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071-29080 / 29,3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강덕성 금호타이어군산대리점대표 .. 88회

      대부분의 모임이 학교 동향 동업 취미등을 인연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우리 88회는 좀 색다르다. 취미 사업이 다양할 뿐만아니라 연령도 50대에서 30대까지 고루 분포되어 있다. 88회는 88년 10월 그동안 다져온 친목을 좀더 돈독히 하고자 7명이 모임을 만들어 어언 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그동안 우리의 모임이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수산업을 경영하는 김아성 회원이 수자원 고갈로 인한 사업 실패로 중도에 탈퇴하는 아픔을 겪었다....

      한국경제 | 1993.07.26 00:00

    • 전보 처리및 소통업무 컴퓨터 처리,정확한 전보 서비스

      ... 현대화사업"을완 료,27일 오후 3시 서울전신국(혜화전화국3층)에서 전보시설현대화 개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한국통신은 이사업을 통해 서울 부산 대구등 9개 대도시에 전보신청자의 전화를 걸려온 순서대로 접수요원에게 균등분배하는 자동호분배장치 9식을 설치,115접수권역을 기존 1백46개에서 9개로 집중화했다고 말했다. 또 서울전신국에 통신문을 보관해 배달국으로 자동 축적전송하는 전보자동 처리장치 1식을,전국의 전보취급국인 2백18개전화국에 통신문을 접수하고 ...

      한국경제 | 1993.07.26 00:00

    • [동호동락] 박종웅 민자당 국회의원..서울대법대 경제법학회

      산에서 듣는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들이 그 어떤 교향곡보다도 더 듣기좋고,장엄한 산의 모습이나 나무 한그루 풀 한포기가 그 어떠한 그림보다 아름답고 생명력을 지니고 있다고도 생각한다. 때문에 한때는 산이 좋아 틈만나면 산을 찾은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렇게 좋아했던 산과 자연이지만 정치판에 뛰어든후 15년 동안 여러가지 우여곡절을 겪고,한치앞도 내다보지 못했던 나날을 지내면서 정기적으로 산과 자연을 접할 기회를 갖지 못하고 항상 마음...

      한국경제 | 1993.07.25 00:00

    • [동호동락] 이걸 동도트레이딩대표이사 .. 청맥회

      동짓날의 새벽 다섯시는 칠흑같이 깜깜했다. 늙지도 젊지도 않은 40대의 남정네들이 북한산 도선사에서 깔딱고개로 접어들고 있었다. 새벽경치에 매료되어 감탄사를 연발하는 차재봉JB통상전무,국내뉴스해설자 인 김병일씨(최근주일대사관 경제참사관으로 부임),"산다는게 뭔지"를 연발 하면서도 마냥 소년처럼 즐거워 하는 이재식씨(태평양 합동법률사무소), 말없이 새벽달만 쳐다보는 하징대 동도트레이딩(주)실장,그리고 필자. 27년전 계성고등학교에 입학...

      한국경제 | 1993.07.24 00:00

    • [동호동락] 황의성 국회의원/민주 .. 한강포럼

      "연구하고 실천하는 의정상"민주당소속의원 몇명이 모여 13대때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한강포럼"의 슬로건이다. 필자는 그러나 한강포럼의 매력포인트가 여기에만 있다고는 생각하지않는다. 오히려 회원들의 따뜻한 인간미에 빠져들수 있음을 큰 행운으로 여기고있다. 14대들어 이모임에 합류한 필자로서는 더욱 그렇다. 연구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이모임에서 처럼 흉금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있는 곳은 그리 흔하지 않기때문이다. 이모임은 무엇보다 정...

      한국경제 | 1993.07.23 00:00

    • [동호동락] 이강숙 한국예술종합학교장 .. 음악학연구회

      ... 발간되기도 했다. "음.악.학. "이 바로 그것이다. 지금은 "음.악.학 "를 준비중에 있다. 며칠전 7여년만에 처음으로 공개 세미나를 가졌다. 경기도 용인군 숙명여자대학교 연수원에서 였다. 음악학에 관심이 있는 교수및 학생 1백여명이 서울 경기 영남 호남 강원지역으로 부터 모여들었다. 2박3일 계속된 학술대회의 일정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오랜 세월동안 한달도 거르지않고 동호동락하고 있는 음악학연구회의 회원들은 마냥 행복하기만 하다.

      한국경제 | 1993.07.22 00:00

    • [동호동락] 황성건 주식회사 창성 대표이사 .. 나라회

      우리세대가 거의 그렇듯이 정신없이 앞만보고 뛰다보니 어느덧 쉰 고개를 넘어섰다. 이 고개를 넘으면서 체력의 한계를 느끼게 되고 건강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되는것이다. 중소기업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겪는 것이지만 불확실한 장래에 대한 걱정 때문에 밤잠을 설치는 때가 한두번이 아니다. 수면을 취하지 못하다보면 소화기 계통이나 각종 신경계통의 질환에 시달리게 마련이다. 나도 예외는 아니어서 곤욕을 치르던중 친구권유로 등산...

      한국경제 | 1993.07.21 00:00

    • [동호동락] 장찬주 학교법인 명지학원 총무부장 .. 용지회

      20여년간 한결같이 전국의 각 명승지를 돌아보면서 심신수양을 하는 한편 선조들의 유적들을 더듬으며 우리나라 고유문화의 산 지식을 터득해온 친목모임인 "용지회". 경북예천군용문면출신 재경인들로서 73년1월15일 18명으로 시작했다. 이모임은 그동안 고향에서 이주해온 향인들의 서울생활 길잡이가 되어 주기도 하였고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란 고향후배들에게는 장학금을 지원하는등 고향발전을 위한 재경용문인들의 구심점이 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3.07.20 00:00

    • [동호동락] 윤찬무 동서증권 충청호남본부장

      에베레스트를 세계 최초로 오르고 난후 소감을 묻는 질문에 "산이 거기에 있어 그저 갔을 뿐이다"라고 한 영국의 어느 등산가 말이 문득 생각난다. 가끔 산을 찾는 필자가 듣기에도 봄철 바람든 무 베어 먹듯 그저 무덤덤하고 푸석푸석한 느낌이다. 그 정도의 유명세와 업적이라면 극기 성취감 호연지기등 고상하고도 현란한 수사로 산행에 문외한들을 한번쯤 현혹시켰을 법한데 그저 그 한마디 뿐이다. 그러나 다시금 음미해 보면 장엄하고도 위대한 자연...

      한국경제 | 1993.07.19 00:00

    • [동호동락] 심재함 한국생산성본부 경영컨설팅사업본부장

      몇년전 무더운 여름 토요일 오후 간편한 차림으로 서울역에서 동대구행 새마을호를 탔다. 목적지에 도착해서 택시를 타고 아주 아늑하고 운치있는 자그마한 호텔앞에 멈추자 낯익은 얼굴들이 환한 웃음으로 반긴다. 저녁식사를 마치자 마자 오랜만의 만남이 주는 기쁨과 들뜬 기분들을 속으로 간직한채 호텔 맨위층에 차지한 세미나장에 엄숙한(?) 모습들로 좌정을 했다. 사회자의 인사말이 끝난뒤 이병덕박사(미Washington대교수) 가 얼마전 미국 모...

      한국경제 | 1993.07.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