았다는 수억원대의 자금이 동거녀 김미자씨 남매들 명의의 재산에 유입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정밀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H건설대표 문모씨가 강원도 고성군의 세계잼버리대회장 부지에 종합레저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장씨가 관계당국에 영향력을 행사했 다는 의혹에 ...

      한국경제 | 1996.03.24 00:00

    • "장씨, 수시로 1억씩 줬다" .. 전 올케 백혜숙씨 추가 폭로

      장학로 전 청와대 제 1부속실장은 지난 93년 김영삼대통령 취임후부터 한번에 1백만원권 수표로 1억원씩을 동거녀 김미자씨에게 자주 건네줬으며 금융실명제 이후에는 1백만원권묶음의 거액 현금다발을 가져다 줬다고 김씨 의 전 둘째 올케 백혜숙씨(38)가 22일 폭로했다. 백씨는 이날 국민회의 당사 별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주장하면서 "지난 93년초 내가 직접 1억원의 돈세탁 심부름을 했으며 다른 형제들도 간여했다"며 "그대가로 본인을 ...

      한국경제 | 1996.03.23 00:00

    • [증권면톱] 한진-대우 합자투신사 설립 .. 첫 전략적 제휴

      ... 지침상 1, 2대주주로 차별화됐지만 신설사 임원배정 등 모든 업무에 있어 동등한 경영권을 행사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증자과정에서 외국투신사의 지분참여를 긍정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한진증권과 대우증권의 "동거" 결정에 따라 부국증권에 공동경영권을 제의한 현대증권도 부국증권에 1대주주를 넘겨주는 조건으로 투신사 설립에 합의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증권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LG증권도 업계 소형사인 K증권과 투신사 공동설립안에 진전을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정치면톱] 총선 정국 "파문" .. 청와대 부속실장 축재 의혹

      ... 청와대제1부속실장의 37억원 재산은닉의혹을 폭로하고 김영삼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검찰이 수사에 착수함으로써 총선 정국에 커다란 파문이 일고 있다. 국민회의의 정희경 선대위공동의장은 이날 "장실장이 청와대근무를 시작한 지난93년이후 동거녀인 김모여인과 그 오빠및 남동생들 명의로 토지 아파트 상가등 부동산을 매입하고 억대의 보험에 가입하는등 모두 37억여원상당을 부정축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검찰의 즉각수사와 장실장의 파면을 촉구 했다. 정의장은 또 "특히 장실장은 전처인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관련자 금융기관계좌 본격자금추적 .. 장학노실장 비리의혹

      장학노전청와대 제1부속실장(46)의 재산은닉등 비리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황성진부장검사)는 22일 장씨와 전처 정명자씨(48), 동거녀 김미자씨(47)및 김씨의 오빠등 7명의 명의로 된 시내 8개 금융 기관 10여개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본격 자금추적에 나섰다. 검찰은 특히 김씨의 남동생 승한씨 등이 삼성생명 양천지점에 개설한 3억원짜리 노후복지 연금보험 계좌를 포함해 이들 7명의 관련계좌에 대 한 마이크로필름과 ...

      한국경제 | 1996.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