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091-29100 / 29,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고정협 영전 전무이사 .. 연우회

    서울 은평구 연신내 주변에 살면서 농협에 근무해온 우리들은 농협 테니스동우회에서 서로를 알게됐다. 스포츠를 좋아하여 테니스코트에 부지런히 얼굴을 내밀다보니 나이와 성향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됐다. 그러다가 75년9월 6명의 회원으로 발족을한 것이 우리 연우회다. 농협을 떠난이도 있고 연신내에서 이사한 사람도 있지만 우리 회원들은 부인네들이 "연우회에 중독됐다"고 할정도로 자주 만난다. 밤12시에도 누가 어대에 있다...

    한국경제 | 1993.06.01 00:00

  • [인터뷰] 중국 요령성 박물관 강염사 관장

    ... 공동으로 구명했으면 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초청으로 지난20일 한.중국립박물관문화교류협의차 내한,국립중앙 전주 광주 경주박물관을 둘러본 중국 심양 요령성박물관의 강념사관장(49)은 "요령성박물관에는 한민족과 관련이 깊은 동호 동북이 부여 고구려 여진등의 많은 유물이 소장돼있다"면서 "고고학연구는 실물확인이 중요한만큼 앞으로 고고학자들의 상호 현장견학등 양박물관의 교류가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중징요령성박물관연구진열부부주임,배영진요령...

    한국경제 | 1993.06.01 00:00

  • [동호동락] 김욱현 정공사 대표 .. 한마음휘장회

    누구에게나 하늘이 내려준 천직이 있을 것이다. 고층빌딩에 매달려 유리창의 먼지를 닦는 일이든,뙤약볕을 쬐며 과일나무를 돌보는 일이든 그것이 하늘이 내려준 천성에 부합하여 만족하며 즐겁게 할수있는 일이라면 그보다 더 좋은 직업은 없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한마음 휘장회"회원들의 천성은 천과 동판,그리고 페인트와 씨름하는 휘장사업에 꼭 맞아떨어지는 모양이다. 우리 모임의 회원들이 처음 만난것은 60년대중반 휘장제조회사에 입사하...

    한국경제 | 1993.05.31 00:00

  • [동호동락] 김환규 고속철도건설공단 홍보실장..난파합창단

    수원출신으로 "봉선화""봄처녀"등 불후의 명작을 남긴 난파 홍영후선생의 뜻을 기리며 뒤를 이어나가고자 난파합창단을 구성하며 한마음으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것이 지난1965년 이었으니 28년이 된다. 지난 세월동안 난파합창단의 목소리는 이 지역사회에서 친근해졌고 주위에서 성원해주는 분들의 사랑으로 수원에서 역사깊은 전통합창단으로 뿌리를 내릴수 있게됐다. 그동안 우리 합창단을 거쳐간 가족수만도 1천명을 넘었고 현회원만은 1백명에 이른...

    한국경제 | 1993.05.29 00:00

  • [동호동락] 최상헌 현대건업 이사 .. 숭실남성합창단

    매주 회요일 저녁,남성들만이 모여서 화웅을 맞추노라면 하루의 피로가 풀리고 세상의 시름이 아침햇살에 안개 걷히듯이 사라져버리고 삶의 뜨거운 환희와 기쁨이 용솟음치게 된다. 또 연습후 기울이는 한잔의 수조속에서 세상살아가는 얘기를 나누며 애뜻한 정도 쌓아가고 있다. 필자는 지금으로부터 20년전인 73년12월9일 창단된 숭실남성합창단의 단원으로서 지금까지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 16번에 걸친 정기연주회,교회및 지방초청공연,불우이웃돕기 자...

    한국경제 | 1993.05.27 00:00

  • [동호동락] 강갑석 조류보호협회 홍보부장

    지난 91년 4월 흑두루미의 사고가 신문지상에 떠둘썩하게 보도된 적이 있다. 원기가 부족하여 날지 못하는 새를 시골농부의 신고로 회생시켜 구소련으로 보냈다. 셋째로 밀렵꾼들의 총기사고로 새들이 사라져가는 것이다. 홍보가 보족한 탓도 있지만 어떤 새를 잡아야하고 어떤새를 보호하여야 하는지 총기를 가지고 있는 대부분의 엽사들은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리하여 천연기념물과 보호를 해야하는 새,그리고 철새도래지 보호및 새먹이주기운동,서식...

    한국경제 | 1993.05.26 00:00

  • [동호동락] 신종길 세일정보통신 실장 .. 경복고삼일산우회

    북악의 정기어린 글동산에서 6년동안 정답게 뒹굴며 학업연마에 충실했던 경복고31회(1956년 졸업). 서로가 사회각계로 흩어진지 벌써 3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경복고삼일산우회회원들은 고달픈 삶의 길목에서 고교시절의 동심 그대로 우정을 끈끈히 이어 건강과 화목속에 번성해 나가고 있는것은 큰 행운이고 기쁨이 아닐수 없다. 인생의 승리자는 사회적 신분이나 경제적 능력에 의해 평가될수 없고 오직 참다운 우정을 나눌수 있는 친구를 얼...

    한국경제 | 1993.05.25 00:00

  • [동호동락] 손혁준 안세화학 대표 .. 경복고 48회 친구들

    지난 5월5일 어린이날 필자의 모교에서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경복고교 제48회 졸업 20주년 기념행사. 지난 73년 청운의 푸른 꿈을 안고 효자골을 떠났던 7백20명의 동문들이 20년만에 가족과 함께 한 자리에 모인것이다. 졸업후 처음보는 동문들도 많았지만 이날 오랜만에 서로의 모습과 안부를 확인하며 느낄수 있었던것은 세월의 흐름과 함께 깊어져가는 끈끈한 동창들간의 정이었다. 역시 친구와 술은 오래 묵을수록 맛이 난다는 말이 실감...

    한국경제 | 1993.05.24 00:00

  • [동호동락] 한인주 치과의원 원장 .. 치대동기 연극부

    어느 정도의 해방감과 느긋함속에 억눌렸던 청춘과 자유가 조금씩 꿈틀대던 대학 신입생 시절이 어제인듯 생생하다. 나는 16년이 지난 지금도 마음으로 서로를 느낄수 있는 그때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었다. 사회 각분야에서 다양하게 활동하는 고등학교 시절의 오랜 친구들도 소중하지만 전공이 같고 같은 직업에 종사하는 대학 친구들도 역시 소중하고 귀한 벗임에 틀림없다. 치과대학내 연극부에 들어가서 처음만난 이 친구들은 약간의 어색함 속에서도 이...

    한국경제 | 1993.05.23 00:00

  • [동호동락] 정재훈 문화체육부 생활문화부장 .. '새벌회'

    새벌회는 1975년 경주 분황사옆 북천가에 있는 한 아파트에 같이 살던 사람들의 모임이다. 그래서 신라의 고도 경주를 사랑한다. 그러나 새벌회 회원은 경주가 고향이 아닌 사람들이다. 모임을 시작할때 회원은 다섯집의 부부로 구성된 총10명이었다. 회원은 심상훈씨(현 대전엑스포건설본부장)와 그의 부인 김영자씨,이종호씨(현 리비아 한국대사관 건설관)와 그의 부인 금동규씨,최종무씨(건설회사 사장)와 그의 부인 허희숙씨,장정균씨(회사원)와 ...

    한국경제 | 1993.05.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