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01-3110 / 3,9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전북, 무승부…포항은 2위 도약

      ... 못하면 남은 1경기에 상관없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한다. 하지만 서울이 인천을 꺾으면 전북은 내달 1일 예정된 경남과 홈 경기를 통해 정규리그 1위 확정 여부를 다투게 된다. 지난달 20일 부산과 경기 이후 한 달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이동국은 정규리그 18호 골로 데얀(서울), 슈바(전남), 김영후(강원.이상 13골)와 간격을 5골 차로 벌려 득점왕을 예약했다. 정규리그 1위 자리가 걸린 경기인 만큼 퇴장 선수가 전북(1명)과 수원(2명)을 통틀어 ...

      연합뉴스 | 2009.10.24 00:00

    • 박주영, PK 유도 등 맹활약…모나코 2연승

      ... RC랑스와 2009-2010 프랑스 프로축구 정규리그(리그1)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지난 5일 올랭피크 마르세유와 8라운드 원정경기(2-1 승)에서 결승골을 넣었던 박주영은 비록 득점포를 다시 가동하지는 못했지만, 팀의 두 골을 모두 만들어내면서 2-0 완승을 이끌었다. 모나코는 박주영의 활약으로 2연승을 거두고 6승3패(승점 18)가 돼 지난 라운드와 변함없이 4위를 지켰다.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14일 세네갈과 ...

      연합뉴스 | 2009.10.19 00:00

    • thumbnail
      [한.세네갈축구] 기성용 결승골…세네갈 제압

      ... 수비수 사이로 절묘한 스루패스를 배달했다. 왼쪽 페널티지역 왼쪽에 있던 기성용은 공을 한 번 멈추더니 왼발로 강하게 찼다.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공은 반대편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골키퍼가 제대로 손을 쓸 수 없는 시원한 득점포였다. 지난 6월6일 아랍에미리트(UAE)와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 이후 4개월여 만에 골맛을 본 기성용의 A매치 개인통산 4호골. 프리미어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던 이청용의 어시스트도 빛이 났다. 허정무 ...

      연합뉴스 | 2009.10.14 00:00

    • 박주영-이근호, 세네갈 격파 투톱 선봉

      ... 평가전 때 `올드보이' 이동국(전북)과 이근호가 듀오로 나섰고 지난달 5일 호주와 친선경기에선 박주영-이동국 조합을 실험했다. 박주영은 파라과이와 평가전에서 결승골, 호주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사냥했던 여세를 몰아 A매치 세 경기 득점포를 가동하며 A매치 25경기 연속 무패(13승12무) 중인 허정무호의 불패 신화의 선봉에 서겠다는 각오다. 지난 3월28일 이라크와 평가전 이후 A매치에서 골망을 흔들지 못했던 이근호도 득점포 침묵을 깨겠다고 벼르고 있다. A매치 ...

      연합뉴스 | 2009.10.13 00:00

    • [U20 축구] `작은거인' 김민우의 새로운 도전

      ... 26년 만의 4강 신화 재현에 실패했지만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행진을 멈추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김민우는 전날 가나와 8강에서 U-20 월드컵 출전 사상 한국인 최다골(4골) 신기록 수립에 도전했지만 끝내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면서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 `4강 신화' 주역인 신연호 SBS스포츠 해설위원과 똑같은 세 골로 대회를 마감했다. 더욱이 몇 차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해 결국 가나에 2-3 패배와 함께 8강 탈락의 쓴맛을 맛봤기에 ...

      연합뉴스 | 2009.10.11 00:00

    • -프로축구- 수원, 경남 6연승 저지

      ... 하지만 전반 44분 김동찬이 상대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아 골 지역 오른쪽까지 몰고 가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가르며 수원을 추격했다. 5경기 연속골을 넣다가 지난 20일 광주 상무와 홈 경기(2-1 승)에서 침묵했던 김동찬이 득점포를 재가동하면서 경남은 분위기를 바꾸는 듯했다. 그러나 후반 시작하자마저 너무 일찍 추가골을 내줬다. 수원은 후반 2분 이길훈의 패스를 받은 티아고가 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추가골을 뽑아 기세를 올렸다. 경남은 김종훈, ...

      연합뉴스 | 2009.09.26 00:00

    • thumbnail
      [한.호주축구] 한국, 골.골.골…호주 격파

      ... 다쳐 검은색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쓴 김남일을 투입했다. 김남일로서는 지난해 9월 11일 북한과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이후 1년여만의 복귀 무대였다. 박주영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던 한국이 설기현의 득점포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캡틴' 박지성이 왼쪽 하프라인 부근부터 20여m를 단독 드리블한 뒤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설기현이 헤딩으로 내리찍어 쐐기골을 뽑았다. 골키퍼가 잡았지만 공이 골라인을 넘은 것으로 확인돼 골로 인정됐다. ...

      연합뉴스 | 2009.09.05 00:00

    • thumbnail
      [한.호주축구] 설기현-김남일 '절반의 합격'

      ... 6월 북한과 월드컵 3차 예선 이후 1년 2개월만에 다시 대표팀에 돌아와 경기에 나선 설기현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09-2010시즌이 개막 이후 거의 벤치만 지켜 실전 감각이 많이 떨어졌지만 모처럼 나선 A매치에서 득점포를 가동해 다음을 기약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득점이 가까스로 골라인을 넘어 인정된 것처럼 설기현의 전반적인 플레이도 합격점을 힘겹게 넘겼다는 평이다. 이청용(21.볼튼)과 교체 투입된 김남일도 지난해 9월 북한과 월드컵 최종예선 ...

      연합뉴스 | 2009.09.05 00:00

    • 축구대표팀 1일 소집…`호주를 넘어라'

      ... 피스컵코리아 결승 1차전에 참가하기 때문에 소집 당일부터 해외파들과 발을 맞춘다. 파라과이와 평가전을 통해 2년 1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복귀했던 `올드 보이' 이동국(전북)은 지난 주말 대전 시티즌과 K-리그 경기에서 44일간 이어졌던 득점포 침묵을 깨는 결승골을 터뜨려 대표팀에서도 골 사냥을 기대하고 있다. 또 스코틀랜드 명문 클럽인 셀틱 FC로 내년 1월 이적하는 미드필더 기성용(서울)과 서울과 K-리그 경기에서 쐐기골을 터뜨리며 2-0 승리에 앞장섰던 `왼발 달인' ...

      연합뉴스 | 2009.08.31 00:00

    • [프로축구] 울산, 서울 격파…이동국 골

      ... 염기훈이 골 지역 왼쪽에서 김신욱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염기훈이 지난 7월22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컵대회에서 시즌 첫 골을 뽑은 데 이어 40일 만에 맛본 골. 국가대표 주전 미드필더 김치우와 기성용이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서울은 특급 용병 데얀과 안데르손마저 울산의 탄탄한 수비벽에 막히면서 영패를 면하지 못했다. '라이언 킹' 이동국(전북)도 44일 만에 골을 터뜨리며 부활을 알렸다. 이동국은 이날 대전 시티즌과 원정경기에서 후반 26분 ...

      연합뉴스 | 2009.08.30 00:00