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91-3000 / 3,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이동국 복귀골 2방…설기현 데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던 이동국(31.전북)이 K-리그 복귀 무대에서 득점포를 두 방이나 쏘아 올렸다. 이동국은 10일 오후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쏘나타 K-리그 2010 대구FC와 홈 경기에서 후반 31분과 47분 연속골을 터트려 전북 현대의 4-0 완승에 큰 힘을 보탰다. 남아공 월드컵을 맞아 휴식을 취하다 두 달 만에 K-리그가 재개된 이날 이동국은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2-0으로 앞선 ...

      연합뉴스 | 2010.07.10 00:00

    • thumbnail
      첫 우승, 두 남자 발끝에 달렸다…'원샷 원킬' 비야 vs '킥의 마술사' 스네이더르

      ... 수상도 유력하다. 결국 이기는 쪽이 우승컵과 함께 골든볼,골든슈를 독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비야는 이번 대회에서 팀의 7골 가운데 5골을 혼자 넣었다. 비야의 발끝이 폭발해줘야 수월한 경기를 할 수 있다. 최근 세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중인 스네이더르의 해결사 능력도 돋보인다. 그는 5골을 모두 후반에 넣으며 네덜란드의 대회 6연승을 주도했다. 베팅업체의 전망을 보면 비야가 이끄는 스페인 쪽에 무게감이 실린다. 윌리엄힐은 스페인의 우승 배당률을 11/10으로 ...

      한국경제 | 2010.07.08 00:00 | 김경수

    • [월드컵] 비야-뮐러-클로제 '황금발 대격돌'

      ... 쌍두마차' 스페인의 단점은 비야 의존도가 너무 높다는 것이다. 비야는 스페인이 이번 대회에서 터트린 6골 가운데 5골을 책임질 정도다. 이에 비해 독일은 원톱 스트라이커 클로제와 측면 날개 뮐러가 각각 4골씩 터트리는 쌍끌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8강전까지 13골로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이다. 2004년부터 U-16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던 뮐러는 U-19 대표와 U-20 대표, U-21 대표 등 엘리트코스를 제대로 밟은 뮐러는 지난해 연말 처음으로 A대표팀에 ...

      연합뉴스 | 2010.07.06 00:00

    • 비야·뮐러·클로제, 4강서 황금발 맞대결

      ... 4경기 연속 골로 준결승 진출의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비야의 장점은 뛰어난 첫 번째 볼 터치 능력과 기회를 놓치지 않는 '원샷 원킬' 능력이다. 독일은 원톱 스트라이커 클로제와 측면 날개 뮐러가 4골씩 터뜨리는 쌍끌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8강전까지 13골로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이다. 뮐러는 빠른 발과 날카롭고 정확한 크로스와 골대 앞에서의 침착함이 돋보인다. 클로제는 뛰어난 공중볼 처리 능력을 갖고 있다. 독일-스페인전 승자는 우루과이-네덜란드전 승자와 ...

      한국경제 | 2010.07.06 00:00 | 김경수

    • [월드컵] 포를란-스네이더르 `10번 자존심' 격돌

      `골든슈 가시권' 두 스타 득점포 주목 특별취재팀 = 우루과이의 디에고 포를란(31.아틀레티코 마드리드)과 네덜란드의 베슬러이 스네이더르(26.인터 밀란)의 오기와 자존심이 정면 충돌한다. 이들 스타는 오는 7일(이하 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그린포인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0 월드컵 4강전에서 저마다 조국의 월드컵 역사를 새로 쓸 핵심 요원으로 출격한다. 포를란은 이번 대회에서 3골, 스네이더르는 4골을 터뜨려 세계적인 공격수로 ...

      연합뉴스 | 2010.07.05 00:00

    • [월드컵] '명장들의 무덤' 된 조별리그

      ... 완파하고 일본을 16강에 올려놓은 오카다 다케시 감독은 그동안의 비난을 잠재우는 데 성공했다. 오카다 감독은 본선을 앞두고 성적부진에 빠지면서 스스로 사퇴를 언급할 정도로 구석에 몰렸지만 정작 본선에서 탄탄한 수비와 더불어 침묵하던 득점포가 터지면서 강한 전력을 과시,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번 월드컵 최연소 사령탑인 슬로바키아의 블라디미르 베이스 감독 역시 이탈리아를 무찌르고 처음 본선에 진출한 팀을 16강까지 진출시키면서 지도력을 인정받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0.06.25 00:00

    • thumbnail
      [월드컵] 아르헨티나 '멕시코는 우승의 제물일 뿐'

      ... 주역이 됐다. 조별리그 2차전 한국 경기에서처럼 수비수를 달고 다니면서 이과인 등이 손쉽게 상대 골문을 열게끔 도왔다. 어시스트에 주력했던 메시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득점왕(2008-2009시즌 9골)의 실력을 발휘하면서 득점포에 불이 붙는다면 화력은 더욱 무서워질 전망이다. 중원의 조직력도 흠 잡을 데가 별로 없다. 하비에르 마스체라노(리버풀)와 부상에서 돌아온 후안 베론(에스투디안테스)은 탁월한 위치 선정 능력으로 상대 미드필더를 압박하면서 공격수에게 절묘하게 ...

      연합뉴스 | 2010.06.25 00:00

    • 23살 메시, 최연소 주장 완장

      ... 조별리그에서 골 맛을 보지는 못했다. 메시는 비록 골은 못 넣었지만 수비수 2-3명을 달고 다니면서 공간이 빈 동료 공격수에게 찬스를 만들어주는 전략으로 존재감을 높였고 아르헨티나는 7골을 넣고 1골만 주는 압도적인 공격력으로 3전 전승을 거두고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마라도나 감독처럼 간판스타의 자존심인 10번을 단 메시가 16강 토너먼트부터는 고대했던 득점포를 가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0.06.23 00:00

    • [월드컵] '속죄의 한 방' 터뜨린 박주영

      ...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 후반 4분 프리킥으로 2-1을 만드는 골을 터뜨렸다. 2-2로 비겨 승점 1점을 보태며 극적으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낸 대표팀은 박주영의 통렬한 득점포가 아니었더라면 이번에도 4년 전 독일에서와 마찬가지로 통한의 눈물을 쏟아낼 뻔했다. 사실 박주영은 2차전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본의 아니게 자책골을 넣어 마음고생을 많이 해야 했다. 최전방 공격수면서도 수비에 가담하는 열의를 보이다가 ...

      연합뉴스 | 2010.06.23 00:00

    • thumbnail
      꿈은 다시 이루어졌다

      박주영이 23일 나이지리아전에서 후반 4분 절묘한 프리킥으로 역전골을 넣은 뒤 염기훈 기성용 이영표와 얼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새벽잠을 설치며 경기를 지켜본 국민들도 대표선수들 못지않게 열광했다. 박주영의 통쾌한 득점포가 아니었더라면 한국 축구는 이번에도 통한의 눈물을 쏟아낼 뻔했다. /연합뉴스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한국경제 | 2010.06.2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